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걱 / 이정록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주걱 / 이정록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5회 작성일 18-11-27 22:01

본문

題冲庵詩卷 제충암시권 / 金麟厚 김인후

 

 

 

 

     來從何處來 去向何處去

     去來無定蹤 悠悠白年計

     래종하처래 거향하처거

     거래무정종 유유백년계

 

 

     어디서 왔고

     어디로 가는가

     가고 오는 것이 정한 곳이 없거늘

     백년 살 계획으로 뭘 그리 걱정하는가

 

 

     시인 박종만의 시가 스쳐지나간다.

 

         終詩 / 박종만

 

         나는 사라진다

         저 광활한 우주 속으로

 

     사라지는 우주宇宙는 사각지대死角地帶도 없으며 후방을 보는 거울도 없다. 그냥 지나간 것이다. 다 부질없는 일이다. 원래 인간의 모습이 아니었다가 인간이었다가 다시 돌아가는 고향 같은 집, 로 돌아간다. 그러나 인간은 오늘도 그 잘난 명예를 위해 관계를 맺고 뜻을 세우고 나아간다.

     한 달이 어찌 가는지도 모르게 한 달 또 지나갔다. 그 더웠던 여름날도 지나갔다. 내 나이를 떠올리면 내가 언제 이렇게 나이를 먹었나 싶을 정도로 가끔 놀라기도 한다. 이미 산 것보다 앞으로 살아갈 날이 더 적을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면 시간이 얼마나 아까운 것인가! 물 쓰듯 지나갔으니까! 그래도 순간 뿌듯한 때도 있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내 좋아하는 책을 읽을 때 가장 행복했으며 여건이 좋지 않아도 글을 쓸 때가 가장 행복했다. 남들이 인정하는 는 아니지만, 그래도 책이라고 한 권씩 낼 때가 행복했고 이 책도 누구는 또 읽고 과찬의 말씀까지 주시는 先生이 있었으니 여타 말할 것도 없이 좋았다. 그냥 내가 좋아 했으면 됐다.

     詩人 박종만의 終詩처럼 저 광활한 우주 속으로 갈 날도 가만 생각하면 몇 년 채 남지 않았다. 우리 모두는 그 시기가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하나씩 하나씩 사라져 갈 것이다.

 

.

     주걱은

     생을 마친 나무의 혀다

     나무라면, 나도

     주걱으로 마무리되고 싶다

     나를 패서 나로 지은

     그 뼈저린 밥솥에 온몸을 묻고

     눈물 흘려보는 것, 참회도

     필생의 바람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뜨건 밥풀에 혀가 데어서

     하얗게 살갗이 벗겨진 밥주걱으로

     늘씬 얻어맞고 싶은 새벽,

     지상 최고의 선자(善者)에다

     세 치 혀를 댄다, 참회도

     밥처럼 식어 딱딱해지거나

     쉬어버리기도 하는 것임을,

     순백의 나무 한 그루가

     내 혓바닥 위에

     잔뿌리를 들이민다

 

                                                                                                         -주걱, 이정록 詩 全文-

 

 

     이 는 윤회사상輪廻思想을 깃들었다. 내가 나무라면 주걱이 되고 싶다. 흰 밥을 오지기 펄 수 있는 주걱 말이다. 어떤 희생을 말한다. 시인들이 밥 같은 시를 온전히 쓸 수 있는 종이가 되고 싶다. 살갗이 벗겨져도 좋다. 오로지 선자의 세 치 혀에 경전 같은 삶의 위안과 안정을 제공할 수 있으면 좋겠다. 참회도 밥처럼 식으면 딱딱하며 쉬어버리고 하는 것임을 깨닫는다. 한때 유명 시집도 그 시대에 인정과 명예는 누렸을지는 모르나 세월은 눈처럼 쌓여 소복이 덮고 말았다. 그래도 미치도록 쓰고 싶은 이 순백의 나무 한 그루 같은 종이는 오늘도 버젓이 맨몸으로 날 바라보고 있다. 내 혓바닥에 잔뿌리를 슬며시 들이민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706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63 0 07-07
170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2:31
1704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15
1703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2-15
170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2-14
17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2-14
170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2-13
169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3 02-12
169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2-11
169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2-11
169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2-09
169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08
1694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 02-08
16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2-08
169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 02-08
169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2-08
169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2-07
168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2-07
168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2-06
168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2-04
1686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2-04
168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2-04
168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2-03
1683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2-02
168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2-01
168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1-31
1680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1-30
167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1-29
167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1-29
167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1-28
167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1-28
167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1-28
167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1-28
1673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 01-27
167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1-27
167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1-26
167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26
166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1-26
166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25
166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1-25
166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1-25
166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1-24
166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1-23
166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1-23
166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1-22
1661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1-21
166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1-21
165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1-21
165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1-20
16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