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기억 / 이경준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달의 기억 / 이경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59회 작성일 18-10-26 02:06

본문

달의 기억 / 이경준

​뒤 뜰에 널 묻고 심은 매화가 붉고

바람이 차다

여기 지구는 구름이 지나가는 곳

이제 지구 위로 달이 뜬다


뜨겁게 흐르다 식은 상처가

너의 바다라지, 그래

그곳 하늘에는 무엇이 떠오른 밤이더냐


소리가 부서지며 꽃이 피고 진다

조각난 소리가 마음 사이에 흩어지고

시간을  달게 만드는데

비가 내리며 나뭇잎을 튕기거나

소복 쌓인 눈 위를 둘이 걸을 때처럼


내 하늘 위에 있는 소리

너는 수십억 년 기억을 간직하고

내 소리는 빗방울처럼 눈처럼 흘러가는데

적막

너의 하늘에 뜨는 지구는 파랗고 구름이 흐르는 소리

폭발하는 나는

들을 수가 없다 너는

소리가 피어나지 않아서 여태 그대로인 것이냐


* 이경준 : 1983년 서울 출생, 2014년 <서정시학>으로 등단

< 감 상 >

화자는 죽어서 네가 갔을 어느 별과 남아 있는 이곳을 매개로 해서

그리움에 대한 심상을 펼쳐내고 있다

곧 울음이 터질것 같은 너에 대한 그리움이 조근조근 나열되고 있는데,

각 연마다 둥둥 떠다니는 그리움에 대한 이미지는 그리움 보다 더 진하다

- 뒤 뜰에 널 묻고 심은 매화가 붉고 바람이 차다

- 그곳 하늘에는 무엇이 떠오른 밤이더냐

- 너의 하늘에 뜨는 지구는 파랗고 구름이 흐르는 소리

이미지들이 그리움을 더 그리웁게 슬픔을 더 슬프게 만들고 있다

이래서 詩란 장르를 나는 버리지 못하는 가 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61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30 0 07-07
166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10:22
165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0:05
165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20
16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20
165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19
165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18
165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18
165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17
165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17
165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17
165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1-16
164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16
164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16
164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16
164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15
164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15
164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14
164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1-14
16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14
164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14
164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1-13
163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13
163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1-12
163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12
163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11
163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1-11
163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1-11
163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1-10
163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10
163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1-09
163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1-09
162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1-08
162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1-08
162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1-07
162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07
162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1-07
162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1-07
162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1-06
162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06
162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1-05
162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05
161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05
161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1-05
161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1-04
161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1-04
161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1-03
16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1-03
161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03
161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