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교차로에서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시간의 교차로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41회 작성일 19-03-15 08:35

본문

시간의 교차로에서  

           藝香 도지현

 

순간이라 할까

찰나라고 할까

항상 그곳에 서면

설렘이 반이고 아쉬움이 반이다

 

다가올 시간은

어떠한 모습으로 올까

보낸 시간은

미진한 느낌으로 남아

아쉬움을 주곤 하는데

 

때로는

형이상학을 생각하게 하고

동시에 형이하학도 생각하게 하는

복잡한 사념 속에서

어찌할 바를 모르기도 했지

 

흐르는 것도 시간이고

멈추어 있는 것도 시간인데

교차로에서면

상반된 생각으로 이율배반이 되는데

 

*계간지“ 시학과 시” 창간호에 게재한


추천0

댓글목록

박인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과거와 미래의 교차지점이 현재이지요
영원한 현재만 있고 시간에는 엄격하게 말하게 미래와 과거는 없지요
우리는 영원한 현재를 살고 있는 셈이지요
이 현재를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는 각자의 몫이지만
허투르게 시간을 보내면 후회하는 삶을 살게 되지요
고운 아침입니다.
아름 다운 시를 읽고 갑니다.

백원기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지금 여기서 지난시간과 다가올 시간을 아우르며 상념에 잠기나 봅니다. 어떻게할까 망설이며 최선의 길을 발견하게되나 봅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월은 쉼 없이 흘러가니까
순간이든 찰라든 아쉬움이 많고
설렘도 많겠지요.
다가올 시간은
정말 어떠한 모습으로 올까라는
금금한 생각은 현재를 사는
삶에서는 답이 나오질 않겠습니다.
귀한 시 감상 잘하고 갑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노정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도지현 시인님 
현제는 하늘이 준 축복이죠
내일은 어떤 모습일지는 아무도 무릅니다 
오늘
같은 공간에서 공유함에 감사합니다
좋은 밤 되셔요

Total 4,179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 03-16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3-11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1 1 01-16
4176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9:24
4175
그리움 새글 댓글+ 1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7:43
4174
내 가슴의 봄 새글 댓글+ 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6:51
4173
목수의 인생 새글 댓글+ 3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5:15
4172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3-25
4171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3-25
4170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3-25
4169
봄꽃 새글 댓글+ 7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3-25
4168
봄바람 새글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3-25
4167
바람의 언덕 새글 댓글+ 1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3-25
4166
끊어진 대화 새글 댓글+ 6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3-25
4165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3-25
4164
개나리꽃 새글 댓글+ 7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3-25
4163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3-25
416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3-25
4161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3-25
4160
새글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3-25
4159 연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3-24
4158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3-24
4157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3-24
4156
애꿎은 꽃만 새글 댓글+ 6
조미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3-24
4155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3-24
4154
그 길 댓글+ 4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3-24
4153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3-24
4152
산길 댓글+ 3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3-24
415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3-23
4150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3-23
4149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3-23
4148
봄아기 댓글+ 8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3-23
4147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3-23
4146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3-23
4145
삼월의 향연 댓글+ 10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3-23
4144
봄 밥상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3-23
4143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3-23
4142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3-22
4141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3-22
4140
흘러간 감정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3-22
4139
봄의 역동 댓글+ 3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3-22
4138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3-22
4137
목련 꽃빵 댓글+ 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3-22
4136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3-22
4135
산수유 꽃 댓글+ 8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3-22
413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3-22
4133
보리밭의 밤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3-22
4132 1234k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3-21
4131
날지 않는 새 댓글+ 4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3-21
4130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3-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