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여행가방/김수영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오래된 여행가방/김수영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6회 작성일 21-04-07 22:25

본문

 오래된 여행가방







 김수영







  스무살이 될 무렵 나의 꿈은 주머니가 많이 달린 여행가방과 펠리컨 만년필을 갖는 것이었다. 만년필은 주머니 속에 넣어두고 낯선 곳에서 한번씩 꺼내 엽서를 쓰는 것.


 만년필은 잃어버렸고, 그것들을 사준 멋쟁이 이모부는 회갑을 넘기자 한달 만에 돌아가셨다.

 아이를 낳고 먼 섬에 있는 친구나, 소풍날 빈방에 홀로 남겨진 내 짝 홍도, 애인도 아니면서 삼년 동안 편지를 주고받은 남자, 머나먼 이국땅에서 생을 마감한 삼촌......

 추억이란 갈수록 가벼워지는 것. 잊고 있다가 문득 가슴 저려지는 것이다.


 이따금 다락 구석에서 먼지만 풀썩이는 낡은 가방을 꺼낼 때마다 나를 태운 기차는 자그락거리며 침목을 밟고 간다. 그러나 이제 기억하지 못한다. 주워온 돌들은 어느 강에서 온 것인지, 곱게 말린 꽃들은 어느 들판에서 왔는지.


 어느 외딴 간이역에서 빈자리를 남긴 채 내려버린 세월들. 저 길이 나를 잠시 내려놓은 것인지, 외길로 뻗어 있는 레일을 보며 곰곰 생각해본다. 나는 혼자이고 이제 어디로든 다시 돌아갈 수 없다는 것을.



 - 시집 <오랜 밤 이야기>에서, 2000 -









 * 시인의 시집을 읽노라면 지난 세월이 내 앞에 불려와 얼굴을 붉히는 느낌이 든다.

  20여년 전에 시인을 처음 알았을 때 하얀 자작나무 같다는 생각이 들었었다.

 그러나 여전히 우리는 혼자이고 이제 어디로든 다시 돌아갈 수 없으므로,

 이따금씩 오래된 여행가방을 열어보는 것이 아닐까.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43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54 0 07-07
234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4-16
234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4-15
234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4-14
233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4-13
233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4-12
23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4-12
233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4-11
233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4-10
233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4-09
233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4-08
열람중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4-07
233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4-06
233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4-05
23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4-05
232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4-04
232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4-03
232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4-02
232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4-01
232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3-31
232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3-30
232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3-29
23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3-29
232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3-28
231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3-27
231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3-26
231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3-25
231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3-24
231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3-23
231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3-23
231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3-22
231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3-20
231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3-19
231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3-19
230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3-15
230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3-15
230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3-13
230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3-12
23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3-09
2304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3-08
23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3-08
2302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3-07
230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3-06
2300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3-06
229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3-05
22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3-01
2297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2-26
229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2-26
229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2-24
229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2-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