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을 굽다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어둠을 굽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112회 작성일 21-02-23 14:00

본문


어둠을 굽다





시간이 자정을 건너가도 내 머릿속에 사는

참새들은 잠들지 못하네


조잘거리는 소리를 쫓고 싶어 나나무스구리의 '사랑의 기쁨' 스피커 볼륨을 키워도

누군가 베림박을 타고 오르는 소리

옆집 노인 숭어 잡는 소리 


버스 종점이 가까울수록

핫바지 속에 바람처럼 빠져나간 사람들

열 아그래 해안선을 비추는 달빛처럼 출렁거리지 말자


세월의 어느 간이역에서 만난

어떤 여자도 외줄을 긋고

액셀을 밟았지


침대 밑에 켜켜이 쌓인 녹슨 기억들
오늘을 단절하지 못해,

손톱 끝으로 벽을 타오르는 시곗바늘


길 건너 슈퍼마켓도 이 밤 고독의 섬에서 쩔쩔매고 있네


오래전에 지운 옛 추억 하나가
하얀 돛을 세우고 가막만 바다를 가로질러 가면


싱크대 서랍장 냄비 속에 숨겨놓은 어머니 비밀 봉투

신사임당 민화들이 수군거리고

새벽 두 시 십오 분

철조망을 쳐놓은 창문 사이로 밤새 바람이 가탈을 부리더니

문틈으로 바람의 피가 흐른다.


까맣게 태운 새벽을 구독한 조각달이

창밖에 허벅지 거지고 서 있는 목련나무 위에

숙박부를 쓰는 밤.

 

댓글목록

김태운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둠을 빠져나온 조각달이 목련나무에 숙박부를 쓰는군요///
시인님의 닠 희양이라는 말은
제주에선 하얗다는 소리라서
잠시 착각했습니다
ㅎㅎ

희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불면의 밤을 표현했는데
모자람이 많습니다

희양이 제주에서는 그런 뜻이 있군요
희양은 제교향 옛이름입니다
고맙습니다.

Total 23,192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8 08-12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54 12-26
23190
질긴 오후 새글 댓글+ 1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4:03
23189
삼월에는 새글 댓글+ 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1:53
2318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1:16
23187
백안 새글 댓글+ 2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1:11
23186
*종(Zong)호 새글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1:00
23185
해거름 새글 댓글+ 6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37
23184
새글 댓글+ 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02
2318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9:54
23182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9:39
2318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9:03
23180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8:00
2317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7:23
23178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4:14
2317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0:14
2317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0:04
23175 소리안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2-28
23174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2-28
23173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2-28
23172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2-28
2317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2-28
23170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2-28
23169 웃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2-28
2316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2-28
23167
인동초 댓글+ 1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2-28
2316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2-28
23165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2-28
2316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2-28
23163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2-27
2316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2-27
23161
불면증 댓글+ 2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2-27
23160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2-27
23159
바람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2-27
2315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2-27
23157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2-27
23156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2-27
23155
길굴오아 댓글+ 3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2-27
2315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2-27
2315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2-27
23152 호롤롤로웽엥엥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2-27
23151 소리안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2-26
23150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2-26
23149 mdr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2-26
2314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2-26
23147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2-26
23146
세월 타령 댓글+ 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2-26
23145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2-26
23144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2-26
2314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2-26
23142 하얀풍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2-26
23141 호롤롤로웽엥엥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2-26
2314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2-26
2313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2-26
23138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2-25
23137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2-25
23136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2-25
2313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2-25
23134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2-25
23133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2-25
23132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2-25
2313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2-25
23130 호롤롤로웽엥엥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2-25
2312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2-25
23128 호롤롤로웽엥엥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2-24
23127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2-24
23126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2-24
23125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2-24
23124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2-24
2312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2-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