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이 병인 양 / 김경미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다정이 병인 양 / 김경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9회 작성일 22-05-14 00:06

본문

1

매일 기차를 탑니다. 거짓말입니다. 한주일에 한번씩 탑니다. 그것도 거짓말입니다. 실은 한달에 한번쯤 탑니다. 그것은 사실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날마다 사실을 바라는 건 배신을 믿기 때문입니다. 꽉찬 배신은 꽃잎 겹겹이 들어찬 장미꽃처럼 너무 진하고 깊어 잎잎이 흩어놓아도 아름다울 뿐 다른 방도가 없다 합니다.


2

산수유가 빨갛게 동백꽃을 떨어뜨립니다. 흰 목련이 거짓말을 하더니 샛노란 은행나무가 됐습니다. 정말입니다. 사람 안에는 사람이라는 다민족, 사람이라는 잡목숲이 살아 국경선을 다투다 갈라서기도 하고 껴안다, 부러져 못 일어나기도 합니다. 꽃필 때 떨어질 때 서로 못 알아보기도 합니다.


3

당신은 세상 몰래 죽도록 다정하겠다, 매일 맹세하죠. 거짓말이죠. 세상 몰래가 아니라 세상 뭐라든이 맞죠. 아시죠. 이것도 거짓말. 사실은 매일이 아니고 매시간이죠. 매시간마다 거짓말을 하는 건 진실이 너무 가엾어서죠. 나사처럼 빙글대는 거짓말은 세상과 나를 당신을 더욱 바짝 조여줍니다.


4

진흙으로 만든 기차 같죠 어디든 가겠다 하고 어디도 가지 못하죠 다정이 죽인다 매일 타이르죠 종잇장 같은 거짓말에 촛불이 닿을 듯 말 듯 촛농같이 흘러내리는 다정, 뜨거움이 차가움을 잡는지 차가움이 뜨거움을 모르는지 알 수는 없지만, 여하튼 다정이라는 거짓말 죽지요. 죽이지요.


창비2008 김경미[고통을 달래는 순서]

감상평 : [이기적인 슬픔들을 위하여]와 [고통을 달래는 순서]를 읽었다

김경미의 시집은 일상적인 은은한 향기가 배어서 읽기가 편했다

위의 시는 거짓말에 관한 이야기인데

우리는 거짓말을 하지 않았던 적이 없을 만큼 거짓말에 익숙한 지적생명체다

시는 거짓말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는 시인들이 많다

시는 진리이고 믿음이기에 거짓말이라고는 일절 생각하지 않는 시인들이 많다

시란, 거짓말이든 사실이든 음서던 양서던 가르침을 받았다면 무슨 상관이란 말인가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842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73 1 07-07
284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7:28
284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7:16
2839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0:01
2838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0:00
2837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5-21
2836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5-21
283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5-20
2834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5-20
283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5-20
2832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5-20
2831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5-19
2830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5-19
282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3 05-18
2828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17
2827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5-17
282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5-16
282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16
282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5-15
282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15
2822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5-15
2821 선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5-15
282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5-14
281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5-14
2818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14
열람중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5-14
2816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13
2815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5-13
2814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5-12
281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12
281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11
2811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5-11
2810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5-11
2809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10
280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2 05-10
280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5-09
280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09
280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09
2804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5-09
280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5-09
2802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5-08
2801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5-08
2800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07
2799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5-06
279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 05-05
2797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05
2796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5-05
2795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04
2794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5-04
279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