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往(독왕) / 방이지 *方以智(방이지, 청)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獨往(독왕) / 방이지 *方以智(방이지, 청)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75회 작성일 18-10-17 00:24

본문



獨往(독왕) / 방이지 *方以智(방이지, )

 

 

 

     同伴都分手(동반도분수)

     麻鞋獨入林(마혜독입림)

     一年三變姓(일년삼변성)

     十字九椎心(십자구추심)

     聽慣干戈信(청관간과신)

     愁因風雨深(수인풍우심)

     死生容易事(사생용이사)

     所痛爲知音(소통위지음)

 

 

     동지들 모두 헤어지고

     짚신 신고 홀로 산에 들어왔네

     일 년에 성을 세 번씩 바꾸고

     시를 지으면 곳곳 가슴에 맺히네

     전쟁은 익숙한 일처럼 믿고 들리니

     비바람에 수심만 깊네

     죽고 사는 것이 쉬운 일이다만

     알아주는 이 없어 다만 가슴 답답네

 

 

     한시다. 지은이가 방이지라는 인물로 명말 청초 사람이다. 시에서도 보이듯이 일 년에 성을 세 번씩 바꾸면서 은둔 생활 한 듯 보인다. 고국인 명이 망하고 청나라가 입성하자 몸을 숨긴 채 저술활동을 통해 反淸復明 운동을 벌였다고 한다.

     동반同伴은 함께 하는 사람을 말한다. , 배우자, 동지를 일컫는다. 동반도同伴都=도반道伴 마혜麻鞋는 짚신을 말하고 십자十字5언시 2구씩 맞추었으니 이를 비유한다. 十字句가 아니라 十字九라 했다. 아무래도 음차 한 것이 아닌가 싶다. 이러한 문구는 뒤에도 나온다. 소통所痛과 소통疏通의 소리는 중국말로 같은지는 모르겠으나 아주 묘하게 얽힌다. 간과干戈는 방패와 창이니 전쟁을 비유한다.

 

     세상이 어렵다고 하지만, 전쟁처럼 어려운 일은 없다. 더구나 한 선비로서 고국의 멸망을 바라보고 그냥 있을 순 없었다. 반청복명의 운동은 청에 쫓기는 신세가 되었으니 목숨까지 위태하게 됐다. 결국, 강희 10년에 체포된 뒤 압송 도중 황공탄惶恐灘에 뛰어들어 순국했다.

 

     세상이 어찌 어지럽다. 마치 전쟁이라도 난 것 같았다. 조용하다. 아니면 어데 내란이라도 난 건가! 참 이상할 정도다.

     오언시라면 웃을 일이다. 어떤 이는 칠언절구에 오언절구라 했다. 그럴싸하다. 에휴 그나저나 언제 풀릴까 이 경기 말이다. 완전 초주검으로 내몰고 있으니, 주식시장은 심상치 않게 계속 떨어지고 이자율은 곧 오를 듯 낌새니 서민의 고민은 방이지와 별반 차이는 없어 보인다.

     결국, 시제처럼 홀로 가는 길이다.


 

     비어鄙語 51

 

     이세상사람들아 다어딨는가

     하루아침에모두 떠나갔는가

     큰소동이난겐가 전쟁난겐가

     어찌이리비웠나 텅텅비웠나

 

     밝은노래도슬피 들리는카페

     개수대물소리도 더욱그리운

     화분에꺾어담은 저노란국화

     내뿜는향만발밑 고이쌓이네

 

=============================

     방이지方以智 明末四公子의 하나, 우국지사였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65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34 0 07-07
166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6:01
166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0:07
166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2
1661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21
166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1
165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21
165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20
16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1-20
165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19
165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18
165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18
165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17
165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1-17
165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17
165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16
164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1-16
164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16
164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16
164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15
164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15
164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14
164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1-14
16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14
164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14
164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13
163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1-13
163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1-12
163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12
163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1-11
163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1-11
163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11
163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1-10
163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10
163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1-09
163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09
162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1-08
162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1-08
162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1-07
162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1-07
162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1-07
162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1-07
162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1-06
162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06
162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1-05
162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05
161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05
161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1-05
161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1-04
161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1-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