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러디 Parody의 중요성 / 빈손, 김경린외 2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패러디 Parody의 중요성 / 빈손, 김경린외 2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2회 작성일 19-10-31 08:23

본문


 

패러디 Parody의 중요성

 

- 글/ 김부회 시인, 평론가

 

 

빈손/ 김경린

삼초의 망설임/ 김송포

토마토의 시간/ 성금숙

 

기성 작품의 내용 일부를 모방하거나 혹은 구성, 문체, 소재 등을 흉내 하여 새로운 작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흔히 패러디라고 말한다. 패러디는 연극, 영화를 포함하여 시, 소설 등 많은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쓰이며 패러디라는 한계를 넘어 이제는 예술의 모든 장르에서 새로운 예술의 한 부분으로 인정받는 추세이기도 하다. 시에서 패러디가 차지하는 부분은 의외로 다양하며 이는 타인의 작품을 단순히 흉내 내는 것에서 출발하여 전혀 새로운 작품의 Motive가 되는 것도 사실일 것이다. 시를 씀에 있어 패러디가 차지하는 중요성을 논하지 이전, 문학에서 말하는 패러디의 속성에 대하여 아래 인용문을 참조해 고찰해 보기로 한다.

 

엄밀한 의미에서 패러디는 문학적 수법에 대한 깊은 감식을 요하지 않는 벌레스크나 진지한 주제를 우습게만 처리해버리는 희문(travesty)과는 다르며, 문학작품의 '수법'이나 '사상'에 있어서의 허점을 사정없이 폭로하나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그 조롱의 대상이 되는 작품을 철저하게 이해해야 한다. 고대 그리스의 한 무명시인은 최초의 패러디 작품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개구리와 쥐의 전쟁 Batrachomyomachia〉에서 호메로스의 서사시체를 흉내낸 바 있다. 세르반테스의 〈돈 키호테 Don Quixote〉는 기사도 로맨스 형식의 패러디이고, 셰익스피어는 〈햄릿 Hamlet〉의 연극 장면을 통해 크리스토퍼 말로의 고도로 극적인 기법을 흉내 냈다. 미국에서는 19세기의 포, 휘트먼, 휘티어, 브렛 하트의 시들이 동시대 작가들에 의해 모방되었으며, 패러디 기법은 20세기가 되면서 〈펀치 Punch〉·〈뉴요커 The New Yorker〉와 같은 잡지를 통해 발전하기 시작했고, 패러디의 취급 영역도 확대되었다.

 

「출처 : 포털 다음 백과사전」일부 인용

 

 

위에서 언급한 내용 중 가장 깊이 있게 생각할 부분은 패러디의 대상의 되는 작품에 대하여 철저하게 분석하고 냉정하게 판단하고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다. 패러디는 단순하게 어느 한 부분에 대한 패러디도 있겠지만 좀 더 심도 있게 생각해 보면 패러디가 가져올 수 있는 반향을 생각해 본다면 원작에 대한 사유와 배경, 배후까지 정확한 분석이나 인식이 없다면 흉내 내기에 불과할 수도 있다는 염려가 드는 것도 사실일 것이다.

 

