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경비원의 하루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어느 경비원의 하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17회 작성일 24-02-12 10:01

본문

  어느 경비원의 하





  30년을 함께한 아내에게 말했다.

  여보 다녀올게, 눈빛 교환 한번 해야지.

  출근하는 도로 난간 옆 매실나무 가지가 찬바람에 부르르 떨고 있다.

  그를 지나 느티나무 둥치를 눈으로 만지며 지하철역을 향한다.

  멀리 십자가가 눈에 들어온다.

  괴로웠던, 그러나 행복한 사나이를 생각한다.

  지하철 게이트를 자그마한 동백전 카드가 통과시켜 준다.

  나보다 조금 높은 곳에서 디지털 시계가 일곱 시 십 오 분을 표시하고 있다.

  잠이 덜 깬 눈들이 휴대폰을 만지작거린다.

  가는 삶 오는 삶.

  기차는 앞모습과 뒷모습을 보이며 내 앞을 오간다.

  휴대폰 외엔 세상이 없는 것처럼 사람들은 그에게 눈을 박고 있다.

  얼비치는 차창의, 이파리처럼 흔들리는 나의 전신을 본다.

  나의 자세는 너의 자세와 다를 거라고, 배에 힘을 주고 상체를 곧추세운다.

  지하철을 나와 아파트 곁 스물 다섯 그루의 메타세콰이어를 바라보며 걷는다.

  지금껏 몰랐다.

  저들이 그 나무인 것을.

  삼나무로 착각하고 이 년을 보냈다.

  첫눈 내리던 어느날 호위무사처럼 눈송이들을 맞이하던 그들을 보며 나는 문득 그들이 메타세콰이어일 거라는 생각을 해내었다.

  미안했다.

  그들의 이름을 불러주지 못해서, 그들의 존재를 눈치채지 못해서.

  내가 너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너는 나에게로 와 꽃이 되었다.

  불현듯 옛 시인의 시가 떠올랐다.

  그들 우듬지에 자리한 세 개의 까치집이 세상의 마지막 희망인 양 앙상하게 매달려 있다.

  어제처럼 비가 내린다.

  언제나처럼 바람이 분다.

  오래고 낡은 내 구둣발이 풀이 죽은 낙엽들을 차고 지나간다.

  아파트 2층 동백꽃이 마지막 하나 남은 꽃송이를 매달고 있다.

  배롱나무는 빨간 꿈을 꾸는 듯 살짝 몸을 젖히고 있다.

  어서 오라고 눈짓하는 만리향은 둥치와 우듬지가 동시에 흔들린다.

  아이들이 생각났다.



  안녕 내 영혼을 다녀간 꽃봉오리들아.

  상류와 하류처럼,

  멀리 떨어졌으나 끝내 이어져 있을 마음들아.

  너희들 파란 마음이 앉고 서고 놀던 자리.

  회색빛 생각을 하늘빛 생각으로 바꾸던 놀이터에서,

  윤슬처럼 반짝이던 아이들아.

  그 곳 상류에서도 빛나기를.

  내게 투명한 즐거움을 부어주던 은빛 물고기들아.

  저 연어들처럼,

  탁류의 세상 박차고 오르기를.

  아침부터 저녁까지 어른들보다 순전한 지혜를 무심히 부어주던

  내 착한 쑥부쟁이들아.

  햇살을 받아 든 산등성이 물푸레나무에게처럼

  마침내 푸르디푸른 축복 너희게 닿기를.



  서울로 이사 가던 날 함께 사진을 찍자며 로비 근무 서던 내게로 와 주었던 아이들에게 나는 이 시를 적어주었다.

  줄 게 내겐 이것 밖에 없다며.

  과학고에 진학해서 휼륭한 여자 과학자가 되겠다던 현아.

  처음 막막하던 내게, 아저씨 고마워요,라며 고마운 손편지를 주었던 윤아.

  클레멘티 소나티네 악보책을 보이며 환하게 웃던 연아.

  홈플러스 간이 공연장에서 어른들과 합주했다며 자랑하던 원아.

  비 오는 날 엄마와 함께 비를 맞으며 비처럼 미소 짓던 진아.

  난 몰라요 밖에 모르는 꽃송이 같은 지원아.

  주먹인사 날리며 씩씩하게 인사하던 준아.

