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절기교 / 서윤후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ff9f53ab5724f99144c154ba9c7443cd_1549705756_12.jpg

초절기교 / 서윤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57회 작성일 18-12-04 10:01

본문

초절기교 超絶技巧*


   서윤후



1.

매일 계속 무거워지는 문

내가 나갈 수 있는 날이 몇 번 안 남았다는 듯이


부서져야 비로소 흩날릴 수 있는 것들의 목록을 쓴다

뼈로 시작해서 뼈로 끝나는 마디

유령은 자신을 위한 세레나데인 줄 알고 영혼을 흘리며 다니다가

창문에 비친 얼굴을 본다

더러운 눈송이

더는 간직하고 싶은 것이 없다는 희망은


2.

한 꺼풀 멀미를 벗겨내면 다시 오고 싶어지는 바다

방 하나 출렁일 자신 없는 파도와

바캉스가 까마득하게 잊은 나


이 측은한 풍경화가 걸려 있는 가건물과

눈길만 주고 가는 폐업 신고자

눈보라를 뚫고 사라지는 개


이것은 해골 속 모퉁이의 풍경


3.

지혜로운 인간은 벽을 오릴 줄 안다

제 키보다 큰 문을 짓고자 하는 서글픔으로

잡아본 가장 따뜻했던 손을 본떠 손잡이를 만드는 수리공은

이제 글썽거리지도 않는다

나의 문은 통과의례처럼 차갑게 식어가고

무겁게 어색해지는 것으로 잠기는 장치


실내 안의 실내 안을 실내가 장악할 수 없을 때까지

나는 눈을 감고 터널을 지어 통과하고

운전 미숙으로 교통대란을 일으키며

밤새운 파수꾼에게로 가 눈인사 건넨다

밤이 몰래 키운 숲속으로 향한다

움막 짓고 역사를 재현한 원시인들의 내부까지

텅 빈 플라스틱 육체를 내다 버리는

분리 수거함 안까지

그림자 도시는 시민들의 육체 없이도 성행했다


어쩌면 나는 이미 문 밖에 나가 돌아오지 않는 것

그리고 궁금해하지 않는 것


4.

나가기 위해 기꺼이 들어온 사람아

웅장한 실내악을 켜둔 채로 잠들어 있는가

허밍이 빚은 곁눈으로 바라본 세계는

나 없이도 휘황찬란하게 연속되고 있는가


부정할 수 없는 / 돌이킬 수 없는 / 나아질 리 없는

불행한 시리즈처럼


비가 많은 구름일 것이다 아직 내리지 않은

(멈춘 적이 없어 도착할 줄 모르는)

연습이 끝난 피아노 페달처럼 부드럽게 가라앉는다

(생활 속의 교양)

비와 음악 사이에 가지런히 놓인 진공관이 되었다

(중계자의 삶은 어디에도 기록되지 않았다)


서서히 커지는 파장

그러나 다가오지 않는 인기척

그런 의심으로부터

이 지루한 비극을

다 해진 플롯을

이야기가 필요한 거리의 동냥꾼에게 건네고 싶다

이제 시시하게 소멸해가는 것을 보라

        

             :

             :

             :

             :

             :


그것이 어떻게 이 악물고 커나가는지를 보라


5.

창문밖 전복 사고 난 차량이 있다

신호가 바뀌어도

사람들이 건너지 못하는 광경이 있다


이 도시는 그렇게 멈춰 있다

식어가는 커피잔과 대치하는 창틀에서


침묵도 발길을 끊은 입술이 참 재미있었다

슬픔을 친인척으로 둔 혀가 매일 아슬아슬하게

가정사를 반복하려고 했다

불 꺼진 귀, 살아서 들키지 않는 귀

그런 악기가 필요했으므로

이곳에 살아서 듣게 된 고요는 음질이 좋지 못하다


6.

검은 눈을 바라보는

석탄 공장의 새카만 창문 속에

흰 눈동자를 보라


부디

나의 오랜 연습이

누累가 되지 않았기를




*Franz Liszt.



            ⸻계간 시현실2018년 여름호

서윤후1.jpg


1990년 전북 정읍 출생

명지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졸업

2009현대시등단

시집 어느 누구의 모든 동생

산문집 방과 후 지구.

제 19회 박인환문학상 수상​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60건 1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33 2 07-19
155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2-22
155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22
155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 02-22
155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 02-21
155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2-21
155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 02-21
155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2-20
155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2-20
155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2-20
155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2-19
154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2-19
154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2-19
154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2-18
154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2-18
154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2-18
154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02-15
154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0 02-15
154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 0 02-14
154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0 02-14
154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1 02-14
153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1 02-13
153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3 0 02-13
153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1 02-13
153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 1 02-12
153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1 02-12
153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1 02-12
153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6 1 02-11
153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 02-11
153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1 02-11
153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2 1 02-08
152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 0 02-08
152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1 0 02-01
152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9 0 01-31
152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0 0 01-31
152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7 0 01-31
152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3 0 01-30
152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5 1 01-30
152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0 01-30
152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5 3 01-29
152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2 0 01-29
151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1 01-29
151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3 2 01-28
151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7 1 01-28
151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0 01-28
151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7 2 01-25
151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9 0 01-25
151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6 0 01-22
151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1 01-22
151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8 0 01-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