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을 수배합니다 / 최정신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골목을 수배합니다 / 최정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70회 작성일 21-10-11 09:56

본문

골목을 수배합니다 / 최정신

 

 

 

처음 걸음마를 떼
세상으로 나가는 통로를 가르쳐 준 골목이었어요


밥 짓는 냄새가 그윽한 굴뚝이 구름을 복사하고
모퉁이마다 키다리 아저씨처럼 내려다보던

전봇대가 온갖 바깥소식을 전하고
찹쌀떡, 메밀묵이 야경을 돌고
채송화, 분꽃, 과꽃, 코스모스가 계절을 데려다 주었어요


고무줄놀이로 근육을 키웠고
땅따먹기로 보폭을 키우기도 했어요

담 밑에 기대 서러움도 달랬고
첫사랑을 빙자해 입술도 훔쳐 갔어요


처마 낮은 집들이 옹기종기 된장찌개 냄새를 날리며
이마를 맞댄 창가에

구절양장 낭만이 깜박이던
백열등 따스한 불빛은 어디쯤 있을까요


주차금지 팻말에 서정을 빼앗긴 골목

어느 날 굴착기란 괴물이 들이닥쳐
골목이란 골목은 죄다 부수고 박살을 냈어요
골목에서 은혜를 입은 아이들이
자본주의 맹신자가 되어 골목을 배신했어요


시대가 집어삼킨 골목을 수배합니다

 

 

계간 시선2019년 봄호

 

<시인의 약력>


  714b90f94dd7b199cc14bb3790fe1846_1633913789_05.jpg


경기도 파주 출생, 2004문학세계로 등단

시집 구상나무에게 듣다동인시집 시와 그리움

있는 마을』 『느티나무의 엽서를 받다

 

 

<감상>

 

골목을 찾아 대도시를 벗어나 본다. 겨우 겨우 물어서

고향 동네 어귀에서 마주친 골목도 옛 골목도 아니다.

시인이 내린 수배령을 따를 필요는 없지만 개발에 갈

아엎어진 골목의 냄새가 살아나는 것 같아 귀를 쫑긋

거린다. 간신히 찾아낸골목은 막 내린 드라마 세트장

처럼 발자국 소리와 떠드는 동심까지도 삼켜버렸다.

꽃밭과 야경의 모습은 담벼락에 붙어있고 입술을 훔

치던 낭만은 상업화에 꺼저 버렸기에 시인이 외치는

수배령이 마낭 그리워지기도 한다. 골목이 작아진 것

인가? 내가 커진 것이고 괴물이 된 것인가? 시인의

수배령에서 골목을 버리고 굴착기의 맹신주의자가

된 것은 아닌가? 된장찌개 냄새 같은 시의 울림으로

그리움과 동심을 달래고자 한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647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98 1 07-07
264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0-26
264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0-26
264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0-25
264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0-24
264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0-23
264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0-22
264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0-22
263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 10-21
263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0-19
26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0-18
263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0-17
263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0-15
열람중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0-11
26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0-11
263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10-10
263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 10-09
263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0-06
26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0-04
262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0-02
262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10-02
262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 09-30
262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9-28
262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9-27
262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9-26
262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9-25
262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9-24
262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9-23
261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22
26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9-20
261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9-20
261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9-19
261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9-18
261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9-17
261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09-15
261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09-14
261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14
26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13
260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9-12
260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9-10
260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 09-10
260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9-10
26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9-09
260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9-07
260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9-07
260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9-06
26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06
260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 09-04
259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9-03
259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9-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