처음 시를 쓰거나, 시 쓰기 강의를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잘되거나 좋은 작품에 대한 해석이다. 어떤 점이 잘된 점인지, 어떤 점이 좋은 점인지, 혹은 어떤 부분의 해석에 대한 다양한 이해가 독자에게 어떻게 작용하는지에 대한 진중한 사유를 배우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는 생각이 든다. 가끔 시 창작에 대한 강의를 하다 보면 가장 먼저 하는 것이 패러디다. 하나의 작품 (유명이나 무명 혹은 잘되거나 그 반대 거나 는 중요하지 않다.)을 보여주고 그 작품에 대한 시제부터 행과 연의 분석을 하게 된다. 시제는 이런 식으로, 혹은 이런 생각으로 만들었다는 분석과 소재는 이런 점에서 전체 맥락에서 여하의 비중을 차지하게 되었다는 것, 연과 연의 공백은 독자에게 상상과 여운을 주기 위하여 의도적인 연 배치를 했다는 유추해석까지 다양하게 설명을 하게 마련이다. 사실 시라는 것이 전체 글의 분량이 다른 장르에 비해 짧다는 것만 다를 뿐 그 속에 담긴 사유와 짧게 줄이기 위한 작가 나름의 실험은 긴 글과 하등의 차이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 오히려 글을 늘리는 것보다 글을 줄이는 것이 더 많은 창작의 산고가 필요한 것이기 때문이다. 시를 쓰다 보면 의도적인 공백을 사용하게 될 수밖에 없다. 공백은 불필요한 사족을 생략하기에 가장 좋은 수단이며 시 속에서 외연을 줄여 내연의 사고를 단단하게 만드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패러디는 시의 이런 공백 속에서 탄생하는 것이 가장 옳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감춰진 말의 그림자, 말의 여운, 문장의 실종된 줄기를 찾아내는 것이 패러디를 하기 위한 기본이 된다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다. 이는 작가의 정확한 작품의도 파악에 많은 신경을 써야 한다는 말이며 그 의도가 파악된 연후, 본격적인 패러디의 단초를 가늠하게 하기 때문이다.

 

  패러디의 사전적 의미는 다음과 같다.

 

1. 개작 시문 (改作詩文)

2. 우스꽝스러운 것의 흉내

3. 풍자적으로 모방하다

4. 서투르게 흉내 내다

 

엄밀하게 말하면 패러디의 처음은 흉내 내기다. 어떤 작품을 필사하는 것이 시 쓰기의 기본이라고 할 때, 두 번째의 실전 시 쓰기 연습은 패러디에서 출발하는 것이 매우 좋은 방법이라고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김소월의 작품이 좋다고 느낀다면 김소월의 작품 전부를 필사해보는 것이다. 필사를 하다 보면 눈으로 읽는 것과 많은 차이를 느끼게 된다. 한 줄 한 단어 한 문장에서 작가의 의도된 진위를 좀 더 공감할 수 있으며 작가에 의해 선택된 단어가 어떤 이유에서 선택된 시어가 된 것인지 등, 글의 배경을 알기 위해선 작품에 대한 필사가 최선의 방법인 것이다. 두 번째는 김소월의 작품에서 일부를 패러디해 보는 것이다. 가령 김소월의 진달래에서 일부분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에서 역겨워의 자리에 다른 자신의 감정을 넣고 써 보는 것이다. ‘나 보기가 두려워/ 나 보기가 행복해/ 나 보기가 서러워’ 등등, 자신만의 감성이나 감상을 넣고 따라오는 다음 문장을 ‘두려워’ ‘행복해’ ‘서러워’ 등에 맞춰 수정해 보는 것이다. 이렇게 자신만의 색으로 다시 조합해 보는 것은 좋은 시를 쓰기 위해 작품의 배후를 정확하게 보는 눈을 키우는 공부가 된다.

 

패러디의 장점은 이런 것에 있다. 단순하게 풍자 또는 해학을 위하여 모방하는 것이 아닌, 좀 더 다른 각도에서 시를 이해하고 분석하여 자신만의 작품으로 변화 또는 진화해 나가는 과정을 만들거나 인식하기 위하여 가장 필요한 것이 패러디라는 공식이 성립하게 되는 것이다. 우리가 널리 아는 패러디 관련한 말은 이것이다.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

 

