불멸의 꽃 / 김광기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ff9f53ab5724f99144c154ba9c7443cd_1549705756_12.jpg

불멸의 꽃 / 김광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24회 작성일 18-01-23 14:39

본문

불멸의

 

김광기

 

 

시드는 태양빛을 내가 먼저 게우고 있다.

짙은 안개 속처럼 희미한 시간의 늪,

빛은 아직 투사되고 있지만 온기는

사라지고 편안하던 숨도 가빠온다.

마지막 시간의 틈을 메우는 데에 온 신경이 쏠려 있다.

모두 제()하고 다음 세상의 문을 열어야 한다.

선인들은 나무들이 시간을 정해 놓고

꽃을 피우는 이유를 알아야 한다고 했다.

어느 시간의 꿀이 가장 단 것인지

격풍에 시달리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지금도 꿈속의 유언 같은 말을 전한다.

하지만 나는 그들의 방식을 따르지 않았다.

불멸의 꽃을 통째로 가로채려 했다.

열매가 열리는 시간을 재면서

고치처럼 거꾸로 매달려 있었다.

그러나 시간의 크레바스 속으로 몸이 떨어지고

꽃은 제 잎을 오므려 나를 흡수한 것이다.

아마도 정신 줄부터 먼저 놓았을 것이다.

생존과 먹이의 등식이 수레바퀴처럼 시간을 밀듯

빛이 바닥으로 깔리며 문이 닫히고 있다.

 

 

- 웹진시인광장20135월호

 

 


[김광기사진최근.jpg

 

1959년 충남 부여 출생

동국대 대학원 문창과 석사, 아주대 대학원 국문학과 박사과정 수료

1995년 시집세상에는 많은 사람들이 살고를 내고 월간문학다층으로 작품 활동 시작

시집 호두껍질』『데칼코마니』 『시계 이빨

저서 존재와 시간의 메타포』 『글쓰기 전략과 논술

1998년 수원예술대상 및 2011년 한국시학상 수상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57건 6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3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 0 08-02
13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0 08-02
13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1 0 08-01
13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2 0 08-01
13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8 0 07-31
13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0 0 07-31
13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5 0 07-30
13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1 0 07-30
12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0 0 07-27
12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1 0 07-27
12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3 0 07-26
12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6 0 07-26
12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5 0 07-24
12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9 0 07-24
12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4 0 07-23
12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9 0 07-23
12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2 0 07-19
12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6 0 07-19
12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9 0 07-17
12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 0 07-17
12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8 0 07-16
12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3 0 07-16
12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3 0 07-13
12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3 0 07-13
12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9 0 07-12
12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7 0 07-12
12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5 0 07-11
12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2 0 07-11
12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0 0 07-10
12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9 0 07-10
12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9 0 07-09
12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1 0 07-09
12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0 0 07-06
12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4 0 07-06
12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1 0 07-05
12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6 0 07-05
12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 0 07-03
127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6 0 07-03
126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0 0 07-02
126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0 07-02
126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8 0 06-29
126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0 0 06-29
126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2 0 06-26
126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7 0 06-26
126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3 0 06-25
126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4 0 06-25
126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6 0 06-25
126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9 0 06-22
125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8 0 06-22
125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5 0 06-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