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롱에 대하여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장롱에 대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96회 작성일 18-06-15 15:25

본문

장롱에 대하여

 

사회간접자본 같은 장롱이

안방에 떡하니 버티고 있을 때

그 집에 대해 믿음이 간다

 

양가 부모 축복과 친구들 부러움 속에서

혼인이 이루어진 것 같고

말다툼 있어도 시소처럼 수평을 이루어

지속가능한 결혼생활

가족의 발전을 증명하는 균형추 같다

 

집안의 냉기를 막는 풍채

팔작지붕의 서까래처럼

여물 잘 먹고 대기 중인 황소처럼

선산의 소나무처럼

든든하다

 

차가 없고 운전 못해도

어느 은행같이 면허증 보관하여

주인 안위 도모해주고

쓰나미처럼 대형 손님 스칠 땐

비우는 아량까지 있기도 하다

 

낡은 귀퉁이

부부 애정 집안 연륜 말해 주는데

황혼의 로맨스에 박수치던 자개 웃는데

찬바람에 떨고 있는 그를 보는 맘을

벽에 찰싹 붙은 재취(再娶)가 알기나 할까

 

 

 

추천0

댓글목록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잘롱에 대하여 잘 읽었습니다
예전 결혼 최고의 혼수품이었죠
고맙게 잘 읽고갑니다
편안한 주말 맞이하십시요

Total 93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9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1
9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0
9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19
9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1-17
89
暴雪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1-15
88
독립문에서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1-13
8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11
86
제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09
8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08
84
중독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06
83
글삯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 01-05
8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03
8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12-31
8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2-30
79
쉰마을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2-29
78
기증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12-28
7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2-26
76
성탄절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2-25
75
철새 댓글+ 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2-22
74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2-19
7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2-17
7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2-16
7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14
7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2-13
6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2-11
6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12-09
6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2-08
6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2-06
6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2-05
64
숭얼숭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2-04
6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2-03
6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1-29
6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1-26
6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1-24
5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1-23
5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1-15
5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1-08
5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11-07
55
배부른 후회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1-06
5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1-04
5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1-03
52
가을앓이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1-02
5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11-01
5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0-26
4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0-24
48
입속의 풍경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0-23
4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0-15
46
망해사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0-14
4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0-12
4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0-11
4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0-10
4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0-09
4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0-08
4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0-05
39
몸의 소통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0-02
3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0-01
3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9-29
36
구멍난 양말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21
35
바람교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9-19
3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9-17
3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15
3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9-13
3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11
30
커튼콜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9-09
2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9-08
2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9-06
2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05
2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9-04
2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9-02
2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8-3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