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감정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가을의 감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46회 작성일 22-11-24 18:40

본문

가을의 감정


봄은 봄 안에서

해맞이 계절의 통신을 보낼 것이지만

겨울을 마중하는 냇가의 풀숲은 꺾이어 있다

맹추 같은 바람이 슬슬 거드름 피우는 기척을 더듬어 겨울을 깨우고 있다

사각의 반듯한 창은 사내를 보고 있다

낚시와 가족 이야기, 다 저녁 때 흐르는 노을처럼

흙과 물과 빛이 뒤섞인 감정

창속의 풍경도 귀리를 먹으며 사내를 보고 있다

사내는 간결한 문장을 물고기처럼 입안에 넣고 오물거린다

한참 객기가 오를 때처럼 거친 폭포를 내려가는 건 쉽지 않은 여정

강한척함에 대한 자신과의 화해

나이가 들어서야 책들의 가르침을 넘어선 자신만의 리듬을 찾았다

노안 낀 낡은 창도 닦으면 삶이 꿈꾸는 멋진 광경, 아직 생생한 미지로 가고픈 열차

기차는 사내와 기적소리를 데리고 외길과 화해 속으로 멀어져간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0,034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50 12-26
30033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9:08
3003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8:52
30031 겨울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7:55
3003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7:21
3002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4:34
30028 담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3:40
30027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2-06
30026 등대빛의호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2-06
30025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2-06
30024 갱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2-06
30023
좋은 이 새글 댓글+ 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2-06
3002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06
3002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2-06
30020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2-06
30019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2-06
30018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05
30017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05
30016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2-05
30015
씨간장 댓글+ 2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2-05
3001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05
30013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2-05
30012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05
3001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2-05
30010 안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2-05
30009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2-05
30008 검은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2-05
30007
의자 댓글+ 12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2-04
30006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04
30005 보푸라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04
30004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2-04
30003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2-04
30002 아이미(백미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2-04
30001
가이세키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2-04
30000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04
29999 등대빛의호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2-04
2999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2-03
29997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2-03
29996 검은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2-03
29995 최상구(靜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03
29994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2-03
29993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03
29992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2-03
2999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2-03
2999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03
29989 미소향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2-03
29988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2-03
29987 등대빛의호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2-03
29986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2-02
29985 등대빛의호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02
29984 안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2-02
29983 안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02
29982
디어 에밀리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2-02
29981
빈틈 댓글+ 2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2-02
29980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2-02
29979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2-02
29978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2-02
29977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2-02
29976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2-02
29975
낮달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2-01
29974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2-01
29973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2-01
29972 미소향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2-01
29971 박성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2-01
29970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2-01
29969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2-01
2996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01
29967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2-01
2996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1-30
29965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1-3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