유년기에 말을 배우기 시작할 때 우리는 말하는 사람의 음성과 입모양을 무의식적으로 따라 하면서 말을 배우게 된다. 어설프지만 정확하지 않은 엄마라는 단어, 아빠라는 단어에서 말은 출발하는 것이며 이런 말과 단어가 쌓여 더 많은 분량의 말을 하고, 자신의 의사표시를 하게 되며, 더 많은 학습과 경험, 대화를 통하여 지식을 습득하거나 의식의 지평을 넓히게 된다. 아기가 엄마 말을 따라 하는 것은 엄밀하게 보면, 패러디의 한 부분이다. 이는 무의식에 기초하여 유의식을 형성하는데 가장 중요한 과정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필자는 시에서 말하는 패러디가 이런 것이라고 생각한다. 누구의 시가 되었던 처음 대한 시를 읽는 독자는 아이다. 아이는 작품의 입모양을 흉내 내거나, 작품의 음성인 화자의 메시지를 이해하거나 받아들여 서툴게 자신의 내면을 표출하게 된다. 어설프게 흉내 내던 ‘어~마’라는 말이 발전하여 ‘엄마’라는 또렷한 단어가 되고 엄마에서 단어에서 가족과 사회와 우주가 나오는 것이다.

 

이미테이션이라는 말이 있다. Imitation은 진품을 본뜨거나 흉내 내서 만든 모조품을 말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엄격하게 패러디와 이미테이션은 다른 말이다. 단순히 흉내에서 그치거나 작품의 겉 부분만 흉내 내는 것과 모방이 진화하여 자신의 것으로 재탄생하는 것에는 격(格)이라는 말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격은 곧 품격이다. 좀 더 깊이 생각하면 격은 곧 결계라는 말이다. 결계는 나의 세계와 너의 세계가 다르다는 것을 이야기한다. 너의 세계를 인정하면서 동시에 나의 세계가 너에게 인정되는 것이며 상호 다름을 넘어 본류의 세계 속 본질의 동질성을 말한다. 시에서 말하는 패러디에는 이러한 격이 존재한다. 그 격을 무시하거나 외면하거나 격을 격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면 패러디는 이미테이션의 한계를 극복할 수 없는 글이 된다. 누구도 아가의 어설픈 엄마라는 발음을 이미테이션이라고 하지 않는다. 그것은 엄마라는 어설픈 발음이 진화하여 아가의 새로운 세상으로 진입하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필자는 가능하면 패러디 작품을 많이 쓰는 것을 권장한다. 물론 사전에 선행되어야 하는 부분은 위에서 분명하게 언급한 원작에 대한 충분한 분석과 이해, 감성에 대한 가감 없는 수용의 자세라는 점이다. 원작을 정확하게 이해한다는 것은 패러디를 통한 새로운 작품의 질적 수준을 높이는 첩경이며 자신만의 시적 질감을 야무지게 만드는 훌륭한 방법이다.

 

필자는 2019.09월 호 논단에서 [시는 물이다]라는 말을 했다. 시는 물이다. 시는 두 개의 원소가 결합하여 전혀 다른 또 하나의 원소를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패러디의 궁극적인 개념이 그렇다. 원작의 진중한 이해와 분석을 통해 아류를 만들고 실험하는 끝에 온전하며 별개의 다른 내 작품을 만들어 가는 행위가 그렇다는 말이다. 시는 창조의 산물이며 시는 아픔과 고민과 행복과 충만의 감정을 글자로 드러내는 일이다. 그 모든 것은 ‘인간’과 ‘사회’라는 시스템 속에서 만들어지고 다시 복사되며 전승되며 전이되는 문화적이며 관습적인 행위예술이 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한 가지 더 부연하고 싶은 것은 패러디는 반드시 타인의 작품에서 비롯되는 것이라는 한계를 갖지 말자는 것이다. 충분하게 얼마든지 자신의 작품에서 자신의 패러디를 만들어보는 것도 중요한 시 쓰기 방법 중의 하나라고 볼 수 있다. 광의의 의미에서 볼 때 우리가 흔히 하는 퇴고 역시 자신이 자신의 작품을 패러디하는 과정이라고 필자는 생각한다. 퇴고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작품을 제삼자적 시각에서 보게 될 때부터 패러디는 시작한다. 자신의 작품이 3자적 시선을 갖게 되는 것은 이미 자신의 작품을 자신이 분석하는 것이기 때문이며 다른 새로운 패러디의 출발점이 되는 것이다. 다시 한번 강조 하고 싶다. 시 속에서 패러디의 중요성을 한 마디로 요약한다면 이렇다.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다.]

