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그런 모습이 있다 / 이성복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ff9f53ab5724f99144c154ba9c7443cd_1549705756_12.jpg

문득 그런 모습이 있다 / 이성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96회 작성일 18-09-18 09:52

본문

문득 그런 모습이 있다


     이성복 




문득 그런 모습이 있다

창밖을 바라보는 개의 뒷모습

축 처진 귓바퀴에

굽은 등뼈가 산허리를 닮은 개

두 겹의 배가 뒤에서도 보이고

펑퍼짐한 엉덩이가 무거운 개


개은 붉은 의자에 올라앉아

창밖을 내다본다

창밖엔 흰 구름이 브래지어 끈처럼

걸쳐 있고, 하늘은 푸르다

개는 뒤를 돌아보지 않는다


지금 개가 돌아앉아

창밖을 내다보는 곳이

당신 방이라는 것을 아는가

대체 개의 머리는 바라보는 일에 무력해서

저렇게 비스듬히 세워진 몸뚱어리가

창밖을 내다보는 것이다


개의 위와 식도와 창자가

고무호스처럼 포개어진,

누르스름한 물컹한 다라이 같은 개의 뱃집이

창밖의 풍경을 빨고 삼키고 주물텅거리며

소화시키고 있는 것이다


개는 거칠고 표독하거나

신경질적이지 않다

개의 볼룩한 배와 축 처진 귀가

그렇게 일러준다

하지만 곧추세운 개의 허리는

개의 의지가 우둔하고

완강하고 뻔뻔하게 그의 삶을 버티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당장이라도 당신은 다가가

쓰다듬어주고

반들반들한 털 속으로 손을 넣어

긁어줄 수도 있겠지만,

당신은 그럴 생각이 없다


당신의 몸집보다 두 배는 굵은 개가

당신이 앉는 붉은 의자에 죽치고 있을 때

당신은 개를 불러 내려오게 할 수도 있으리라

하지만 당신은 그럴 생각이 없다

퍼질러 앉아 휴식을 취하는

개에 대한 예의에서가 아니다


그것은 개가,

당신 앞에 웅크리고 있는 개가

당신의 일부이기 때문이다

어느 날 오후 구름이 브래지어 끈처럼

내걸린 창가에서, 이해할 수 없는 푸른 하늘 앞에

당신의 일부가 저렇게 버티고 있는 것을

당신이 눈치챘기 때문이다


당신의 일부가 불가사의한 풍경 앞에,

난해한 오후의 햇빛 앞에 바보같이, 멍청하게

일어날 줄 모르고,

도대체 일어서야 한다는 것도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당신은 메리, 메리 혹은 쫑, 쫑 하고

부를 수도 있으리라

하지만 당신은 개를 부르지 못한다

볼펜이나 담뱃값을 집어던질 수도 있으리라

하지만 당신은 그렇게 하지 못한다

그것은 개를 부르는 것이 아니라

당신 자신을 부르는 것이므로

당신이 당신 자신을 부르려면

다른 시간, 다른 공간에 있어야 하므로


당신은 의자를 잡아 흔들거나

발길질할 수도 있으리라

하지만 당신은 그렇게 하지 못한다

맥박이 빨리 뛰고 가슴이 두근거리는데도

당신이 그렇게 하지 못하는 것은

두 겹의 뱃살과 축 늘어진 귓바퀴로

우두커니 창밖을 내다보는 개가 당신 자신이므로


지금 브래지어 끈처럼 내걸린

구름이 군데군데 잘려나가기도 하는 오후의

하늘을 바라보는 개,

그 뒤에 당신이 있다

고요한 경악과 더듬거리는 혀와

명치끝까지 올라오는 아득함이 있다


이곳은 당신의 방이다

당신은 이곳에 잘못 들어왔다

이곳은 당신의 방이다

결단코 당신은 잘못 들어온 것이다

어느 날 문득 방문을 열다가

당신은 당신 자신을 보아버린 것이다


이성복 시집 , 입이 없는 것들(문학과지성사, 2003)에서

 

 

 


이성복1.jpg

 

1952년 경북 상주 출생

서울대 불문과 및 동 대학원 졸업

1977문학과 지성등단

2회 김수영문학상 수상

시집  , 입이 없는 것들남해금산뒹구는 돌은 언제 잠깨는가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51건 1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14 2 07-19
155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2-19
154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2-19
154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2-19
154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2-18
154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2-18
154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2-18
154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 02-15
154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2-15
154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0 02-14
154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0 02-14
154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1 02-14
153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1 02-13
153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0 02-13
153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1 02-13
153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6 1 02-12
153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1 02-12
153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1 02-12
153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1 02-11
153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2-11
153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1 02-11
153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 1 02-08
152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4 0 02-08
152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0 0 02-01
152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1 0 01-31
152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3 0 01-31
152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9 0 01-31
152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0 01-30
152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0 1 01-30
152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01-30
152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8 3 01-29
152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2 0 01-29
151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1 01-29
151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 2 01-28
151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9 1 01-28
151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 0 01-28
151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0 2 01-25
151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01-25
151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3 0 01-22
151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1 01-22
151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8 0 01-16
151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5 0 01-16
150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4 0 01-16
150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9 0 01-15
150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 0 01-15
150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 0 01-15
150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 0 01-14
150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0 01-14
150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8 0 01-10
150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2 0 01-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