山行詠紅葉산행영홍엽 / 蔣超장초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山行詠紅葉산행영홍엽 / 蔣超장초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50회 작성일 18-10-28 14:26

본문

山行詠紅葉산행영홍엽 / 蔣超장초

 

 

 

 

     誰把丹靑抹樹陰 冷香紅玉碧雲深

     天公醉後橫拖筆 顚倒春秋花木心

     수파단청말수음 냉향홍옥벽운심

     천공취후횡타필 전도춘추화목심

 

 

     누가 숲을 붉고 푸르게 색을 발랐던가!

     푸른 하늘 구름 속 깊게 깐깐한 향 스린 붉은 옥을 심었나

     하느님께서 술 취한 후 붓을 끌어당겨

     봄과 가을을 뒤엎고 꽃과 나무를 그렸네!

 

 

     단청丹靑은 중국인들이 예부터 사용하는 회화용 안료다. 수음樹陰은 나무의 그늘이지만, 여기서는 녹음綠陰이나 숲으로 보는 것이 좋을 듯싶다. 말은 지우다 문지르다 바르다 등 여러 가지 뜻이 있다. 손 수(=)변에 끝 말자의 合成字. 이것과 모양이 비슷한 매자도 있다. 더듬다 뜻이다.

     紅玉홍옥은 물든 단풍잎을 말한다. 紅葉의 비유다. 天公은 하느님을 말한다. 타는 잡아끌다 당기다는 뜻이며 顚倒전도는 엎어져 뒤엉킨 것이나 순서가 바뀐 것을 말한다. 여기서는 순서가 바뀐 것이나 다름없는 紅葉이 마치 봄꽃처럼 아름다움을 노래했다.

     深이 압운을 이룬다.

 

     붉은 옥같이 아름다운 단풍에 시인은 가을의 정취를 만끽한다. 마치 한 폭의 그림 같다. 이는 하느님께서 붓을 잡고 휘갈겨놓은 자연이기에 가능한 말이다. 어찌 인간이 저런 수를 놓을 수 있겠는가! 가을이 점점 깊고 단풍은 끝을 달린다. 필자가 머문 백자산도 아주 붉게 물들었고 오며 가며 보는 가로수 단풍도 붉다가 노랗다가 겨울철 눈처럼 한 잎씩 마음을 떨어뜨리니 가지가지 홀가분하겠다.

 

 

     늦가을 청량리

     할머니 둘

     버스를 기다리다 속삭인다

     “꼭 신설동에서 청량리 온 것만 하지?”

                                                                                                 -유자효, ‘인생全文-

 

 

     봄꽃처럼 아름다웠던 시절도 있었다. 어느새 늦가을이다. 가는 세월 누가 막을 수 있을까! 한 해가 이렇게 빨리 간다. 마치 버스를 타고 언제 어느 때 목적지에 다다른 것 같이 가을을 맞고 있다. 하느님도 무심하시지 술 좀 더 취하셨더라면 푸르고 붉은 저 단풍도 좀 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지는 않았을까!

     가을이 간다. 우리 인생도 가을이 있다. 어떤 가을을 맞이하여야 할까! 시간이 몹시 빠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19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11 0 07-07
181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7-15
181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7-14
181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7-11
181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7-08
18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7-05
18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7-02
18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7-02
1811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2 07-01
181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7-01
180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6-29
180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6-28
180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6-27
180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6-26
180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6-24
18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6-24
18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23
1802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6-22
18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6-20
180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06-17
17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6-17
17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6-13
179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6-10
17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6-10
17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6-07
179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 06-04
17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 06-03
17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6-01
179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5-29
179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5-29
178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05-27
17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05-26
1787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2 05-25
178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05-23
1785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 0 05-22
1784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5-20
178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5-20
178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5-20
1781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5-18
1780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 05-18
177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5-17
177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5-17
177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5-14
1776 安熙善00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5-13
177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5-13
17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5-11
177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5-08
17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5-08
1771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1 05-07
1770 흐르는강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5-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