 

모던 포엠 2019.11 월호에서 소개할 세 편의 작품은 깊어가는 이 가을의 끄트머리에서 삶과 삶의 시스템 속에서 부속이 된 우리들의 자화상 같은 느낌의 작품 세 편을 선별하였다. 다만 본 들의 소제목인 패러디의 중요성과 연관이 있을지 없을지에 대한 문제는 섣불리 거론할 수 없는 것이라는 점을 밝힌다. 첫 작품은 김경린 시인의 [빈손]이라는 작품이다.

 

빈손

 

김경린

 

예리한 공기의 뼈들은 어디로 흘러갔을까

 

꿈꾸기 전이라고 말해야 하는데

심장의 여운은 어쩌나

포갠 두 손이 고양이 귀처럼 종긋해졌다

눈물 흘리다 웃는 사람들

올 때와 갈 때의 빈손을 사람들은 안녕이라고 했다

 

혀끝으로 만나고

잔을 돌리던 손을 거두는 일

사람들이 버리고 간 빈손이 쌓여있다

몸이 고요해지자 너의 소리가 더 선명하게 귓속으로 들어왔다

꿈이 되는 것은 아직 익숙하지 않고

 

나는 어떤 꿈으로 가는 걸까

안녕을 털어낸 빈손들은 나비처럼 나풀거렸다

음표들은 왜 손바닥에서 잠을 자는 건지

 

밤을 구르며 노래 부르는 사람들

나뭇가지에 매달린 목소리들이

돌발적인 웃음을 떨어뜨리고

누워 있는 것이 불편하다

 

손바닥을 보면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알 수 없다

 

 

본격적으로 작품을 논하기 전, 김경린의 빈손을 한마디로 촌평하자면 감각적이라는 말이 가장 먼저 생각난다. 감각적이라는 말의 기본 의미는 감각기관을 통하여 받아들이는 것을 말한다. 동시에 어떤 글이나 사물이 지니는 인상이나 느낌이 강렬하고 특정한다는 것이다. 김경린의 작품 속 사유와 김경린이 그려 낸 빈손에 대한 감각이 매우 통렬하게 와 닿는다는 말이다. 빈손이라는 말은 아무것도 쥐어지지 않는 손이며 맨 처음 세상에 나올 때라는 말이며 맨 나중 세상을 등 질 때라는 말이다. 환언하면 처음과 끝의 자세라는 말이다. 빈손에 무언가 쥐어지거나 들어있거나 가득 찬 속이 될 때부터 사람은 다시 빈손을 만들려고 무한 노력을 기울이게 된다. 자의든 타의든 빈손은 빈손 이전의 것과 빈손 이후의 것에 대한 질문이며 답이 되는 동전의 양면이라는 속성을 갖게 되는 것이다. 김경린은 자신의 작품 속에 빈손에 대한 모든 자신의 시적 질감을 깊은 사유로 대칭하여 이입한 것 같다.

 

김경린의 빈손은 천양희 시인의 낯설게 하기라는 말에 철저하게 부합하면 시작한다.

 

예리한 공기의 뼈들은 어디로 흘러갔을까/

 

예리한 공기에서 공기는 Air라기보다는 atmosphere 분위기라는 말로 의미하고 싶다. 예리한 분위기, 예리해야 했던 분위기, 예리해야만 하는 분위기, 빈손이 되기 이전의 그 어떤 무엇들, 그 어떤 분위기들에 대해 진진하게 독자의 시선을 모으는 역할을 한다.

 

혀끝으로 만나고

잔을 돌리던 손을 거두는 일/

 

눈물 흘리다 웃는 사람들/

 

혀끝으로 만나고 잔을 돌리고 손을 거두고 내밀고 그러다 울다 웃는 사람들의 군상은 바로 어제, 그리고 내일 우리의 모습이다. 빈손의 빈손 이전의 모습들을 말하는 김경린만의 언어 표출 방법이다. 또한 빈손 이후의 모습을 이렇게 말한다.

