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문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열린 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61회 작성일 18-06-29 06:15

본문


굳게 잠겨있던 문이 열리고

감금되어 있던 자유가 풀려난다.

-

문 이었다가

벽 이었다가

막힘이었던,

불통이 허물어지고

-

통로가 되고

소통이 이루지는 열려진 문,

속이 다 들여다보인다.

-

여전히 어둠이 깔려있고

아무도 찾아주는 이 없는,

폐가처럼 닫혀 지지 않는,

제 기능을 상실한 문이

하품을 하고 있다.

추천0

댓글목록

소드님의 댓글

profile_image 소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


문이라 하시니
문재*를 문득 떠올려 봅니다
이렇게 키보드를 두들기기는 하나
세상살이 문제에 눈을 감고 있어서
잘은 모르지만
문이 문제가 있다 없다

네이버와 다음이 겨루는 듯 하더군요

보수와 진보



`그냥 제 나름대로 시컷, 시답지 않게 오독해 보다 감니다
문제없는 안녕한 하루 되세요

장 진순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찾아주시고 관심있게 보아주시어 감사드립니다
세상에는 허다한 문들이 있어, 보이지 않는 마음의 문도..
오늘도 복된날 되세요 소드시인님

Total 146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46
허욕 댓글+ 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1-22
14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1-18
14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17
143
사랑의 열매 댓글+ 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14
142
불청객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08
141
말은 못 해도 댓글+ 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02
140
꿈나무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2-31
139
송구영신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2-24
138
가정과 행복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2-22
137
그도 한때는 댓글+ 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2-20
13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2-13
135
건들바람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2-10
13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2-08
13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06
13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1-19
13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13
13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1-12
12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1-07
12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1-06
12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0-27
12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0-25
12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0-22
12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0-17
12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0-15
12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0-11
12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0-09
12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0-07
11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0-06
11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0-02
11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9-29
11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9-28
11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9-27
11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9-26
11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9-24
11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20
111
왕이 되 소서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9-15
11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9-13
109
만월 댓글+ 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9-10
10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07
10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9-03
10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8-31
10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8-28
10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8-22
10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8-16
10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8-10
10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8-02
10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7-31
9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7-31
98
아내의 선물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7-19
97
갈대 여인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7-17
96
빗나간 인생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7-16
95
불공평 댓글+ 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7-12
94
옛정 댓글+ 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7-10
열람중
열린 문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6-29
92
화장실 풍경 댓글+ 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6-25
9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6-22
9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6-18
8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6-17
8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6-14
8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6-11
8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6-05
8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 05-31
8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5-23
8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5-19
8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5-15
8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05-14
8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 05-14
7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0 05-03
7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5-01
7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4-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