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퇴고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 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ff9f53ab5724f99144c154ba9c7443cd_1549705756_12.jpg


가을 퇴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44회 작성일 18-10-11 19:37

본문

가을 퇴고 / 성백군

 

 

나뭇잎이 물든

가을 숲길을 걷습니다

낙엽들이 어깨에 부딪히며 발끝에 차이며

땅 위에 떨어져 뒹굽니다

 

하늘은

맑고, 멀고, 너무 높아 따라갈 수 없어서

평생 지고 다니던 괴나리봇짐을

다 풀었습니다

 

노란 잎, 빨간 잎……,

벌레 먹고 멍든 잎들을 내려놓을 때가

가장 아팠습니다만

품 안의 자식들마저 제 삶 따라 떠나고

직장에서도 쫓겨나다시피 한 이 나이에

무엇을 할 수 있겠습니까, 퇴고밖에 더 있겠습니까?

 

오랜만에 커피숍에 들여

흰 머리 애어른들과 수다를 떨었습니다

계급장이 위력을 발하지 못하는 초등학교 동기들

, ,” 하고 마구 이름을 부르다 보니

순수한 시() 한 편이 되었습니다

 

 

추천0

댓글목록

Total 3,911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2-16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1-21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9 1 01-16
3908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21:19
3907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21:13
3906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21:12
3905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21:12
3904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21:10
3903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20:39
3902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20:31
3901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20:31
3900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20:31
3899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19:51
3898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9:51
3897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9:50
3896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9:50
3895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19:13
3894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9:05
3893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9:05
3892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9:04
3891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18:29
3890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18:27
3889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8:27
3888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8:27
3887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8:27
3886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17:50
3885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7:50
3884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17:48
388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17:48
3882 고하늘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17:48
3881
새글 댓글+ 2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3:52
3880
밤에 우는 새 새글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0:22
3879 安熙善4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8:10
3878
냇가의 봄 새글 댓글+ 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6:50
3877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00
3876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59
3875
0시의 보름 새글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21
3874
참회의 눈물 새글 댓글+ 3
임금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21
3873
봄은 희망 새글 댓글+ 5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21
3872 安熙善4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2-21
3871 安熙善4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2-21
3870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2-21
3869
새떼들 새글 댓글+ 8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2-21
3868
당신 새글 댓글+ 3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 02-21
3867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21
3866
자연의 봄 새글 댓글+ 6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2-21
3865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21
3864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2-21
3863
정월의 일기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20
3862
그대 댓글+ 3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