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막의 잠 / 진해령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막의 잠 / 진해령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729회 작성일 18-03-13 14:35

본문

사막의

 

  진해령

 

 

발밑이 온통 모래구럭이었다

벌어먹는다는 게 사하라였고

자식을 기른다는 게 모하비였고 고비였다

단봉에 비린 물을 때려 넣고

허접한 소금 등짐을 지고 떠돌던 때

더 그악해지기 위해 모질게 마음을 분지르던

거기가 나미브였다

참을 수 없는 반감과 환각에 시달린 젊은 날

잠시 걸린 열병에 눈멀었던 붉은 땅 와디 럼

껴안으면 더 깊숙이 찔러오던 가시들

양의 피를 문설주에 바르고

뜬눈으로 견디던 다나킬의 밤

언제나 등 뒤를 조심했지만 출처 없는 소문이,

출구 없는 파국이 조간으로 배달되었다

잠들지 마라 칼라하리,

듣기엔 근사한 소프라노 가수의 이름 같지만

목이 말라 괴롭다는 사막의 이름

생은 그런 거다 듣던 것과는 다른

다가가 보면 이미 죽어있는 사내의 눈에

구더기가 끓고 있는.

 

- 월간 시인동네20183월호

 

 

 


 

진해령.jpg


중앙대 예술대학원 문예창작전문가 과정 졸업

2002심상으로 등단

시집으로 너무 과분하고 너무 때늦은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91건 6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44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4 0 11-29
144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5 0 11-27
143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6 0 11-27
143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1 0 11-27
143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9 0 11-26
143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3 0 11-26
143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0 11-26
143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 0 11-23
143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6 0 11-23
143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6 0 11-22
143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3 0 11-22
143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2 0 11-21
142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 0 11-21
142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0 0 11-20
142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3 0 11-20
142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9 0 11-19
142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0 0 11-19
142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 0 11-19
14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9 0 11-16
142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0 11-16
142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1 0 11-16
14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5 0 11-15
14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0 11-15
14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4 0 11-14
14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3 0 11-14
14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7 0 11-13
14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6 0 11-13
14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6 0 11-09
14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0 11-09
14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1 0 11-08
14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5 0 11-08
14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8 0 11-02
14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0 0 11-02
14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5 0 11-01
14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0 0 11-01
14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2 0 10-31
14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7 0 10-31
14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3 0 10-30
14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0 10-30
14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5 0 10-29
14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0 0 10-29
14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8 0 10-26
13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 0 10-26
13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0 0 10-25
13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10-25
13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8 0 10-24
13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5 0 10-24
13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0 10-23
13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6 0 10-23
13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8 0 10-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