 

올 때와 갈 때의 빈손을 사람들은 안녕이라고 했다/

 

안녕을 털어낸 빈손들은 나비처럼 나풀거렸다/

 

사람들이 버리고 간 빈손이 쌓여있다/

 

혹은, 전위적이랄 수도 있을 것이며 혹은, 감각적이라고 할 수도 있을 부분이다. 좀 더 깊이 있게 본다면 심미적인 표현이라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처음과 끝의 빈손을 안녕이라고, 안녕을 털어 낸 빈손들/의 안녕을 서로 다른 질감과 어감을 갖고 있다. 자동사와 타동사 둘의 야누스적인 이미지와 갈 사람, 남은 사람의 묘한 대비도 갖고 있다. 하지만 결국 그 빈손의 종착점은 빈손들이 쌓여있는 허무, 적막, 어쩌면 그 적막의 중심엔 일종의 카타르시스조차 무색하게 만드는 외곽부터 허물어진 ‘개념’만 남아 있을 것 같은 심증이 든다.

 

손바닥을 보면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알 수 없다/

 

김경린 작품의 결론이다. 빈 손바닥, 빈 손바닥과 빈 손바닥이 마주치면 합장이 된다. 합장을 하면 고개가 숙여진다. 머리가 바닥을 보게 된다. 손바닥과 손바닥 사이 그 어떤 모의를 하던 시간이 깨어진 분위기가 질식해 있다. 안녕이라고 하기 전의 모든 것들이 정지된 손바닥 위, 아니러니 하게도 그 손바닥 위엔 못 믿을 손금의 운명선이 사선으로 길게, 굵게 갈팡질팡 하고 있다면 필자의 그런 상상이 패러디의 시작이라면...

 

김경린의 작품이 만들어 놓은 삶, 그 시스템적인 분위기가 이 가을의 끝을 붉게 혹은 낡게 만들어 놓을 것 같다.

 

두 번째 소개할 작품은 김송포 시인의 [삼초의 망설임]이라는 작품이다. 살다 보면 삼초가 매우 중요한 시간일 때가 있다. 그 짧은 삼초라는 시간 동안 많은 일들이 벌어질 수 있다. 세계 3차 대전이 발발할 수 있고, 누군가 세상과 등질 수도 있고, 같은 시간대에 세상에 태어날 수 있고, 생과 사의 갈림길이 엇갈릴 수도 있고, 아주 갑자기 지구가 은하계 속에서 폭발할 수도 있을 것이며, 사랑하는 사람이 적이 될 수도 있다. 김송포의 작품 삼초의 망설임은 아주 작은 일상에서 벌어질 수 있는 삼초를 소재로 시의 지평을 넓혔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언뜻 살과의 전쟁, 다이어트, 빵의 유혹 등으로 볼 수 있는 것이 사실은 모든 삶의 부분에서 일어날 수 있는 것은 결국 자신과의 싸움이라는 것으로 확장된다는 것이다.

 

삼초의 망설임

 

김송포

 

너는 나의 사랑,

너는 나의 적

 

글루텐에 대한 유혹은 어릴 적부터 시작되었어

비주얼과 부드러운 크림에 끌려가면서 매일 마주치는

삼 초 동안 생각하게 만들더라

 

피자 한쪽에 웃음을 지으며 유혹하더라 빵 속의 통팥은 흘리기에 바쁘더라

생크림과 치즈가 있는 너를 세 조각 먹고 말았지 알레르기를 일으키더라

붉게 타오르기 시작하더라

 

유혹을 뿌리치지 않은 삼 초는 짧기만 하더라

 

혀의 달콤함을 어찌 잊을 수 있겠니

해마는 좋은 때를 기억한다지

너와의 약속이 하룻밤 종이에 불과하다지

이제는 달콤한 언어로 시를 부리지 말란 말이다

삼 초의 느낌을 어떻게 지울 수 있으려나

 

