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처럼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 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ff9f53ab5724f99144c154ba9c7443cd_1549705756_12.jpg


햇살처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203회 작성일 18-10-11 07:06

본문

햇살처럼 / 정심 김덕성

 

 

 

오르지 못할 나무는

쳐다보지도 마라는 속담이 있다.

지나친 욕심을 부리지 말고

도전하라는 뜻일 게다

 

세상엔 오르지 못할 나무도

오르지 말라는 나무도 없으니까

허황된 꿈을 꾸며 오르다

도태되지 말란다

 

만약 앞뒤를 가리지 않고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불법을 행하며 살다

청문회에 선다면 어쩌겠는가

 

차근차근 오르는 삶이

사람다운 만족한 삶이요

진실하고 행복한 삶이요

햇살처럼 밝은 삶이다

 



추천0

댓글목록

백원기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차근히 오르지않고 한꺼번에 오르려는 욕심에 실수를 범하나봅니다. 많이배웠건 많이 못배웠건 검은 욕심이 문제가 되나봅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요즘 청문회에서 챙피를 당하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너무 욕심이 많은 결과라 봅니다.
귀한 걸음 주셔서
시인님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청문회에 앞서 선서까지 하고도
마치 불법행위가 능력자처럼 당당해 하고
부적격함에도 밀어부쳐 임명하고
자랑스럽게 모습 드러내는 모습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이제는 능력 있고 혜안 있는 사람들이 앞에 나서면 좋겠습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상이 그렇게 돌아가고 있으니
무엇을 믿고 살아가며 어떻게
살아가야하는 모를 지경입니다.
불법이 정당한 것으로 포장되어가는
세상 분통이 터 집니다.
귀한 걸음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Total 3,869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2-16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1-21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7 1 01-16
3866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7:01
3865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7:00
3864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2:49
3863
정월의 일기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2-20
3862
그대 새글 댓글+ 2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20
3861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20
3860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2-20
3859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2-20
3858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20
3857
시는 내 친구 새글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2-20
3856
소멸 새글 댓글+ 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2-20
3855
봄 마중 새글 댓글+ 5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20
3854
매화가 피면 새글 댓글+ 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2-20
3853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2-20
3852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20
385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19
3850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19
3849
사랑의 크기 새글 댓글+ 1
돌샘이길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2-19
3848
그리운 날엔 새글 댓글+ 4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19
3847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19
3846 1234k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19
3845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2-19
3844
나의 친구들 댓글+ 4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2-19
3843
하이얀 세상 댓글+ 10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19
3842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2-19
3841
정월 대보름j 댓글+ 5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19
3840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8
3839
일생 질문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18
3838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8
3837
갈대 새 댓글+ 4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8
3836
산다는 것이 댓글+ 5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18
3835
봄 아가씨 댓글+ 3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18
3834
우리 어머니 댓글+ 11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18
3833
꿈꾸던 날 댓글+ 5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2-18
3832
2월 쟁투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18
3831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18
3830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8
3829
겨울 풍경화 댓글+ 10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2-18
382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2-18
3827
영정사진 댓글+ 5
조미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17
3826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7
3825
봄비여 오라 댓글+ 5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17
3824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7
3823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17
3822
안녕하세요 댓글+ 1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2-17
3821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2-17
3820
믿는다는 것 댓글+ 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