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 류인서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별 / 류인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4,107회 작성일 15-12-10 09:36

본문

 

류인서

 

1
야생의 어린 고독 한 마리 달려가네. 죽은 척하는 초원을 돌멩이마다 옮겨 심으며.
쫑긋한 귀 파란 눈이 그가 가진 야생의 증거.
봄에 태어난 야생은 겨울 무렵 성년이 된다지. 자라면서 꼬리 털끝이 까맣게 변했다.
사람 가까이서 자라 시장거리 소상인처럼 자주 소심하지만
그는 길들여지는 법이 없다. 불쑥 저를 드러낸다.

 

애인은 넓은 초원에서 휘파람으로 야생을 부르는 소년, 소년은 여름 동안 서둘러 성장하려 한다.
감정복사에 능한 꽃들의 날씨와 햇빛 알레르기를 앓는 발자국이 그의 먹잇감이기 때문. 
바람이 바람을 지켜주는 동안 창문 곳곳에서는 봄이 끝나고.

 

2
구름에서 뛰어내리는 비의 무사들,
덮개 없는 삼륜차에 옮겨 타고 낯선 마을로 간다. 
살아남은 모닥불 곁에서 소년이 몸을 말릴 동안
허기진 야생이 거위와 양을 물고 가네.
애인은 그를 쫒아 눈가루가 날아가 쌓인 지붕까지 가려나.
우리는 바위벽 굴속에서 새끼를 껴안은 그의 밤을 함께 훔친 적이 있다
.

 

 


 

류인서~1.JPG

  

1960년 대구 출생
2000년 《시와사람》신인상
2001년 《시와시학》신인상으로 등단
시집 『그는 늘 왼쪽에 앉는다』 『여우』 『신호대기』 등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13건 1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32 2 07-19
15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78 0 11-25
15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78 0 12-29
15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37 1 07-07
15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77 0 08-22
15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32 2 07-22
15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47 0 01-18
15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40 4 07-09
15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47 1 09-11
15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69 1 07-09
15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44 1 07-07
15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90 0 08-08
15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21 0 03-07
15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54 1 07-10
14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31 1 07-31
14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02 0 12-09
14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48 1 08-24
14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44 2 07-07
14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24 1 07-14
14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7 0 07-25
14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19 0 09-22
14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98 1 07-15
14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87 2 07-24
14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1 1 08-10
14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04 3 07-17
14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03 1 08-28
14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76 0 02-29
14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71 2 07-22
14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3 1 08-10
14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25 0 09-22
14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20 1 07-13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8 0 12-10
14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6 1 08-21
14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60 1 08-26
14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56 2 08-17
14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52 2 07-23
14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6 2 07-28
14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5 2 09-21
14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3 0 10-02
14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7 0 12-16
14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5 0 09-25
14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2 2 07-24
14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0 1 09-10
147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9 1 08-27
146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8 1 07-14
146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4 1 09-03
146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2 1 08-20
146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8 1 08-07
146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5 1 07-17
146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4 1 08-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