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깃장을 담그다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어깃장을 담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27회 작성일 18-08-10 06:50

본문


어깃장을 담그다

도골


메주를 꼬드겨 어깃장을 담갔다

간장보다는 덜 짜고
고추장보단 더 맵다
된장보다는 덜 구수하지만
쌈장 같은 젠장이나 으름장보다는 더하다

세월고에 못나진 어깃장은 날것이 제맛
언어도 태어나서 변하고 사라지기는 해도
어디 원조 맛을 따라가랴
트렌드에 맞춰 어깃장을 놓다가는
주위 것들 다 잃는다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를 만든 이도
갈고 닦아온 사람이나 써온 사람들도
말로서 장을 담근 사람은 없었지
기초튼튼 언어를 재료로 요리를 한다거나
축약어가 춤추는 건 상상도 못했던 일

삶의 물결이 
말의 의미를 움직였을 뿐이라지만
본연의 임무를 잃어가는 어깃장
발효되기 전으로 영구보관해야겠다

추천0

댓글목록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본연의 임무를 잃어가는 어깃장
발효 되기 전으로 영구보전해야겠다]


심연에 메아리치다 스며듭니다
우린 늘 본연의 임무를 잃을 때 많아

소금이 본연의 소금맛 잃는다면
길가에 내 던져 버리듯 해 그게 문제!!

생각의 맛을 담금질하기 전에
다시 생각을 곧추어 숙성 시켜야 하리

오감을 통해 느끼는 것을 채로
걸러 한 번 쯤 다시 생각해 보렵니다

늘 건강하사 향필하소서  은파 올림````~~*

Total 93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9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1
9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0
9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19
9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1-17
89
暴雪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1-15
88
독립문에서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1-13
8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11
86
제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09
8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08
84
중독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06
83
글삯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 01-05
8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03
8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12-31
8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2-30
79
쉰마을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2-29
78
기증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12-28
7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2-26
76
성탄절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2-25
75
철새 댓글+ 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2-22
74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2-19
7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2-17
7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2-16
7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14
7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2-13
6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2-11
6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12-09
6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2-08
6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2-06
6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2-05
64
숭얼숭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2-04
6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2-03
6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1-29
6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1-26
6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1-24
5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1-23
5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1-15
5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1-08
5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11-07
55
배부른 후회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1-06
5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1-04
5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1-03
52
가을앓이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1-02
5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11-01
5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0-26
4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0-24
48
입속의 풍경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0-23
4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0-15
46
망해사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0-14
4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0-12
4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0-11
4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0-10
4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0-09
4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0-08
4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0-05
39
몸의 소통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0-02
3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0-01
3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9-29
36
구멍난 양말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21
35
바람교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9-19
3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9-17
3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9-15
3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9-13
3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11
30
커튼콜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9-09
2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9-08
2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9-06
2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05
2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9-04
2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9-02
2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8-3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