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경남신문>신춘문예 당선작 > 공모전 당선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모전 당선작

  •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ff9f53ab5724f99144c154ba9c7443cd_1549705756_12.jpg


2018년 <경남신문>신춘문예 당선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761회 작성일 18-02-05 12:49

본문

등대


유하문



지붕 낮은 집들이 송이버섯처럼 엎드려 있는 작은 마을 앞 바다에 방파제가 두 팔 벌려 마을을
넘보는 거센 파도 막아 줍니다. 근심 끝에 파수병 하나 하얀 총 들고 서 있습니다


멀리 부레옥잠처럼 떠 있는  형제 섬들 너머로 아침나절 조업나간 배들이 돌아오고, 서녁 하늘 피
조개 속살 같은 노을이 만선한 어부들 얼굴에 단풍으로 피어났습니다


이윽고 밤이 되면 보초 선 이등병이 아직 귀환하지 않은 전우들을 위해 반딧불처럼 기별을 보내고
육지에선 촛불이 활화산 마그마처럼 흘러 바다까지 소식을 전해주었습니다


마을 초입에 서서 어두워진 바다를 바라보며 소매 끝 눈으로 가져가는 노모와 먼저 간 아내를 위
해 우리들의 아버지는 작은 촛불 켜고 착착착 잘도 돌아옵니다


아침에야 걱정 거두고 잠이 든 등대 안쪽 부두엔 옆구리 맞대고 늘어선 배들이 잠시 낮잠을 잡니
다. 수협 앞에서 파시가 펼쳐지고 도시에서 온 사람들이 등 푸른 지갑을 엽니다. 돈 좀 챙긴 아버
지들 소주 몇 잔 나누며 서울 간 자식 걱정에 한숨 자다가 또 바다로 나갑니다


위문편지처럼 마지막 여객선이 부두로 들어오면 도시로 가는 마분지 박스마다 바글바글 병아리
사랑이 실립니다. 수협 뒤 여관 창에 불빛이 들어오고 홀로 된 숙모가 파도가 들려주는 자장가에
잠을 잡니다. 등대 너머 하얀 부표들 밑으로 김이 자라고 미역이 자라고 전복이 자랍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2건 1 페이지
공모전 당선작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3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0 01-10
13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1 01-10
13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1-10
12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1-10
12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1-10
12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1-10
12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0 01-10
12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1-10
12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1-10
12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1-10
12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1-10
12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1-10
1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0 0 10-18
1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4 0 10-18
1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4 0 10-18
1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5 0 10-18
1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10-18
1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10-18
1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10-18
1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8 0 08-25
1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4 0 08-25
1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 08-25
1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5 0 08-25
1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3 0 04-23
1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1 0 04-23
1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4 0 04-05
1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7 0 03-30
1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7 0 02-19
1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1 0 02-19
1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4 0 02-05
1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6 0 02-05
1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2 0 02-05
1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7 0 02-05
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1 0 02-05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2 0 02-05
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0 0 02-05
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8 0 02-05
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3 0 02-05
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9 0 02-05
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5 0 02-05
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8 0 02-05
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6 0 01-25
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8 0 01-11
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0 0 01-11
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9 0 01-11
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8 0 01-11
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6 0 01-11
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8 0 01-11
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8 0 01-11
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6 0 01-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