警世경세 / 釋懶翁석라옹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警世경세 / 釋懶翁석라옹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35회 작성일 18-11-07 00:10

본문

警世경세 / 釋懶翁석라옹

 

 

 

 

     昨是新春今是秋 年年日月似溪流

     貪名愛利區區者 未滿心懷空白頭

     終朝役役走紅塵 頭白焉知老此身

     名利禍門爲猛火 古今燒殺幾千人

     작시신춘금시추 년년일월사계류

     탐명애리구구자 미만심회공백두

     종조역역주홍진 두백언지노차신

     명리화문위맹화 고금소살기천인

 

 

     어제는 새 봄 오늘은 가을 세월은 흐르는 계곡과 같아

     명리를 좋아하여 탐하며 허둥대는 자 아직 욕심 다 채우지 못해 머리만 세네

     온종일 갖은 일마다 붉은 먼지 일으키며 달려도 그 머리 다 세고 이내 몸 늙는 것 아는가!

     명리는 재앙의 문 사나운 불길이라 고금에 몇 천 사람이 태워 죽었던가!

 

 

     석라옹은 고려 말의 선승인 듯하다. 昨是新春작시신춘은 어제는 새 봄이다. 뒤에 글 今是秋금시추와 대조적이다. 오늘은 가을이다. 년년일월年年日月은 세월을 말하며 似溪流사계류는 흐르는 계곡과 같다는 말이다. 세월을 강이나 흐르는 물로 많이 비유한다.

     貪名愛利區區者 未滿心懷空白頭 명리를 탐하고 구구區區는 제각기 다른 사람을 말한다. 區區不一은 사물이 제각기 달라서 같지 않음을 말한다. 未滿心懷空은 아직 마음에 담은 것을 채우지 못해 빈 것을 말한다. 백두白頭 머리가 하얗다. 그만큼 명리를 추구하다가 머리만 셌다.

     終朝役役走紅塵 頭白焉知老此身 終朝종조는 아침부터 그 날이 끝날 때까지다. 온종일 役役은 몸을 아끼지 않고 일에만 몰두하는 것을 말한다. 홍진紅塵은 속세의 티끌이다. 그러니까 열심히 산다는 얘기다. 머리는 하얗고 이 몸 늙어가는 것을 아는가! 언은 어찌 ~하다는 뜻이다.

     名利禍門爲猛火 古今燒殺幾千人 명리는 화의 문이다. 재앙의 출발이다. 위맹화爲猛火 사나운 불길이 된다. 고금을 통해서 幾千人 몇 천 사람 즉 몇 천 명이 불에 타 죽었던가! 불타오를 소.

 

     봄은 항시 새로운 출발이다. 가을은 한 해를 마무리하는 정점이다. 가진 것 모두 떨어내는 나목과 같다. 명리를 탐하다가 죽은 사람이 도대체 몇 천 사람인지 헤아릴 수 없을 정도니, 아예 그런 마음을 갖지 말라는 명시다.

 

 

     하루라는 오늘

     오늘이라는 이 하루에

 

     뜨는 해도 다 보고

     지는 해도 다 보았다고

 

     더 이상 더 볼 것 없다고

     알 까고 죽는 하루살이 떼

 

     죽을 때가 지났는데도

     나는 살아 있지만

     그 어느 날 그 하루도 산 것 같지 않고 보면

 

     천년을 산다고 해도

     성자는

     아득한 하루살이 떼

 

                                                                                   -아득한 성자 全文, 조오현-

 

 

     하루에 대한 철학이다. 어쩌면 인간은 단순하기 짝이 없다. 신은 우리에게 매일 죽음을 가르친다. 하루를 끝내고 가장 편한 시간은 睡眠을 취하는 것이다. 보람찬 하루였다면 그 수면은 달콤하겠다. 달콤한 수면만큼 우리는 더 바라는 것도 사실 없다. 몸이 아프거나 마음이 고통스러우면 잠을 잘 이루지 못한다. 그것만큼 고통스러운 것은 없을 것이다. 인생을 두고 생각해보아도 마찬가지겠다. 그 인생을 하루로 보면 수면은 아득한 것이지만 그 어느 성자도 천년을 산 것처럼 하루를 살았지 싶다. 나는 하루를 정말 잘 보냈던가!

 

 

모과 / 鵲巢

 

모과처럼하루가 지나갔어라

우둘투둘형식도 없는날이라

이냥저냥겉보아 모과같은날

그래도잊지말라 씨는있어라

 

모가지똑따놓고 바라본하루

구린내만풍기는 삶아니던가

이몸이썩어들어 향은있어라

그래도한번왔다 가는길이라

 

=============================

四行小曲 벽돌들 425 모과, 鵲巢 정문출판사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20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13 0 07-07
181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7-17
181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7-15
181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7-14
181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7-11
181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7-08
18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7-05
18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7-02
18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7-02
1811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2 07-01
181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7-01
180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6-29
180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6-28
180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6-27
180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6-26
180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6-24
18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6-24
18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6-23
1802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6-22
18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6-20
180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 06-17
17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6-17
17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6-13
179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6-10
17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6-10
17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6-07
179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06-04
17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0 06-03
17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6-01
179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5-29
179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5-29
178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5-27
17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5-26
1787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2 05-25
178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05-23
1785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 0 05-22
1784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5-20
178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5-20
178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5-20
1781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5-18
1780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5-18
177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5-17
177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5-17
177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5-14
1776 安熙善00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05-13
177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5-13
17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05-11
177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5-08
17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5-08
1771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1 05-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