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봄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73회 작성일 18-04-25 16:26

본문




봄날




멀리서 용접하는 불빛처럼

계절은 피우고 지운다


나이들 수록 가까워지는 것과 

젊었을 멀리 있었던 것들이 양 떼처럼

꾸역꾸역 몰려오는 시간


귀를 적시는 검은 소리의 물결은 

저녁을 타고 흐른다,


당신에게 같은 말하면

해는 조금 길어지고 

바람은 곁에 다가와 살랑거린다


그럴 때면

당신의 발랄한 웃음소리는

어린아이의 가벼운 머리칼처럼 나부끼고

나는 


소년이 타고 가는 자전거 바큇살에 

빠르게 감겼다 풀리며 

희게 빛나는 눈부신 시간을 바라본다


아름다운 한때의 빛깔로 펼쳐지는 

소년의 사막으로

흰빛의 계절들이 쏟아진다


아무도 찾으러 오지 않는 유실물처럼 

봄날이 공터에 쌓여 있다


추천0

댓글목록

이장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나이들 수록 가까워지는 것과
젊었을 때 멀리 있었던 것들이 양 떼처럼
꾸역꾸역 몰려오는 시간]

[두 귀를 적시는 검은 소리의 물결은
저녁을 타고 흐른다,]

시에서 눈을 뗄 수 없네요.
자꾸 보게 되네요.
좋은 시 잘 감상하고 갑니다.
마지막 연 공감합니다.^^
늘 건필하소서, 그믐밤 시인님.

Total 27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27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2-01
26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1-18
25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1-03
2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2-09
23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1-21
2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1-08
2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0-28
20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0-23
19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0-09
18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9-08
17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8-29
16
이미지 댓글+ 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7-21
15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7-17
1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7-01
13
빈센트 댓글+ 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6-24
1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6-11
열람중
봄날 댓글+ 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 04-25
10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6 0 02-11
9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8 0 02-06
8
사해 댓글+ 3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2 0 01-31
7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3 0 01-29
6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2 0 12-20
5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5 0 12-12
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8 0 11-25
3
풍경 한 장 댓글+ 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7 0 11-21
2
나무전차 댓글+ 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9 0 11-15
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7 0 11-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