껍데기론 / 신단향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ff9f53ab5724f99144c154ba9c7443cd_1549705756_12.jpg

껍데기론 / 신단향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891회 작성일 18-02-14 15:29

본문

껍데기론

- 상록객잔

 

   신단향

 

 

1

  목욕통을 보검처럼 옆구리에 차고 상록객잔 문을 밀고 여전사들이 들어온다.

찜질에 지진 볼은 발그레하다. 객잔의 공기가 여전사들 웃음소리에 술렁거린다.

불판 위에서 열 받은 돼지껍데기가 튀어 올라 여전사의 이마에 부딪친다.

 

  피부에 좋다지만 스테미너에 더 좋아. 우리 집 무사가 껍데기 먹는 날은 검을

마구 휘둘러 내가 몇 번 죽었다 사는 날이라니까.’

 

    잠시 들썩거리던 지글거림이 숙연해지고 여전사들은 바쁘게 껍데기를 씹는다.

그녀들의 주변에는 오로라의 조명이 은은히 퍼진다.

 

2

상록객잔에 무림의 고수가 왔지.

퓨렉의 복장으로 붉은 갑각류의 쌍칼을 메고 왔지.

 

취권으로 비틀거리는 발로 쾅쾅, 마법을 전파하였지.

용암천 외다리를 건너는 나귀의 두 다리처럼 내 다리는 후들거렸고

불치의 외뿔을 휘두르는 고수의 절묘한 묘기엔

눈알이 뱅글거렸지. 쌍칼 끝에선 불꽃이 튕겨 올랐지.

 

 

3

양파 속의 질서처럼 가지런한 껍데기들의 계층인가.

고수의 곡주잔엔 무지개가 둥글게 떠있었지.

졸개는 결코 껍데기가 될 수는 없다는 것을 알게 했지.

 

 

4

  날카로운 손톱으로 창자의 배알을 끄집어내야겠어. 기름지고 고소한 살코기를

익혀야겠지만 얕고 진부하니까.

언젠간 껍데기의 피비린내를 맛보여야겠어.

외줄 위의 칼춤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의욕에 찬 배를 뽐내야겠어.

 

 

- 시사사201511~12월호

 

 


004-8.jpg

대구 출생

2012시사사로 등단

시집 고욤나무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57건 6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3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 0 08-02
13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0 08-02
13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1 0 08-01
13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2 0 08-01
13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8 0 07-31
13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0 0 07-31
13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5 0 07-30
13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1 0 07-30
12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0 0 07-27
12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1 0 07-27
12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3 0 07-26
12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6 0 07-26
12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5 0 07-24
12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9 0 07-24
12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4 0 07-23
12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9 0 07-23
12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2 0 07-19
12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6 0 07-19
12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9 0 07-17
12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 0 07-17
12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8 0 07-16
12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3 0 07-16
12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3 0 07-13
12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3 0 07-13
12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9 0 07-12
12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7 0 07-12
12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5 0 07-11
12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2 0 07-11
12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0 0 07-10
12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9 0 07-10
12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9 0 07-09
12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1 0 07-09
12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0 0 07-06
12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4 0 07-06
12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1 0 07-05
12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6 0 07-05
12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 0 07-03
127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6 0 07-03
126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0 0 07-02
126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0 07-02
126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8 0 06-29
126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0 0 06-29
126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2 0 06-26
126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7 0 06-26
126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3 0 06-25
126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4 0 06-25
126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6 0 06-25
126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9 0 06-22
125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8 0 06-22
125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5 0 06-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