가만히 생각해보면 참 아무것도 아닌 시간에 역사는 만들어지고 달라지고 변화하고 진화하는 것 같다. 이런 상상을 해 본다. 삼 초 동안만 참거나 심호흡을 크게 하거나 잠시 감정의 편린을 멈출 줄 안다면, 정말 많은 것이 달라질 것이다. 몸이 달라지고 관계가 달라지고, 세상이 달라지고, 가치관이나 생명에 대한 존엄성까지(생명에 대한 존엄성은 요즘 세태, 마치 생명을 경시하는 듯 흉악범죄의 기승을 이야기한다.) 모든 것이 달라질 것이다. 아무것도 아닌 삼 초가 정작 큰 결정을 내리기 위한 매우 중요한 시간이라는 것에 착안한 작가의 시적 발견이 훌륭하다. 또한 김송포는 작품 중간에 매우 희언적 방법을 심각하게 고민한 흔적도 심어 두었다.

 

생크림과 치즈가 있는 너를 세 조각 먹고 말았지/

 

세 조각이라는 말과 삼 초라는 말의 어감적 의미를 넘어 셋이라는 것 속에 담긴 인간의 속성도 은근히 내밀고 있다. 물론 작가의 의도야 충분히 다를 수 있고, 3이라는 숫자의 우연한 일치라고 볼 수도 있다. 의도야 어떻든 독자에게 다가오는 3이라는 숫자가 상징하는 것은 본 작품에서 매우 큰 의미를 갖고 있다. 3이라는 숫자는 매우 짧을 수도 있고, 매우 길 수도 있고, 매우 작을 수도 있고 매우 클 수도 있는 다중성을 지닌 숫자라는 점에서 주목하고 싶은 3이 된 것이다.

 

글루텐에 대한 유혹은 어릴 적부터 시작되었어

비주얼과 부드러운 크림에 끌려가면서 매일 마주치는

삼 초 동안 생각하게 만들더라/

 

삼 초 동안 생각하게/ 세상의 모든 결정이 삼 초 안에 이루어진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는 시인의 매듭이 연과 연의 공백 사이 독자의 몫을 충분하게 제공하고 있는 것 같다.

 

유혹을 뿌리치지 않은 삼 초는 짧기만 하더라/

 

의뭉스럽게도 시인은 유혹이라는 단어와 삼 초 사이에 간격을 넣어 두었다. 유혹을 뿌리 친 삼 초는 길 것인가? 에 대한 의문이 자연스럽게 들면서 동시에 유혹은 단 삼 초에 불과하다는 시간적 의미도 생각해 볼 수 있는 시인의 해학적 사유의 단면도 볼 수 있는 단독 연으로 처리한 이 지점에서 필자는 김송포의 시적 질감이 무척 다채롭다는 생각을 했다. 그러면서도 시는 끝까지 글루텐과의 싸움으로 일관될 것 같은 장면을 과감하게 전환했다.

 

이제는 달콤한 언어로 시를 부리지 말란 말이다

삼 초의 느낌을 어떻게 지울 수 있으려나/

 

결국, 시와의 싸움이다. 글과의 싸움이다. 내가 쓰는 시와 작품에 대한 달콤한 유혹과의 싸움이다. 글루텐을 선택하기까지의 과정을, 비주얼과 달콤한 크림에 이끌리며 글을 선택하고 쓰고 하는 모든 행위의 일탈 과정에 대한 선선한 비유와 비유가 갖고 있는 예리한 칼날을 독자에게 내민 것이다. 많은 시행착오와 실험이 진행되거나 구겨지거나 하룻밤 종이에 불과한 약속이 되거나, 삼 초를 잘 견디거나 이겨내거나 삼 초를 내 것으로 만들거나에 대한 문제를 때론 재밌게 때론 선뜻한 비유를 섞어 잘 포장했다는 생각이 든다. 시를 쓴다면, 적어도 시에 대한 애정을 갖고 있다면 김송포 작품의 마지막 구절을 늘 염두에 두고 있어야 할 것 같다.

