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가는 가을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 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ff9f53ab5724f99144c154ba9c7443cd_1549705756_12.jpg


깊어가는 가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176회 작성일 18-10-11 14:32

본문

깊어가는 가을/鞍山백원기

 

저 깊은 가을 속으로

자꾸만 빠져드네

감춰있던 우수가 고개 들고

상념의 잔잔한 물결을 흔들어

우울한 얼굴에

그늘진 표정을 그린다

 

짙어가는 회색 구름

밝은 해를 가리면

내 마음은 한없이 어두워져

아직도 먼 겨울인데

싸늘함을 느끼기에

두꺼운 옷을 어깨에 걸치고

 

플라타너스 잎사귀 아래로

천천히 걸어가면

해묵은 옛날이 아른거려

반기는 이 없는 추억의 옛 곳에

나 홀로 달려가게 한다 

추천0

댓글목록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늘 아침 기온은 겨울 날씨 기온이었습니다.
갑자기 추워져 건강에도 이상이 올 것 같습니다.
깊어가는 가을 추억의 옛곳만 떠오르는 가 봅니다.
가을은 추억의 계절이지요.
오늘도 건강하셔서 행복하시기를 바랍니다.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문득 내려간 수은주에
나무들도 놀라 오색단풍으로 물들고 있습니다
깊어가는 가을날
빠르게 지나가려는 세월 앞에
잠시 가을날의 정취에 빠져들게 됩니다~

백원기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김덕성 시인님,안국훈 시인님, 깊어가는 가을이 겨울을 부르나 봅니다. 어서어서 겨울채비를 해야하나 봅니다.

Total 3,906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2-16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1-21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9 1 01-16
3903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20:39
3902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20:31
3901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20:31
3900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20:31
3899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19:51
3898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9:51
3897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9:50
3896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9:50
3895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19:13
3894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9:05
3893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9:05
3892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9:04
3891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18:29
3890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18:27
3889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8:27
3888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8:27
3887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8:27
3886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17:50
3885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7:50
3884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17:48
388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17:48
3882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7:48
3881
새글 댓글+ 2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13:52
3880
밤에 우는 새 새글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0:22
3879 安熙善4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8:10
3878
냇가의 봄 새글 댓글+ 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6:50
3877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00
3876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2:59
3875
0시의 보름 새글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21
3874
참회의 눈물 새글 댓글+ 3
임금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21
3873
봄은 희망 새글 댓글+ 5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21
3872 安熙善4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2-21
3871 安熙善4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2-21
3870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2-21
3869
새떼들 새글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21
3868
당신 새글 댓글+ 3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 02-21
3867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21
3866
자연의 봄 새글 댓글+ 6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21
3865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21
3864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21
3863
정월의 일기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20
3862
그대 댓글+ 3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20
3861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20
3860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20
3859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20
3858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2-20
3857
시는 내 친구 댓글+ 6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