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백漂白 / 김성신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표백漂白 / 김성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8회 작성일 20-02-10 08:17

본문

표백漂白

 

김성신 

 

기억나지 않아요,

눈앞에 팔랑거리는 나비를 잡겠다고

고무신을 아차,

허공으로 날려버렸어요

 

저기 좀 봐

슈퍼타이 대신 설탕을 넣었어요

나를 녹여서 빨려고 해

어제와 똑같은 스웨터를 입게 될지 몰라

 

집 나간 병아리를 찾겠다고 거품을 손으로 찌른다

애타는 목소리를 휘젓는다

온몸에 멍이 든다 하얗게 하얗게 나를 잊는 병

 

둥둥거리며 세탁기 속에 삶아져 쉼 없이 돌아가다

쫑긋 귀를 세우면점점 표정이 굳어지지요

 

꼬들꼬들 잘 마른 빨래처럼 보송보송 웃으며

당신의 밤을 샤프란 샤프란 하고 싶어요

 

손으로 찍는 자국마다

설탕은 또 눈이 되어 내리고 있어요

 

프로필

김성신 전남 장흥광주대학원 박사과정 중불교신문 신춘문예 당선

 

시 감상

 

치매라는 병증은 삶을 송두리째 잃는 것이다치매에 걸린 본인의 삶도돌봐야 하는 가족의 삶도 치매로 인해 많은 것을 잃게 된다하지만 뒤집어 생각해 보면 누구세요? ” 하면서 매일 새롭게 만나는 가족이 있다고 생각하면 어떨까사회문제불편함이 모든 것에서 한 발 뒤로 물러나 당신이 살아온 생과 살아갈 생을 생각해 보자누구도 치매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따듯한 시선으로 포근하게 보듬고 살자본문에 표현한 시인의 말. ‘하얗게 하얗게 나를 잊는 병이라는 말이 온종일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김부회 시인, 평론가]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49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66 0 07-07
194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2-25
194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24
194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24
194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22
194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2-21
194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2-21
194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2-20
194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20
194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2-19
193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19
193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2-17
19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16
193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2-15
193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2-14
193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2-13
193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10
열람중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2-10
193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2-10
1930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2-07
19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2-07
192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2-06
192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2-05
192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2-04
192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2-03
1924 꿈꾸는남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2-01
192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2-01
192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2-01
19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1-29
192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1-28
191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1-24
19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1-21
191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1-20
191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1-18
191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1 01-17
19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1-15
19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1-13
19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1-12
191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1-09
191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1 01-08
190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01-06
190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1-06
190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1-02
190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12-29
190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0 12-26
19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 12-23
19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0 12-23
190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12-20
19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0 12-17
190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0 12-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