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향 두 번째 디카시집 “우주 정거장” 출간 > 신간 소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신간 소개

  • HOME
  • 문학가 산책
  • 신간 소개
(운영자 : 카피스)
 

☆ 제목옆에 작가명을 써 주세요 (예: 작은 위로 / 이해인)

이시향 두 번째 디카시집 “우주 정거장” 출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4회 작성일 21-06-23 10:57

본문





 책소개 

2003년 계간 시세계에 시, 2006아동문학평론에 동시, 2020시와편견에 디카시로 등단한 이후 디카시집 『피다』와 동시집 등 여러 권의 책을 내며 다방면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이시향 시인이 이번에는 울산문화재단 지원금을 받아 두 번째 디카시집을 냈다.

디지털카메라(디카)와 시를 결합하여 줄인 말인 디카시는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를 포착한 순간 그 감흥이 날아가기 전에 사진으로 찍고 문자로 써서 결합한 다음 SNS에 올려 실시간으로 세상과 소통하고자 하는 영상 언어와 시라는 문자 언어의 결합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시인은 우주정거장과 같은 산업 현장에서 오랫동안 일을 하며 노동에 관한 시도 썼지만, 디카시 만큼 현장성이 잘 전달되는 것은 없다며 그림 그리기와 사진 찍기를 좋아하는 자신에게 딱 맞는 문학 장르인 디카시 저변 확대를 위해 울산을 중심으로 매년 전시회와 백일장도 개최하고 있다.

이 디카시집에서는 시가 꼭 아름다워야 감동을 주는 것은 아닌 것처럼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20년 넘도록 용접을 하는 아주머니 얘기도 있고, 하루아침에 명예퇴직을 당해 방황하는 중년의 애환도 있지만, 이렇게 힘든 노동의 결과로 대한민국의 경제가 돌아가고 있다는 삶의 진정성이 돋보인다. 또한 촌철살인의 다섯 줄 이하의 문장으로 사진과 함께 누구나 따뜻하고 정겨움을 느낄 수 있는 서정성과 지난해부터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에게 오를 수 없는 벽이 보일 때 벽을 오르는 법을 그리며 희망을 노래한다.

2004년 디카시라는 용어를 처음 사용한 이상옥 교수는 이 시집 표사에서 시인이자 아동문학가이면서 사진에 대한 조예도 남다른 이시향 시인은 멀티 언어 예술이며 하이브리드 디카시에 정통한 시인이며 디카시를 일찍부터 수용하여 울산 지역을 중심으로 디카시 문예 운동을 펼치는 리더이기도 하다.”라고 말하고 있고, 시인이자 평론가인 이어산 시인은 이시향 시인의 첫 디카시집 <피다> 표사에서 누구나 디카시를 쓸 수는 있다. 그러나 누구나 좋은 작품을 내어놓기는 쉽지 않다며 앞으로 디카시를 쓸 사람들에게 좋은 지침서가 될 시집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추천사

시인이자 아동문학가이면서 사진에 대한 조예도 남다른 이시향 시인은 멀티 언어 예술이며 하이브리드 디카시에 정통한 디카시인이다. 이시향 시인은 디카시를 일찍부터 수용하여 울산 지역을 중심으로 디카시 문예 운동을 펼치는 리더이기도 하다. 웅장한 스케일의 영상과 짧지만 거대담론의 고래가 돌아왔다, 회색 아파트의 기린에 투영한 도시 문명에 대한 반성과 성찰을 그린 숨은 기린, 잠자리 한 마리의 주검 앞에서 비극적 실존을 드러내는 화석이 아니야, 절망을 넘어서는 희망, 가느다란 실핏줄의 아름다운 사유를 펼친 앞에 벽이 보일 때등에서 본격 디카시인의 면모를 보여준다.

이상옥(시인, 창신대 명예교수)



 책속에서 




우주정거장

금속성 삶 속으로 매일 착륙하는
나는
물렁하고 헐거운 감성의 별에서
일하러 온 외계인


그믐달

초승달로 출발해서 꽉 찬 보름달도 지났고
이제 그믐달이 다 되어가는 나이지만,
아직도 별을 만들며 일할 수 있어 참 좋다


 

밥줄

고압 전깃줄에
앵두도 피라칸사스 열매도 호랑가시나무 열매도
백당나무 열매도 아닌
사랑의 열매를 달아주는 마음으로
칼바람 맞서며 전선을 탄다




고래가 돌아왔다

장생포를 떠났던 고래가 돌아왔다
일몰의 바다를 헤엄치자
문수산이 출렁거린다



코로나 선발대

우리가 먼저 이겨낼게
그 길로 천천히 와

할 수 있어





앞에 벽이 보일 때

담쟁이넝쿨이 걸어간
길을 보면
넘을 수 없는 벽을
넘어서는 지도가 보인다 



 시인의 말

 

울산 석유화학공단

황홀한 불빛,

우주인이 아니면 일할 수 없는

우주정거장의 표상이다.

그곳에서 지금까지 견딜 수 있도록

힘이 되어준 ,

가 사는 사진이여,

 

고맙다.

                                   2021년 봄

                                                            이시향



 시인소개 



이시향

 

제주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2003년 계간 시세계에 시, 2006아동문학평론에 동시, 2020시와편견에 디카시로 등단했으며 디카시집『피다』외 동시집과 시집 다수가 있다. 울산대학교 기계공학과에 진학하며 울산과 인연이 되었고 현재 울산아동문학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고향인 삼양검은모래해수욕장에 삼양포구의 일출시비가 세워져 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