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불교신문> 신춘문예 공모 (12/7) > 공모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모정보

  •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정보

(관리자 전용)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내용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ff9f53ab5724f99144c154ba9c7443cd_1549705756_12.jpg

2019 <불교신문> 신춘문예 공모 (12/7)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4회 작성일 18-11-18 16:13

본문

한국불교문학의 산실로 평가받고 있는 불교신문 신춘문예의 등용문이 열렸다.
불교신문(사장 진우스님)은 오는 12월7일 오후6시까지 ‘2019 불교신문 신춘문예’를 공모한다.

공모 분야는 단편소설과 시·시조, 동화, 문학평론이다.
△단편소설은 200자 원고지 70매 또는 A4용지(아래한글, 11포인트) 10매 내외
△동화는 30매 또는 A4용지(아래한글, 11포인트) 4매 내외
△문학평론은 60매 또는 A4용지(아래한글, 11포인트) 8매 내외
△시·시조는 개인당 5편 이내로 작성하면 된다.

단편소설 당선자는 상금 500만원,
시·시조 및 동화, 평론은 상금 300만원이 각각 수여된다.

당선작은 각 부문별로 1편을 선정하며, 당선작이 없을 경우 해당 상금에 절반을 지급하는 가작으로 대체한다.
당선작은 2019년 1월1일 불교신문 신년특집호에 발표되며, 당선자에 한해 개별 통보된다.
불교문학에 관심이 깊은 신진작가를 대상으로 하며, 이미 발표된 원고 및 표절, 다른 신문이나 잡지에 중복 응모된 작품은 당선이 취소된다.

응모작 접수는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67(견지동 13) 전법회관 2층 불교신문사 신춘문예담당 앞으로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다만 해외에서 응모하는 경우에 한해 국내 연락 가능한 연락처를 반드시 게재한 가운데 이메일(bud22@ibulgyo.com)로 접수 받는다.

불교신문 신춘문예는 지난 1964년 시작해 현재 33회를 맞고 있다. 불교계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신인 문학인을 발굴하는 장에서도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고 있다. 소설가 조정래·한승원·성석제 씨, 문학평론가 홍기삼 동국대 전 총장, 최동호 고려대 교수 등 국내 문학계를 대표하는 권위자들이 심사를 맡으며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8건 1 페이지
공모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6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2-13
16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2-13
16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1-22
16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 01-21
16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12-17
16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12-17
16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12-17
16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0 11-18
16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11-18
15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1-18
15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18
15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11-18
15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11-18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18
15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1-18
15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11-18
15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1-18
15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18
15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1-18
14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18
14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1-18
14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11-18
14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10-30
14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1 0 10-18
14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10-18
14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10-18
14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5 0 08-25
14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 08-25
14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3 0 08-25
13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08-25
13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8-25
13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 0 08-25
13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3 0 05-31
13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8 0 05-07
13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1 0 04-23
13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0 04-23
13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0 0 03-30
13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6 0 03-16
13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3 0 03-16
12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7 0 03-16
12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2 0 03-16
12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8 0 03-16
12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0 0 02-05
12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5 0 01-26
12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6 0 01-26
1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7 0 01-11
12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5 0 01-11
12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9 0 11-10
1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8 0 11-10
1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5 0 11-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