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나무들의 새벽 / 정용화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붉은 나무들의 새벽 / 정용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824회 작성일 18-02-19 10:04

본문

 

 

붉은 나무들의 새벽

 

정용화

 

 

  외로움은 등이 슬픈 짐승이라서

  작은 어둠에도 쉽게 들킨다

  계절을 짊어지고 나무들이 온다 겨울은 살짝만 기대도 쉽게 무너지는 마음이라 오래 켜 둔 슬픔 위로 폭설이 쌓인다 네가 건조한 바람으로 불어올 때 창문은 피폐해진 마음들의 거처, 새벽노을이 드리운 나무들은 서서히 붉게 물들고 창 위로 서린 시간의 두께만큼 오늘은 흔들린다

 

  창 위에 적은 이름처럼 사라져가는 안부들

 

  나무들은 어둠에 뿌리 내리고 빛을 향해 나간다 바다를 건너서 북쪽으로 향하면 얼음과 죽은 자들의 나라가 있다는데, 그 입구를 지키고 있는 짐승은 노을로 물들여진 가슴이 언제나 붉다

 

  고독한 몸이 보내오는 눈빛에서는

  오래 짓무른 어둠의 냄새가 난다

 

  몸 속에 그늘을 새기는 방식으로, 매일 복용해야 하는 일정량의 고독과 슬픔이 있어 나무는 스며든 간밤의 흔적을 나이테로 새겨 놓는다 새벽을 견디고 있는 이름들의 빛으로 나무들은 못 다 쓴 계절들을 천천히 옮겨 적는 중이다

 

 - 제2회 시산맥 <시여. 눈을 감아라> 공모전 당선작

 

 

 

jungyonghwa-150.jpg

 

1961년 충북 충주 출생
동국대 대학원 문창과 졸업
2001년 <시문학> 2006년 <대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흔들리는 것은 바람보다 약하다 』『 바깥에 갇히다』『나선형의 저녁』 

2012년 수주문학상 수상

2017년 시산맥 <시여 눈을 감아라> 공모전 당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66건 6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9 04-27
12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2 04-27
12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6 04-26
12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5 04-26
12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6 04-23
12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9 04-23
12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3 04-19
12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6 04-19
12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2 04-18
12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1 04-18
12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1 04-17
12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0 04-17
12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1 04-16
12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3 04-16
12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9 04-13
12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2 04-13
12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7 04-12
11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9 04-12
11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3 04-11
11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6 04-11
11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9 04-10
11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5 04-10
11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7 04-09
11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7 04-09
11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2 04-09
11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9 04-05
11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1 04-05
11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8 04-04
11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1 04-04
11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0 04-03
11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3 04-03
11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7 04-02
11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1 04-02
11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6 03-30
11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1 03-30
11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6 03-29
11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7 03-29
11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7 03-27
11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5 03-27
11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2 03-22
11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9 03-22
11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 03-20
11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6 03-20
11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2 03-19
11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2 03-19
11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1 03-15
117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1 03-15
116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5 03-14
116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8 03-14
116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0 03-1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