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에 금이 갔다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품에 금이 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2회 작성일 18-08-19 11:32

본문


작품에 금이 갔다

도골


조선시대 여인의 미라가
원형에 가깝게 발견되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여인이
조금 컸다고 작품에 손을 댄다고 한다
부딪치면 깨어질 나이와 성질
부당해고 당한 노동자처럼
부작용에 항의하는 환자 가족처럼
쌍수 들고 말리다가 그만 두었다
신체발부 카드 꺼냈다가는 낭패볼 것 같고
아름다움은 내면에 있다고 하다간
외계인 소리 들을 것 같고
다시는 안 본다고 하면 뛰어내릴까봐 
입의 자크를 채운다
교정철사를 두른 동성에게 손을 내밀었으나
한 세대의 동지로서 가재로 변신
보톡스 왕비마저 기대를 저버리면서
쓸쓸한 가을남자로 남는다
팽이도 아닌데 돌려깎기는 아니고
완전히 자르는 것은 아니라 해서
부적을 주고 받고는 이마의 고랑을 더듬다가
배냇저고리 모습을 떠올리며
원판 불변의 법칙을 중얼거린다

원형이라고?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3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5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6:51
152
믹스커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5-23
15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5-19
15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5-17
14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5-15
14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14
147
엉겅퀴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 05-12
14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5-10
145
주유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 05-09
14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5-08
14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5-07
14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06
141
간헐적 삶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5-04
14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4-29
13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4-27
13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4-26
13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4-25
136
지금 이 반도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4-13
13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4-06
13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4-02
13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4-01
13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3-31
131
절명꽃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3-30
130
무거운 출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3-29
129
행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3-28
12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3-27
127
삶을 줍다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3-25
12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3-23
12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3-20
124
계급장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 03-19
123
봄맞이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3-17
122
삼단행법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3-14
121
식탁의 슬픔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3-10
12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3-09
11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3-08
118
발 상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06
11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3-02
116
살구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3-01
115
삶의 물증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2-28
11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2-23
113
대금연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2-21
112
꽁초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2-19
111
회전문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2-17
11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2-16
10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2-15
108
토네이도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2-14
107
대못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2-13
10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2-10
105
화전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2-09
104
겨울시장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2-08
103
나무 한 그루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07
10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04
101
독립문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2-03
10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2-02
9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2-01
9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1-31
9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1-30
96
웅덩이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1-29
9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28
9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1-27
9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21
9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1-20
9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1-19
9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1-17
89
暴雪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15
88
독립문에서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1-13
8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1-11
86
제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1-09
8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1-08
84
중독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