껍데기론 / 신단향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껍데기론 / 신단향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877회 작성일 18-02-14 15:29

본문

껍데기론

- 상록객잔

 

   신단향

 

 

1

  목욕통을 보검처럼 옆구리에 차고 상록객잔 문을 밀고 여전사들이 들어온다.

찜질에 지진 볼은 발그레하다. 객잔의 공기가 여전사들 웃음소리에 술렁거린다.

불판 위에서 열 받은 돼지껍데기가 튀어 올라 여전사의 이마에 부딪친다.

 

  피부에 좋다지만 스테미너에 더 좋아. 우리 집 무사가 껍데기 먹는 날은 검을

마구 휘둘러 내가 몇 번 죽었다 사는 날이라니까.’

 

    잠시 들썩거리던 지글거림이 숙연해지고 여전사들은 바쁘게 껍데기를 씹는다.

그녀들의 주변에는 오로라의 조명이 은은히 퍼진다.

 

2

상록객잔에 무림의 고수가 왔지.

퓨렉의 복장으로 붉은 갑각류의 쌍칼을 메고 왔지.

 

취권으로 비틀거리는 발로 쾅쾅, 마법을 전파하였지.

용암천 외다리를 건너는 나귀의 두 다리처럼 내 다리는 후들거렸고

불치의 외뿔을 휘두르는 고수의 절묘한 묘기엔

눈알이 뱅글거렸지. 쌍칼 끝에선 불꽃이 튕겨 올랐지.

 

 

3

양파 속의 질서처럼 가지런한 껍데기들의 계층인가.

고수의 곡주잔엔 무지개가 둥글게 떠있었지.

졸개는 결코 껍데기가 될 수는 없다는 것을 알게 했지.

 

 

4

  날카로운 손톱으로 창자의 배알을 끄집어내야겠어. 기름지고 고소한 살코기를

익혀야겠지만 얕고 진부하니까.

언젠간 껍데기의 피비린내를 맛보여야겠어.

외줄 위의 칼춤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의욕에 찬 배를 뽐내야겠어.

 

 

- 시사사201511~12월호

 

 


004-8.jpg

대구 출생

2012시사사로 등단

시집 고욤나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66건 6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9 04-27
12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2 04-27
12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6 04-26
12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5 04-26
12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6 04-23
12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9 04-23
12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3 04-19
12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6 04-19
12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2 04-18
12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1 04-18
12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1 04-17
12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0 04-17
12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1 04-16
12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3 04-16
12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9 04-13
12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2 04-13
12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7 04-12
11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9 04-12
11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3 04-11
11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6 04-11
11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9 04-10
11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5 04-10
11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7 04-09
11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7 04-09
11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2 04-09
11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9 04-05
11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1 04-05
11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8 04-04
11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1 04-04
11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0 04-03
11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3 04-03
11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7 04-02
11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1 04-02
11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6 03-30
11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1 03-30
11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6 03-29
11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7 03-29
11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7 03-27
11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5 03-27
11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2 03-22
11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9 03-22
11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 03-20
11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6 03-20
11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2 03-19
11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2 03-19
11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1 03-15
117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1 03-15
116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5 03-14
116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8 03-14
116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1 03-1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