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의 시간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골목의 시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88회 작성일 20-10-18 15:22

본문

골목의 시간





감전동 새벽시장엘 가려면
여러 모양 여러 소리를 가진
골목들을 지나야 한다

내 있던 하숙집 앞 사거리는
한 달 한 번 꼴로 교통사고가 났다

골목 모퉁이 공단식당의 아들내미
코 흘리며 다가오면 용돈 달라는 신호
신호에 맞춰 내 손은 빠르게 지갑으로 달려갔다

또 신호등 지나 주물공장 저편엔
구름다리가 차들을 구름처럼 띄우고
추운 청춘은 다리를 절며 다리 밑을 지났다

나에겐 새벽시장은 산책로였다
하루의 일을 마치고 허름한 잠바 걸친 저녁
허기는 늘 새로웠다

오뎅 하나 따뜻한 국물 한 컵이면
어느새 사치스런 나의 행복
냄비에서 솟으며 내 코를 간질이던 김은
어떤 영혼 같기도 했다

하루를 잘 지내왔냐고 서로의 안부를 묻던
사람들 지금은 없다
떠나고, 배신하고, 실종되고, 또는 죽어가......,
그렇게 별똥별처럼 떨어져나간 사람들

골목을 빠져나와 작업장으로 향하던
1.5톤 트럭 안에서 들려오던 내 사랑 내 곁에
가수는 병마를 못이겨 가버렸다고 뉴스는 전했다

생은 골목길 들어서기 전의 비보호 좌회전 같은 것
좌회전은 자유, 그러나 보호는 기대 말라는

노래는 남았지만 가수는 가고
골목은 남았지만 유행가는 늘 바뀌었다

한번씩 나는 골목의 시간을 걷는다

여러 묶음 시간이 쌓인 내 골목에 쏟아지는
여러 모양의 빛과 여러 소리를 가진 노래들,

가만히 시장의 저녁을 둘러보고 있다

댓글목록

이옥순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직업에 귀천이 없다는 걸
재래시장에 가면 알 수 있지요
삶에 활력이 넘치는 곳이지만.......
요즘은 모두 기가 죽어 있어
돌아오는 내 발걸음도 무거웠답니다
다시 찾을것을 약속해보는 골목에서
내사랑 내곁을 흥얼거려 봅니다

너덜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끔 사회 초년생이던 그 시간을 사는 것은,
그 골목 그 시장 그 사람들이
지금은 어찌됐나 어떻게 살려나,
하는 궁금증도 있지만,
그 순수하던 젊음을 잃어버리지 않기 위함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남은 생에 최선을 다해야겠지요.
내 사랑 내 곁에를 마지막까지
피를 토하며 부르던 그 가수처럼요.
오늘 좋은 날 보내시길.

너덜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창동교님의 한 마디에 더 진정성을 가진 시를
써야지 하는 마음이 불끈 샘솟아오르는군요.
읽고 글 남겨주신 것 감사합니다.
한번씩 좋은 시로 찾아와주시길 고대합니다.
늘 건강, 건필하시길 빕니다.

Total 22,021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1 08-12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11 12-26
22019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35
22018 LV1G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8:41
22017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7:50
2201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7:41
22015
시골집 새글 댓글+ 1
최상구(靜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7:35
2201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7:16
22013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4:35
22012
겨울 간이역 새글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0:57
2201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0:21
2201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0-22
22009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22
2200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0-22
22007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0-22
2200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22
22005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22
22004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22
2200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0-22
22002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22
22001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22
2200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22
2199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22
21998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22
21997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22
21996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22
21995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0-22
21994
소나무 댓글+ 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0-22
2199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21
21992 슬픈고양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21
21991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21
21990
人間의 條件 댓글+ 1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0-21
21989
무렵 댓글+ 2
사장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0-21
21988
바닷가 도시 댓글+ 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21
21987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0-21
21986 키읔키읔루삥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21
21985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21
2198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21
21983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21
21982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0-21
2198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21
2198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21
2197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21
21978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0-21
21977
나무2 댓글+ 6
EKangCher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21
21976
밤의 숲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21
21975
도축장과 PETA 댓글+ 1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21
2197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20
21973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0-20
21972 슬픈고양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20
21971
길 /호암 댓글+ 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20
21970
댓글+ 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20
21969
달고기 댓글+ 4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20
21968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20
21967 겨울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0-20
21966
가을의 격 7 댓글+ 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20
21965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20
21964 키읔키읔루삥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20
21963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0-20
2196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0-20
2196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0-20
21960
쪽배의 몽유 댓글+ 7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20
2195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0-20
21958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0-19
2195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19
21956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19
21955
여린 시옷ㅿ 댓글+ 3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0-19
21954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0-19
21953 솔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0-19
21952
시인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