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손으로 와서/ 박노식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빈손으로 와서/ 박노식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66회 작성일 18-11-07 09:14

본문

빈손으로 와서

 

박노식

 

한 상념이 오래 머무는 그늘 안으로

산비둘기 소리가 잠깐 들어왔다 나가버린다

 

삭정이를 바라보는 눈은 젖어서 잠시 고갤 돌려도 눈가는 축축하고

삭정이를 꺾어 그날 밖으로 꺼내 놓으니 그제야 눈가가 마른다

 

빈손으로 와서

 

겨울 처마 밑 한 줌 햇볕이 지나는 동안

나의 계절은 멀리 달아나는 산새의 길을 쫓는다.

 

(계간 position/2018 가을 호 161p)

 

프로필

박노식 : 2015 유심으로 등단, 시집[고객 숙인 모든 것]

 

시 감상

 

가을이 소란하다. 침묵과 함께 겨울이 온다. 눈이 내리면 더 조용하다. 조용하다는 것은 스스로 조용해진다는 것이다. 앞을 보기보다는 뒤를 보게 된다는 말과 같다. 나는 무엇으로 왔는가? 어디로 갈 것인가? 를 궁리하다 보면 빈손이다. 원인도 결과도 모두, 빈손 앞에서는 빈손일 뿐이다. 빈손에는 담지 못할 것도 담을 수 있다. 곧 겨울이 올 것이다. 무엇을 담을지? (글/ 김부회 시인, 문학평론가)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755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29 0 07-07
175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 04-22
175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4-21
1752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4-20
175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4-18
1750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4-17
174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4-15
1748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2 04-14
174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4-12
174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4-12
174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4-09
174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4-09
174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4-08
174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4-05
174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4-03
174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4-02
173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4-01
173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3-30
173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3-28
173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3-28
173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3-27
173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 03-26
173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3-25
173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3-24
173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3-22
1730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3-21
172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3-19
1728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3-19
172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3-19
172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3-16
172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3-14
1724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3-13
172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3-13
172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3-11
17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3-10
1720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3-07
171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3-07
171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3-06
1717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3-06
171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3-06
171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 03-04
17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3-04
171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3-01
171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2-26
171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2-26
1710
구두/ 박진형 댓글+ 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2-25
170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2-23
170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0 02-20
170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2-20
170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1 02-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