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관 / 문인수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하관 / 문인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571회 작성일 19-01-23 00:07

본문

.

     이제, 다시는 그 무엇으로도 피어나지 마세요. 지금, 어머니를 심는 중........

 

                                                                                  -하관, 문인수 詩 全文-

 

 

     鵲巢感想文

     이 를 읽으니 어느 지점에서 들은 얘기가 생각난다. 어떤 사람의 얘기다. 그 사람의 처가, 장모께서 사사건건 성화가 높아 애를 먹은 사위였다. 한날은 가족여행으로 유럽으로 떠났다. 유럽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여러 국가가 있어 한 나라를 경유하여 다른 곳으로 이동하며 여행을 즐겼다. 근데, 연세 많으신 장모께서 무슨 연유인지는 모르겠다만 급사했다. 시신을 들고 들어오는 일이 여러 가지 문제가 많아 현지에서 화장하기로 가족 간 합의를 보았다. 국내에 들어와 아내가 남편에게 물었다. 현지사정도 잘 알겠다만, 그때 왜 어머니를 화장하자고 강조했는지, 특별한 이유는 있었는지 물었다. 사위가 하는 말, 시신을 들고 들어오면 장모가 다시 살아날까봐 그게 더 무서웠다고 했다.

     어제 있었던 일이다. 커피를 전라도 어느 지방에 보내야 할 일이 있어 택배소에 다녀왔다. 택배소 여 사장님께서 계시어 어머님 안부를 물었다. 전에 사장님께서 장모 편찮다는 얘기를 얼핏 들은 게 있어 안부를 물었다. 어머님 연세가 올해 85세라 한다. 심장 관상동맥 판막에 문제가 있어 수술을 해야 한다고 했다. 수술비는 국가 보조금 50%가 나오는 것 생각하면 그리 많이 들어가지 않는다고 한다. 어머님은 치매 끼도 좀 있고 다른 곳도 편찮은 데가 한두 곳이 아니라 했다. 여 사장은 어머니께 물었다. 어떤 물건을 집으며 이건 뭐예요? 저녁은 드셨는지요? 하고 물으면 그날따라 대답은 명쾌하게 잘하신다고 했다. 어머니께 병상을 얘기하고 수술을 얘기했더니, 어머니는 돈도 얼마 들지 않는데 해야지? 하며 대답했다. 의사 선생은 수술이 잘못되면 간병으로 어머니를 모셔야 하는 일과 수술비보다 간병을 더 걱정하여야 할 상황을 얘기했다. 비용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한 달 몇 백도 돈이지만 몇 달 지속하면 몇 천은 낙엽보다 더 가볍다.

     얼마 전에 친구 아버님께서 타계하셨다. 올해 85세였다. 솔직히 간병이나 요양원 신세를 좀 졌다면 더 오래 사셨을 것이다. 집안에 돈이 마른지 오래되어 불편한 아버지 몸을 더 보살펴 주는 이 없으니 갑자기 돌아가셨다.

 

     참 세상 어찌 살았는지 순식간에 지나가버렸다. 이제 앞 세대를 생각하며 누울 자리를 만드는 것도 중요한 시기임을 깨닫는다.

     詩 하관을 읽다가 요 며칠 사이 들은 얘기가 얼핏 생각나 적었다. 시문에서 하관은 쓰고 굳히고 하나의 교본으로서 그 세계에 굳음은 더는 이와 비슷한 것도 나오지 말기를 기원하는 뜻이 들어가 있다. 예술의 독창성을 강조한 것으로 보면 좋겠다.

 

 

     鵲巢進日錄

     강물은 동쪽으로 굵고 느리게 흐르고 있었다. 철도가 지나는 다리는 언제나 위험하게만 느꼈다. 그물망이 하늘 덮듯 가득했었다. 흰 공을 때리는 사람이 많았지만 하늘 뚫는 이는 없었다. 기차는 지나가지 않았고 까만 도로바닥은 어려웠다. 눈깔사탕 하나를 위해 다보탑을 손에 담았던 시절 누이가 바라보는 눈빛은 무엇이었을까 그 다음 날 야산 구릉지에 올랐을 때, 손에 쥐었던 그 다보탑에서 아카시아 꽃향기가 나고 어느 가지에서 떨어져 나간 앵무새의 깃을 얘기했던 기억이 있다. 아직도 기차는 지나가지 않았다. 까만 도로바닥을 피해 보도블록 끼워 맞추듯 한 장씩 걸었다. 그 위 모래를 끼얹듯 한 옴큼씩 뿌리기도 했다. 강물은 동쪽으로 흘러 반듯하게 서 있는 저 회색빛 바다에 이를 때 수평선에 닿을 것이다.

 

 


추천0

댓글목록

Total 1,837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77 0 07-07
183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8-22
183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8-19
183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8-16
18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8-13
18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8-12
183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8-12
183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8-10
18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8-07
18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8-05
182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8-04
182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8-01
182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7-30
182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7-30
182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7-29
182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7-29
18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7-26
182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7-23
181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7-22
18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7-20
181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7-17
181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7-15
181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7-14
18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7-11
181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07-08
18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7-05
181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07-02
18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7-02
1809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2 07-01
180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07-01
180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6-29
180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6-28
180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6-27
180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06-26
180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6-24
180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6-24
18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6-23
1800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0 06-22
17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6-20
179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0 06-17
179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6-17
17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06-13
179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 06-10
179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06-10
179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6-07
17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 06-04
179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4 0 06-03
179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6-01
178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05-29
17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05-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