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항사 / 박성우 시집 > 신간 소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신간 소개

  • HOME
  • 문학가 산책
  • 신간 소개
(운영자 : 카피스)
 

☆ 제목옆에 작가명을 써 주세요 (예: 작은 위로 / 이해인)

누항사 / 박성우 시집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56회 작성일 20-08-21 08:25

본문


박성우 시인의 시편들을 따라 읽으니 나의 옛 시간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들어가서 오랜만에 “물밥 한 그릇”도 떠올려본다. 이 시집의 시편들은 우리가 사는 인생에 대한 질문(풍경)이요, 그 답변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 한가운데에는 사람이 있다. 특히 고단한 노동에 주목한 시편들은 참 따스하다. 허름한 식당 창문에 핀 하얀 성에꽃과 같은 것이 우리의 삶이라는 시구에도 크게 공감한다. 마치 바람벽에 쓴 것 같은 이 시편들을 읽으며 삶의 행로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본다.


― 문태준 | 시인



박성우 시인 약력

대구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
동 대학원 교육대학원(국어교육) 졸업
제37회 근로자 문화예술제 금상
제11회 금융인문화제 대상

 


부처님의 발톱깎기 / 박성우


아버지께서
한참을 웅크리고 발톱을 깎고 있다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어느새
우리 것이 되어 버린 것들을
그렇게 모가 난 삶의 모서리들을
딸깍딸깍 떼를 잘 입힌 봉분(封墳)처럼
둥글고 매끄럽게 깎아 내고 있다
아버지 웅크린 그 모습 그대로 마른
생불(生佛)이 되어 바닥으로 가라앉을 것만 같다
순간, 나는 아이처럼
깊고 고요한 바닥이 무서워 아버지 하고
그 고요를 살며시 흔들어 놓았다
아버지 대답도 없이 그저 고개만 천천히
나를 찾아 먼 길을 돌아오신다
들일 나갔다 집에 있는 짐승들을
잠시 거두러 오실 때처럼
마루에 앉은 우리들을
물끄러미 다 같이 거두시고는
다시 들로 천천히 돌아가신다
마른 등은 그믐처럼 차고 깊게 구부러지고
푸른 무릎 사이로 얼굴이 천천히 묻혀 갔다
그런 순간이 내게도 올 것이다
둥글고 매끄럽게 떼를 잘 입힌 봉분(封墳)처럼
삶의 모서리들을 딸깍딸깍 깎아 내며
주위의 안녕을 주섬주섬 거두어 갈 때가 올 것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7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