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막의 잠 / 진해령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ff9f53ab5724f99144c154ba9c7443cd_1549705756_12.jpg

사막의 잠 / 진해령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693회 작성일 18-03-13 14:35

본문

사막의

 

  진해령

 

 

발밑이 온통 모래구럭이었다

벌어먹는다는 게 사하라였고

자식을 기른다는 게 모하비였고 고비였다

단봉에 비린 물을 때려 넣고

허접한 소금 등짐을 지고 떠돌던 때

더 그악해지기 위해 모질게 마음을 분지르던

거기가 나미브였다

참을 수 없는 반감과 환각에 시달린 젊은 날

잠시 걸린 열병에 눈멀었던 붉은 땅 와디 럼

껴안으면 더 깊숙이 찔러오던 가시들

양의 피를 문설주에 바르고

뜬눈으로 견디던 다나킬의 밤

언제나 등 뒤를 조심했지만 출처 없는 소문이,

출구 없는 파국이 조간으로 배달되었다

잠들지 마라 칼라하리,

듣기엔 근사한 소프라노 가수의 이름 같지만

목이 말라 괴롭다는 사막의 이름

생은 그런 거다 듣던 것과는 다른

다가가 보면 이미 죽어있는 사내의 눈에

구더기가 끓고 있는.

 

- 월간 시인동네20183월호

 

 

 


 

진해령.jpg


중앙대 예술대학원 문예창작전문가 과정 졸업

2002심상으로 등단

시집으로 너무 과분하고 너무 때늦은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57건 6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3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 0 08-02
13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0 08-02
13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1 0 08-01
13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2 0 08-01
13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8 0 07-31
13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0 0 07-31
13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5 0 07-30
13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1 0 07-30
12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0 0 07-27
12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1 0 07-27
12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3 0 07-26
12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6 0 07-26
12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5 0 07-24
12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9 0 07-24
12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4 0 07-23
12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9 0 07-23
12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2 0 07-19
12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6 0 07-19
12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9 0 07-17
12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 0 07-17
12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8 0 07-16
12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3 0 07-16
12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3 0 07-13
12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3 0 07-13
12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9 0 07-12
12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7 0 07-12
12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5 0 07-11
12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2 0 07-11
12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0 0 07-10
12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9 0 07-10
12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9 0 07-09
12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1 0 07-09
12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0 0 07-06
12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4 0 07-06
12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1 0 07-05
12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6 0 07-05
12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 0 07-03
127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6 0 07-03
126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0 0 07-02
126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0 07-02
126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8 0 06-29
126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0 0 06-29
126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2 0 06-26
126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7 0 06-26
126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3 0 06-25
126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4 0 06-25
126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6 0 06-25
126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9 0 06-22
125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8 0 06-22
125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5 0 06-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