 

이제는 달콤한 언어로 시를 부리지 말란 말이다

삼 초의 느낌을 어떻게 지울 수 있으려나/

 

세 번째 소개할 작품은 성금숙 시인의 [토마토의 시간]이다. 작품은 내면의 세계와 외면의 세계를 무척 조밀하고 촘촘히 엮었다. 토마토는 토마토이면서 토마토가 아닌, 토마토의 세계와 현실의 나를 덧댄 시적 은유가 돋보이며 문장 전체적으로 환유의 질감이 강하게 든다. 성금숙 시인은 꿈틀거리는 돌이라는 작품과 토마토의 시간 두 편을 기고하였는데 꿈틀거리는 돌을 소개할 까 하다 토마토의 시간으로 변경했다. 계절이 가을이고 가을을 마치 쫓기듯 뭔가를 깊이 생각하고 성찰하는 시간이 것이 선택의 이유라면 이유겠다. 그래도 두 편의 작품이 모두 깊은 배경을 갖고 있는 것 같아 꿈틀거리는 돌의 결구 부분을 일부 인용해 본다.

 

꿈틀거리는 돌

 

성금숙

 

(중략)

방금 전 돌이던, 돌은 없고

돌 속에는 당신이나 당신의 이상이, 혹은

당신이 빌고 싶은 문구들이 첩첩히 들어있어서

탑이라도 쌓아야 하는 것이다.

 

위 작품은 시제에서 많이 고민한 흔적이 보인다. 돌이 꿈틀거릴 수는 없는 일, 하지만 꿈틀거리는 것은 꿈틀거리게 만들 여하의 동기부여가 있을 것이며 돌과 나를 일치하게 생각해 보면, 결국 어찌할 수 없는 사람이 속성이 보이는 것이다. 마치 탑이라도 쌓아야 뭔가가 풀려나갈 듯한 일상의 어느 부분이 꿈틀거리는 지금.

 

다시, 토마토의 시간으로 돌아간다. 첫 행을 매우 신선하게 가져왔다는 점이 좋다.

 

좁은 나는 얼마나 광활한지/

 

좁다와 광활하다는 전혀 개념이 다른 단어다. 하지만 시적 비틀기 개념으로 이해하면 서로의 상관관계는 분명히 존재한다. 나이면서 내가 아닌, 광활을 이야기 하면서 좁은 것이라는 결론을 유도하는 듯, 좁다를 이야기하면서 광활의 빈 공간을 강조하는 기법은 마치 환절기와 환절이라는 단어의 차이가 감각적인 부분을 더 채워주는 것과 같다는 생각이 든다.

 

토마토의 입장에서는 좁은 세계 일수도 있지만 좀 더 다른 관점에서 보면 토마토 눈 밖의 세계 역시 그 [좁은]이라는 묵시적 한계에서 벗어날 수 없다. 결국 우리는 토마토의 안, 토마토의 밖, 모두 좁은 세계 속에 살면서 광활을 이야기하는 아이러니를 갖고 살 수밖에 없는 어떤 의미의 근시안을 갖고 사는지도 모른다.

 

나의 하루 일과는

둥근 나를 천천히 돌아서

저물녘 나에게 돌아오는 것/

 

둥근 나, 둥근 내가, 둥근 나의, 둥글다 속에는 둥글 수밖에 없는 운명, 어떤

이에게는 천형이 될 수도 있는 둥금이 있다. 둥글다는 것은 반드시 긍정의 의미가 아닐 수 있다. 우리의 고정관념 속에서 만들어진 둥금보다는 둥금이 갖고 있는 반대의 이미지를 주목해서 읽으면 성금숙에게 있어 둥금이 가지는 의미의 깊은 속내를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사람들이 부르는 내 이름처럼

세상은 모두 둥글어 보여

당신이 돌린 등도 둥그네/

 

내 이름, 둥근 세상, 돌린 등, 의 관계가 묘하게 일치한다. 세 개의 둥근 현상에서 시인이 주목하고자 했던 둥금의 의미를 찾아내는 것도 독자에게는 신선한 패러디의 시작이 될 것 같다.