  아저씨, 밝아지려는 마음이 더 아저씨를 밝게 만들어요, 어른 같은 말로 나를 가르쳐주던 유야.

  작은 포스트잇에 내 초상화를 그려주곤, 아저씨 신분증이예요,하던 내 착한 아이들아.

  내 시를 너희들에게 보낸다.

  정문 게이트를 열어주면서 나는 후문 게이트의 안위를 생각했다.

  드나드는 차들의 얼굴과 뒷모습을 보면서 바퀴의 표정을 생각했다.

  여러 모양 여러 생각, 그러나 한번의 하루.

  그 하루를 뒤로하고 아파트를 나와 지하철역으로 향한다.

  사람들과 하품을 지나 집 초인종을 누르면 들리는 소리.

  잘 다녀왔어요?

  아내의 30년 묵은 사랑이 내 심장을 지그시 누른다.

  저녁은 깊고 구기자차는 맑다.






   



  

댓글목록

수퍼스톰님의 댓글

profile_image 수퍼스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느 분에 대한 하루 삶의 영사기를 돌려 놓은 듯 아날로그의 화면이 시인님의 시에서
크로키 작품처럼 흘러갑니다. 아이들에게 적어주신 시가 일품입니다. 시에서 아이들을 향한 사랑이 짙게 배었습니다.
이 시를 받은 아이들은 세월이 흐른 뒤에라도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간직하고 있을 것 같습니다.
아이들의 사랑과 아내 분의 30년 묵은 사랑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좋은 시 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덜길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별 것 없는 삶이지만,
묵은 사랑만큼은 매실청처럼
보존하고 싶습니다.
시인님의 하루도 그러하시길
기도드립니다.

Total 33,855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71 12-26
33854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0:53
3385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0:14
33852 손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2-25
33851 드림플렉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2-25
33850 상당산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2-25
3384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2-25
33848
아지랑이 새글 댓글+ 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2-25
33847 지중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2-25
33846
당신이어서 2 새글 댓글+ 1
소리안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2-25
33845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2-25
33844
달빛 소금 꽃 댓글+ 1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2-24
33843 민경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2-24
33842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2-24
33841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2-24
33840
엇박 댓글+ 1
修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2-24
33839
대보름 댓글+ 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2-24
33838
음주운전 댓글+ 2
청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2-24
33837
동백꽃 댓글+ 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2-24
3383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2-24
33835
비밀의 속성 댓글+ 4
안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2-24
33834
겨울밤 나기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2-24
33833
고등어 댓글+ 2
사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2-24
33832
처음 그대로 댓글+ 1
소리안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2-24
33831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2-23
33830
알람시계 댓글+ 2
청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2-23
33829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2-23
33828
호떡 댓글+ 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2-23
33827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2-23
33826
바람의 꿈 댓글+ 1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2-23
33825
어쩧든 댓글+ 2
소리안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2-23
33824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2-23
33823
유년의 나비 댓글+ 4
사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2-22
33822
여름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2-22
33821
Piano 댓글+ 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2-22
33820
성공 댓글+ 2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2-22
33819
아메리카노 댓글+ 2
청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2-22
33818
정월 대보름 댓글+ 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2-22
33817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2-22
33816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2-22
33815 소리안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2-22
33814
진주晋州 댓글+ 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2-22
33813
진술서 댓글+ 1
21살대학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2-22
33812
카페, 프란스 댓글+ 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2-22
33811
이명 댓글+ 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2-21
33810 민경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2-21
33809
북과 징소리 댓글+ 2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2-21
3380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2-21
33807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2-21
33806
댓글+ 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2-21
33805 월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2-21
33804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2-21
33803 소리안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2-21
33802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2-21
33801
중국인 댓글+ 1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2-21
33800
강구항 댓글+ 7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2-20
33799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2-20
33798
겨울 지기 댓글+ 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2-20
33797 사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2-20
33796
봄의 한 소식 댓글+ 2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2-20
33795
봄의 활기 댓글+ 2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2-20
33794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2-20
33793
다시 봄 댓글+ 3
청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2-20
33792
녹두꽃 댓글+ 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2-20
33791
비는 늘 댓글+ 1
소리안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2-20
33790
무제 댓글+ 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2-20
33789 겨울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2-20
33788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2-19
33787
구멍 댓글+ 1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2-19
3378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2-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