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은 짬뽕을 이긴다/ 모현숙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짜장면은 짬뽕을 이긴다/ 모현숙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04회 작성일 20-03-23 08:23

본문

짜장면은 짬뽕을 이긴다

 

모현숙

 

고깃집 가서 외식하자는 딸에게

짜장면이나 짬뽕이 먹고 싶다는 노모의 입맛은

떠나온 고향 오일장 그 어느 난전에 머물러 있다

 

착한 가격 동네 반점의

홍합 짬뽕과 짜장면 앞에서

짜장면 그릇을 먼저 집는 노모의 외출은 단출하다

짜장면이 짬뽕을 이기고,

따신 보리차가 생수를 이기던 동네 반점

 

살아오면서 거의 이겨본 적 없던 노모는

이긴 짜장 면발 앞에서도 몹시 조심스럽다

덩달아 단무지까지 노랗게 얌전해진다

옷에 묻히지 않으려는 짜장면처럼 조심스러운 노화가

짙어진 검버섯과 작아진 몸집으로

빈 짜장면 그릇 건너편에서 아이처럼 웃는다

 

요안나 요양원에 다시 모셔놓고 돌아서는 저녁

노모를 이겨 먹은 딸의 명치끝이 검게 막히고

오늘도 지고 있는 노모는 고요하고 점점 어리기만 하다

 

프로필

모현숙 조선문학 등단국제PEN한국본부대구시협시공간 회원시집 (바람자루엔 바람이 없다)

 

시 감상

 

짜장면은 유년에 가장 고급 음식이었다졸업식이 끝나고 동네 반점에 둘러앉아 짜장면에 군만두를 먹던 기억세월이 흘러 자장면은 외식 중 가장 저렴한 음식이 되었다시간은 그렇게 하나둘 주변을 변화시켰다코로나가 세계적 팬데믹 현상이 되고국내에서는 요양원의 대규모 집단감염이 큰 문제가 되었다다만 몇 주라도 코로나가 잠잠해질 때까지 좀 더 부모에게 관심을 갖자더욱이 요양원에 계신다면 뵐 수 있을 때 한 번 더 뵙자누가 이기고 누가 지는 것은 없다다만더불어 익어가는 것이다문득노란 단무지와 검은빛 짜장면이 기억의 저편을 불끈 당긴다. [김부회 시인평론가]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96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00 0 07-07
199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11:00
199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4-06
1993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4-05
19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4-05
1991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4-03
199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4-02
1989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4-01
19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3-31
198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30
198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3-28
1985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3-27
198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3-26
198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3-25
열람중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03-23
198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3-21
1980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3-19
1979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3-18
197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3-18
197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3-17
197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03-16
1975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3-15
197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3-14
197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3-14
197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3-12
197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3-11
197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3-10
196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3-09
196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3-08
196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07
196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3-05
196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3-05
1964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3-03
1963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1-14
1962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1 01-24
1961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 01-15
1960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 02-05
1959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02-11
1958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2-26
1957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3-02
195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3-02
195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3-02
19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3-02
195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2-29
19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 02-28
195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2-28
195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28
194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2-27
194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25
194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