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울음/ 이진환 > 신간 소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신간 소개

  • HOME
  • 문학가 산책
  • 신간 소개
(운영자 : 카피스)
 

☆ 제목옆에 작가명을 써 주세요 (예: 작은 위로 / 이해인)

오래된 울음/ 이진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53회 작성일 22-10-28 10:46

본문

08253e47b04c4c25054997cde2f48e74_1666921508_13.jpg
 


추천 글


이진환 시인의 첫 시집 ????오래된 울음????은 시작품 모두가 개별적인 단독의 작품이 아니고 서로 유기적으로

관계를 맺고 있음을 알 수 있다이러한 데에는 자문과 자답을 하며 자아를 확립해나가는 방식이 인과에 따른

서사와 그에 맞는 섬세한 이미지나 비유들이 뒷받침해주기 때문이다특히 대상의 서정성과 화자의 자문을

자연스럽게 결합해 시를 상승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남다르다.


특히 실존적 관점에서의 자문은 삶의 현실 세계를 극복하고기저에 내재된 시의 진실을 서정이 짙은 언어로 더듬어낸 성사聖辞에 맞닿아 있다는 측면에서시를 대하는 그의 진정성이 더욱 깊게 느껴진다.

권혁재(시인)



시인의 말



나의 것이 어디 있으랴

주신 이에게 감사할 따름이라


더 크게 걸어서

더 많이 걸어서 닿는 곳이 아니다

숨죽이고 들어서면 닿는 곳이다

빛의 가슴에 안기는 것이다


2022년 10

이진환




시집 속의 시 한 편



오래된 울음



숲에서 하나둘 나무를 세고 가면

나무가 되었다 숲이 되었다 고요가 되었다

고요가 깊어지자 웅크리고 있던 숲이 안개처럼 몸을 푼다

불신의 늪이 꿈틀거려서다


한때뿌리 뻗친 늪에서 마구잡이로 우듬지를 흔들어대다

새 한 마리 갖지 못한 나무였다

눈도 귀도 없는그 몸속으로

흘러 다니던 울음을 물고 새들은 어디로 갔을까


어릴 적 어둑한 논둑길에서 두려움을 쫓던

휘파람 소리와 함께 가슴을 졸이던 눈물이었다


울음의 반은 기도였으므로,


안개의 미혹에서 깨어나는 숲이다

고요란 것이 자연스럽게 들어서서 허기지는 저녁 같아

모든 생명이 소망을 기도하는 시간이 아닌가

두려움의 들녘에서 울던 오래된 울음이

징역살이하듯 갇혔던 가슴으로 번지고 있다


기도를 물고 돌아오는 새들의 소리다


해설 자문自問에서 서정의 언어로 더듬어낸 성사聖辞

권혁재(시인)



저자 약력

이진환


경북 포항 출생

2014년 국민일보 신춘신앙시 대상

시집 (오래된 울음)

21회 산림문화작품상 수상


jjjinlee@naver.com


2022년 10

이진환

08253e47b04c4c25054997cde2f48e74_1666921532_18.jpg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