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浩初上人同看山寄京華親故 / 柳宗元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與浩初上人同看山寄京華親故 / 柳宗元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8회 작성일 18-10-30 01:12

본문

與浩初上人同看山寄京華親故 / 柳宗元

 

 

 

 

     海畔尖山似劍鋩 秋來處處割愁腸

     若爲化得身千億 散上峰頭望故鄕

     해반첨산사검망 추래처처할수장

     약위화득신천억 산상봉두망고향

 

 

     바닷가 뾰족한 산들이 칼끝만 같아

     가을은 오고 곳곳 근심만 어리는데

     이 몸이 천개나 억 개쯤으로 변한다면

     산마다 봉우리에 흩어져 고향 바라보겠네

 

 

     그가 살았던 시대는 왕조시대다. 를 보아도 대충 어떠한 상태라는 것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바닷가에서 검망劍鋩과 같은 첨산尖山을 보는 시인, 가을은 이미 와서 그 정취가 곳곳 안 스미는 곳이 없고 갈기갈기 찢는 그 마음을 若爲化得身千億이라 했으니 소원이라면 고향 한 번 보고 죽는 것이다.

     詩人 유종원의 는 전에 詩 江雪로 한 번 만난 적 있다. 중국 당나라 때 사람이라 이에 대한 정보가 미천해서 자세히는 적을 순 없지만, 그의 가 어느 전문가의 손에 다듬어진 것이 있어 아래에 덧붙인다.

     당() 덕종(德宗) 정원(贞元) 21(805) 유종원(773-819)은 정치개혁을 단행하고자 했던 한림학사 왕숙문(王叔文) 일파의 영정혁신(永貞革新)에 가담했다가 실패하고 영주사마(永州司馬)로 폄적 되었다.

     거의 10년 만에 면책을 받고 서울로 돌아오던 중, 다시 유주자사(柳州, 지금의 광서장족자치구(廣西壯族自治區) 유주시(柳州市))로 보내져 그곳에서 객사하였다. 유주에서 지내는 동안 호초(浩初) 스님이 찾아와 그 회환을 함께 한 이다.

     살갗을 스치는 바람결은 더 이상 한여름의 것이 아니었다. 더위를 달래주던 바닷가, 시원한 녹음을 전해주던 그 산은 별안간 시퍼런 칼날을 들이대는 듯하고, 시야에 들어오는 온갖 추색(秋色)은 가슴을 도려내는 것 같은 서글픔을 안겨주었다. 돌아갈 날이 희박한 현실 앞에 詩人은 애통한 心情으로 고향을 떠올린다.

     이 몸을 조각조각 쪼갤 수만 있다면 당장 뭇 봉우리로 올라가 어딘가 있을 고향땅이라도 실컷 바라보고 싶다고 하소연한다. 1구에서부터 제4구까지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이보다 더 간절하게 표현할 수 있을까!

 

     호초상인浩初上人은 담주(潭州, 지금의 호북성湖南省 장사長沙) 사람. 上人은 스님에 대한 존칭. 임하(臨賀)에서 유주(柳州)까지 유종원을 찾아왔었다고 한다.

     京華경화는 서울. 여기서는 장안(長安)을 가리킨다.

     親故친고는 오랜 친구다. 海畔해반은 바닷가. 劍芒검망은 칼날. ‘劍鋩과 통한다.

 

 

     변죽만 두드리는

     가난한 나의 섹스는

 

     목쉰 곡비哭婢의 메마른 울음소리

 

     어제도

     점자를 읽듯

     흰 살결만 더듬었다

 

                                                            -허열웅 짧은 시 全文-

 

 

     변죽은 그릇이나 세간, 과녁 따위의 가장자리다. 변두리의 방언으로도 쓰이기도 한다. 곡비哭婢는 양반의 장례 때 주인을 대신하여 곡하던 계집종이다. 가 참 재밌다.

     시 공부를 제대로 하고 있는지 반성케 한다. 경기는 좋지 않아도 뚜렷한 타개책은 있어야 한다는 동인의 말씀이 있었다. 온 나라가 불경기인데 특출 난 재능이라고는 있을까! 매일 흰 살결만 더듬다가 곡비의 울음소리도 내지 못했다.

     모두 큰일이다.

     허열웅의 짧은 시는 시조다. 초장, 중장, 종장의 형태만 좀 다르다. 그 음보는 분명하다.

=============================

     참조]홍혜진의 '漢詩 산책'- 與浩初上人同看山寄京華親故

              2008-09-11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19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11 0 07-07
181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7-15
181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7-14
181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7-11
181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7-08
18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7-05
18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7-02
18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7-02
1811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2 07-01
181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7-01
180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6-29
180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6-28
180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6-27
180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6-26
180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6-24
18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6-24
18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23
1802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6-22
18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6-20
180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06-17
17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6-17
17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6-13
179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6-10
17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6-10
17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6-07
179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 06-04
17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 06-03
17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6-01
179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5-29
179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5-29
178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05-27
17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05-26
1787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2 05-25
178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05-23
1785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 0 05-22
1784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5-20
178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5-20
178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5-20
1781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5-18
1780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 05-18
177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5-17
177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5-17
177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5-14
1776 安熙善00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5-13
177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5-13
17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5-11
177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5-08
17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5-08
1771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1 05-07
1770 흐르는강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5-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