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러짐에 대하여/ 윤의섭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부러짐에 대하여/ 윤의섭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72회 작성일 20-04-27 08:11

본문

부러짐에 대하여

윤의섭

죽은 나무는 저항 없이 부러진다
물기가 사라질수록 견고해지고 가벼워지고
아마 죽음이란 초경량을 향한 꼿꼿한 질주일 것이다
무생물의 절단 이후는 대개 극단적이다
잘려나간 컵 손잡이는 웬만하면 혼자 버려지지 않는다
강철보다 무른 쇠가 오래 버티었다면 순전히 운 때문이며
용접 그 최후의 방편은 가장 강제적인 재생 쉽게 주어지지 않는 안락사
수평선 너머 부러진 바다와 구름 사이 조각난 낮달
나는 네게서 얼마나 멀리 부러져 나온 기억일까
갈대는 부러지지 않는다지만 대신 바람이 갈라지고 마는 걸
편린의 날들은 사막으로 치닫는 중이다
이쯤 되면 버려졌다거나 불구가 되었다고 말하지 말아야 한다
언젠가는 스스로 부러질 때가 있었던 것이고
서로의 단면은 상처이기 전에 폐쇄된 통로일 뿐이라고
둘로 나뉘었으므로 생과 사의 길을 각자 나누어 가졌다고
조금 더 고독해지고 조금 더 지독해진 거라고
부러지고 부러져
더는 부러질 일 없을 때까지 부러
진 거라고

프로필
윤의섭 : 경기 시흥, 국문학 박사, 애지 문학상, 시집 (천국의 난민)외 다수

시 감상

부러진다는 것은 본래에서 벗어났다는 말인지도 모른다. 살아 있는 것에서, 유생물에서, 관계에서, 봄에서, 지칭할 수 있는 모든 것에서 떨어져 나와 각자의 삶을 살아야 한다는 말이다. 그렇게 많은 부러짐을 겪다, 결국 더 이상 부러질 것이 없을 때, 더 부러질 것이 없을 것 같은데도 부러지는 것은 어쩌면 부러지고자 하는 마음 아닐까? 삶은 부러지는 일의 연속이다. 부러짐과 부러뜨림 사이에서 무한 반복을 하는 번뇌. 법정스님의 무소유가 문득 그리워진다. (글/김부회 시인, 평론가)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058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1 0 07-07
205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7-06
205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7-06
205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7-02
205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7-01
205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30
20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29
205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6-29
2050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6-28
204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6-26
204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6-22
204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6-22
204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6-19
2045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6-17
204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6-15
204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6-15
204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6-09
204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6-08
204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6-08
203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06
203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6-01
203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6-01
203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01
203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5-29
203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5-28
203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5-26
20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5-25
203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5-25
203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5-25
202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5-21
20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5-18
202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5-18
202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5-15
202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5-13
202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5-13
202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5-13
202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5-11
20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5-11
2020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5-08
201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5-04
20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5-04
2017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5-04
201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5-01
201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4-29
20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4-29
열람중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4-27
201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4-23
201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4-23
201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4-22
200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4-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