 

나의 하루 일과는 끝내, 나의 둘레를 도는 것

그리하여, 시간의 곁가지를 키우는 것/

 

오늘도 나의 둘레를 도는 원인행위의 결과물에서 우리는 무엇을 보게 되는지? 과연 곁가지에 불과한 시간의 쏘시개를 하나 더 삶이라는 장작불에 넣는 그런, 행위일 수밖에 없는 한계를 가진 행위로 한정되는지? 성금숙이 던지는 메시지는 자못 진중하다 못해 동질이라는 감각을 더 수반하게 만든다. 어쩌면 이러한 시적 진술이 독자와 시인의 교감이라는 생각이 든다. 결구까지 끌고 오면서 한 번 더 말하는 시인의 외침

 

좁은 나는 얼마나 광활한지/

 

도입부의 좁은 나와 광활의 관계를 한 번 더 이야기하면서 서로 정반대의 알맹이 도치로 문장을 끌고 가는 힘이 대단하다. 그 이유에 귀를 솔깃하게 키워본다.

 

나를 돌면 돌수록 신앙심이 깊어져서

나는 점점 더 위험한 색깔을 띄네

눈을 또렷이 뜬 채, 내기 기다리던 것은 축제의 시간

누군가 나를 던지고 쥐어짠다면

여름을 주르륵 쏟으며 큰소리로 인사할 것이네/

 

결구를 전부 다 인용했다. 그만큼 좁은 것과 광활의 의미를 좀 더 새겨보자는 필자의 생각이다. 과연 [나] 내가 기다리던 것은 축제의 시간이었을까? 던지고 쥐어짜면 큰 소리로 인사할까? 필자의 생각은 시인의 결구로 비틀어 놓은 사유와 다를 것 같다. 어쩌면 이 작품의 핵심은 점점 더 위험한 색깔을 띄는 토마토에 있지 않을까? 토마토와 나와의 치환 관계가 일정한 거리를 둔 지근의 거리에 존재하는 나의 그림자라면? 성금숙의 시에서 물씬 묻어 나오는 향기는 처음 맡아본 미지의 향이 아닌, 제법 코끝에 익숙한 향기다. 그러면서도 어딘가 달라 보이는 미묘한 틈과 간격을 갖고 있다. 그 간격에 주목해서 시를 분석해 볼 필요가 있다. 결국, 필자 역시 필자의 둘레를 빙빙 돌고 있는 보편타당한 순환 속의 사람에 불과한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모던 포엠 이 코너에 연재한 지 4년이 넘었다. 가능하면 결호를 하지 말아야지 작심했는데, 지난달에 결호를 냈다. 여타의 이유가 변명이 될 수 없음을 잘 안다. 이점 독자 여러분에게 심심한 양해 구한다. 가을이 깊어간다. 책을 받을 때쯤 이면 의례적으로 나오는 시월의 마지막 밤을, 이라는 노래가 나오는 시간이다. 가끔 나를 복사해 보고 싶다. 패러디 해보고 싶다. 하지만 아직 어느 지점의 나, 어느 지점의 사유를 패러디 할지는 모르겠다. 좀 더 좋은 글을 쓰기 위해 금년 가을을 전부 패러디하는 내년 가을이 되길 바라면 맺는다. 독자 제위의 건강한 가을을 소망한다. 김부회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83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56 0 07-07
1882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9:50
188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1:41
188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1-11
187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1-09
187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11-05
187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1-04
187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1-02
열람중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0-31
18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0-30
187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10-28
18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0-26
187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0-23
187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0-21
186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10-20
186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0-17
186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0-16
186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0-14
186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0-14
1864 고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0-12
1863 고송산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0-06
186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0-04
186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10-04
186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 10-01
185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10-01
185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9-30
185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9-28
185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09-25
185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9-23
18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09-22
185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9-19
18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09-16
185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9-15
1850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9-13
184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9-11
1848
몰라/ 고증식 댓글+ 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 09-09
184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9-08
1846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9-07
184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9-07
184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09-05
184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9-05
18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9-02
184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9-02
184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08-28
183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8-27
183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8-26
18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8-25
183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8-22
183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08-19
183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8-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