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밤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어느 날 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27회 작성일 18-11-09 07:11

본문

어느 날 밤 / 정심 김덕성

 

 

 

갈바람에 안기며

바닷가 모래밭에 누워 밤하늘에

별을 세고 있었지

 

그 중의 별 하나

고운 빛으로 포옹하듯 다가와

우리는 한참 속삭였지

 

얼마나 흘렀을까

샘이 났는지

어디선가 구름이 다가와 가리어

대화가 끊겼지

그 후 별은 나타나지 않았어

 

황금과 같은 시간이었지

지금도 잊어지지 않아

그 별 하나가

어머니의 별이었지.

 




댓글목록

백원기님의 댓글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머니 별과의 대화중에 심술궂은 구름에 그만 대화가 끊겨 얼마나 서운하셨는지요. 다시는 그날이 오지않을까요?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의 댓글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런 시간은 오지 않겠지요.
서운해도 참으며 살아가야지요.
귀한 걸음 주시고 고운 글 주셔서
시인님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이원문님의 댓글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시인님
짖꿎은 구름이 어머니와의 대화를 끊어 놓았나 봅니다
그래도 그 별은 구름에 가렸어도 늘 마음에서 반짝거리겠지요
잘 감상했습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의 댓글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정말 얀미은 그름입니다.
그리움을 송두리채 뽑아 갔지요.
귀한 걸음 주시고 고운 글 주셔서
시인님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Total 3,039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1-09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2 01-16
3037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11:30
3036
외딴섬 새글 댓글+ 1
박일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8:21
3035
고뇌 새글 댓글+ 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8:18
303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6:55
3033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4:29
303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1-18
3031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1-18
3030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1-18
3029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1-18
3028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1-18
3027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1-18
3026 설원이화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1-18
3025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1-17
3024
외로운 굴뚝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1-17
3023 이동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1-17
3022
시란 댓글+ 2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1-17
3021 安熙善3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1-17
3020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1-17
3019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1-17
301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1-17
3017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1-17
3016 박일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1-16
3015
빛의 일기 댓글+ 1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1-16
3014
첫눈이 오면 댓글+ 5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1-16
3013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1-16
3012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1-16
3011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1-16
3010
낙엽 이야기 댓글+ 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1-16
3009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1-16
3008
커피의 창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1-16
3007
가을향기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1-16
3006
사무침 댓글+ 4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1-15
3005
하얀 싸움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1-15
3004
짜증 댓글+ 5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1-15
3003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1-15
3002
전문가 댓글+ 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1-15
300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1-14
3000 정기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1-14
2999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1-14
2998 安熙善3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1-14
2997
가을의 연정 댓글+ 3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1-14
2996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1-14
2995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1-14
2994
슬픔의 가을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1-14
2993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1-14
2992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1-13
2991
고종의 길 댓글+ 5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1-13
2990
늦가을 서정 댓글+ 2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1-1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