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 동창회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중학 동창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09회 작성일 19-06-09 23:21

본문

중학 동창회

 

                         - 세영 박 광 호 -

 

남들이 보면 늙은이들이라 하겠지만

우리끼린

그 옛날 그 얼굴에 그 마음들,

볼 수 없는 얼굴은 떠나고 없는 친구

오지 못한 친구는

부실한 몸이거나

일손을 놓지 못하는 친구일 것이다

순서 없는 사별의 첫 번은 알겠는데

끝번은 누가 될꼬

덧없이 흐른 세월 허망하고 설구나

그래도 소년시절 떠올리니

재밌네

별명도 가지가지 벌서던 모습들

교실지킴이가 여학생 도시락 훔쳐 먹고

매 맞던 녀석이며

여선생 밉다고 기말고사 국어시험 백지동맹

그날은 모두 궁둥이가 부어올랐지

겨울엔 음지에 앉고

여름엔 양지에 앉던 남학생

여학생은 난로당번도 면제

그때부터 우린 이미 여성상위를 실천했지

부끄러워 말도 않던 여학생이

이젠 팔짱을 끼고 원샷을 하잔다

신분의 차이도 빈부의 격차도 무시되는

동창회

살아생전 이 모임이 몇 번이나 스쳐갈까?

누구나 아픔은 있겠지만

들어내지 않고 웃는 모습들

주름진 얼굴 하나하나 바라보며

인생은 무엇인가

음미하게 된다.

 


추천0

댓글목록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보통사람들은
동창회에 다녀오면 가슴마다
그 시절로 잠시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
그리운 얼굴 삼삼하게 떠오르듯
왠지 순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싶은 유월의 아침입니다~^^

Total 6,002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9-01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0 1 01-16
6000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00:00
5999 정기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9-22
5998
사람의 길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9-22
5997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9-22
5996
외사랑 새글 댓글+ 1
최홍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9-22
5995
꽃 마음 새글 댓글+ 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9-22
5994
참 자유 새글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9-21
5993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9-21
5992
가을 길 새글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9-21
5991
새벽의 힘 새글 댓글+ 4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9-21
5990
가을걷이 새글 댓글+ 2
최홍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9-21
598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9-21
5988
들꽃 새글 댓글+ 4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21
5987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9-21
5986
그 가을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20
5985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9-20
598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20
5983
많이 닮았다 댓글+ 4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20
5982 석청신형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9-20
5981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9-20
5980
소나무 댓글+ 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9-20
5979
도시의 아침 댓글+ 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9-20
5978 조미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9-20
5977
밀림의 꿈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9-19
5976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9-19
5975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9-19
5974
외갓집 댓글+ 2
최홍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19
5973
가을 들녘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9-19
5972
사랑 댓글+ 2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9-19
5971
참 신기해요 댓글+ 5
류인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19
5970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 09-19
5969 권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9-19
5968
질문 시 2 댓글+ 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9-19
5967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9-19
5966
가을소나타 댓글+ 2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9-19
5965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9-19
596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9-19
5963
가을은 사랑 댓글+ 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9-19
5962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9-18
5961
인생살이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9-18
5960
회상가 댓글+ 3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9-18
5959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9-18
5958
엉뚱한 생각 댓글+ 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9-18
5957
9월의 소곡 댓글+ 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9-18
595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9-17
5955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9-17
5954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9-17
5953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9-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