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를 닮은 나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우주를 닮은 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42회 작성일 19-11-08 15:32

본문

우주를 닮은 나

저 하늘에 별이

 

내 마음에도 별이

꽃이 피면 내 가슴에도 꽃이

바람이 불면 내 가슴에 바람이

찬서리 내리면 내 가슴에도 찬서리

하늘이 아파하면 나도 아파한다

우주를 사랑하는 나 우주도 나를 사랑한다

우주와 나는 공동체

우주가 좋아야 나도 좋다 

나를 사랑하는 것은 우주를 사랑하는 것

나를 사랑하며 살리라


추천0

댓글목록

유리바다이종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하늘이 아파하면 나도 아파한다..
진정 하늘의 아픔은 무엇으로부터 오는 아픔일까요..

노정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자연의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자연 재해가 하늘도 노하고  땅도 노하고 사람도 합니다
함께 해 주셔 감사합니다

유리바다이종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렇군요..
물리적 육적 자연 재해를 두고 하신 내용이었군요.
사람의 마음에 따라 <하늘>과 <우주>의 테마는 본질상 너무 높고 커서
사물을 바라보는 인생의 눈으로는 다다를 수 없는 차원이기도 하겠습니다.
그러나 육이 아닌 영혼이라면 훨훨 공간을 넘나들며
하늘과 우주의 깊은 심정까지라도 느껴볼 수 있지 않을까도 생각해 봅니다.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기분 좋은 날은
하늘을 보아도 별빛 반짝이고
바람결을 느껴도 부드럽지 싶습니다
깊어가는 가을날이지만
기분 좋은 주말 보내시길 빕니다~^^

노정혜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국훈 시인님
 대 우주와 소 우주로 형성됐따고 하지요 감사합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
참 좋은날입다  감사합니다

풀피리 최영복님의 댓글

profile_image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이 깉어갑니다
거리에 가로수 곱게 물들어 고운 계절입니다
고운 시향에 마음 살며시 놓고 갑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Total 6,520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7 1 01-16
6519
아가의 바다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3:29
6518
생명력 새글 댓글+ 2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0:43
6517
내 운명의 때 새글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8:26
6516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7:57
6515
눈물 새글 댓글+ 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4:30
651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3:13
6513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1-11
6512
생명의 탄생 새글 댓글+ 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1-11
6511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1-11
6510
겨울 맞이 새글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1-11
6509
가을 서정 새글 댓글+ 4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1-11
6508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1-11
6507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1-11
6506
사랑의 정체 새글 댓글+ 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1-11
6505
가을 연가 새글 댓글+ 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1-11
6504
가랑잎의 뜰 새글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1-10
6503
귀와 혀에게 새글 댓글+ 6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1-10
6502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1-10
6501
11월에는 새글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1-10
6500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1-10
6499
돌멩이 마음 댓글+ 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1-10
6498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1-10
6497
어떤 만남 댓글+ 3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1-10
6496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1-10
6495
존재와 소유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1-10
6494
황홀한 사랑 댓글+ 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1-10
6493
추풍낙엽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1-10
6492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1-09
6491
고향의 양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1-09
6490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1-09
6489
말하는 나무 댓글+ 3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1-09
6488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1-09
6487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1-09
6486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1-09
6485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 11-09
648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1-09
6483
가을 공원 댓글+ 5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1-09
6482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1-08
6481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1-08
6480
입동(立冬) 댓글+ 6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1-08
열람중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1-08
6478 남시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1-08
6477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1-08
6476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1-08
6475
행복의 강가 댓글+ 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1-08
6474
가을 낙엽 댓글+ 2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1-07
647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1-07
6472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11-07
6471
낙엽의 양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1-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