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미지 2 ) 코스모스를 말하다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 이미지 2 ) 코스모스를 말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162회 작성일 18-10-11 13:29

본문

2






코스모스를 말하다

 

석촌 정금용

 

 

부드러운  물결이다

춤을 멈추려 하지 않는  깃발이다

 

즈음한 계절을  알리려는  빛깔로 부는 나팔수이기에

동심원을 떠난  파문을 던져  숲에가려진 삼림지대를 헤쳐  벌판 걸어가는

푸른 수의 차림에 슬픈 눈을 가진  침묵에 행렬이 되었다

 

외곽으로  부챗살 무늬 퍼지는  색과 색에  조화로 

우주를 품은  가녀린 여인에  참을 수 없는 설레임에

 

어둠에 가려진 옛집 돌아가 그들의 파릇한 밀어로 속삭이다 

턱도 없다는  바람의 재촉을  못 이겨 


아스라한  초록별에서 

가냘픈 가슴에  꽃을 심어  가을의 깊이를  재는  가늠자가 되었다

살랑이는  바람 따라  주변을 살펴 

 

푸른 물결에  젖은 손을  흔들어

무작정  떠나는  바람과  새와  나비와  잠자리를

약속도 없이

허공으로  배웅하는

 

분홍빛 그리움을

어찌 마무리 하려는지  스스로도 막연해

목이 메어  고개만 끄덕이다


이슬 삼킨 가는 어깨 

풀 죽어 있는

 

 

 











  

추천0

댓글목록

라라리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요사인 코스모스의 흔들림에 허공을 맴도는
잠자리도 취하지 않을까 싶네요

어디로 갈지 모르기 때문에
흔들리는 건지 목이 메어 배웅하는 분홍빛 코스모스
한참 들여다 보다 갑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마시지 않아도  비틀거리게 되는 것은
추향이 지닌  묘약인 듯 합니다

물 든  잎파랑이들이  벌써  연일 연타석  홈런입니다
추풍에  건필하셔요
고맙습니다
석촌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마지막 잠자리를 배웅하다 조문하다 춤추는 코스모스의
모습을 보았습니다.

슬프면 저나 울 일이지,  만장은 왜 내걸어?  ㅎ
감사합니다.  *^^

정석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에는  저승으로 가는  만장 행렬마저~~
눈길에  멎을 것도  같습니다

설움은  주변까지 울려야 
맛깔스러울  것 같기도  하고요 **
고맙습니다
석촌

허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춤을 멈추지 않는 깃발 들이,
눈부시게 파란 하늘을 받들며 손흔드는 코스모스가
지천이어서,
이제 가을이 가까이 지나감을 실감 합니다

좋은 시 자주 올려주세요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보이지는 않아도 
흔드는 손길을 보아    가을 바람이 지나감이  보입니다

우주가 친정인 
코스모스를  배웅할 날도  코 앞인 듯 합니다
허영숙시인님    배려 감사합니다
석촌

최현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코스모스 길을 검색하여 길을 떠나야겠습니다.
코스모스의 한들거리는 춤사위가 머리속에 빙빙돕니다.
토욜 아침의 공기가 한들거립니다.
좋은 시 , 너무 좋습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계시는  그곳도 
가을빛이  청명한가요

오늘은  다사롭기가  어머니 품속 같습니다
추정에  익은  주말내내  건강 하시기 기원합니다

두고두고  감상하게  글 많이 올려주시고요 ^^**
석촌

Total 12,708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 1 01-21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30 0 12-26
1270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23:43
12705 OK옷수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23:28
12704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23:28
1270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21:36
12702
꽁초 새글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21:31
12701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20:39
12700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8:05
12699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7:00
12698
이빨 청춘 새글 댓글+ 1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6:49
12697
시래기 새글 댓글+ 8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3:54
1269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3:28
12695
홍매화 새글 댓글+ 29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3:18
1269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 12:00
1269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1:52
12692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1:28
12691
천국의 깊이 새글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10:36
12690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0:20
12689
함박눈 새글 댓글+ 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9:19
12688
고 목 새글 댓글+ 1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9:17
12687
보리밭 새글 댓글+ 2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8:48
12686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8:42
1268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8:35
1268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8:33
1268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7:18
1268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7:16
12681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4:18
12680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4:08
12679
외로움 새글 댓글+ 5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12
12678
다르다 새글 댓글+ 1
명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04
1267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5
12676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01:23
12675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17
12674
일기 새글 댓글+ 6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0:23
12673
강태공님 덕분 새글 댓글+ 1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 00:00
1267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18
1267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18
12670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8
12669
처녀뱃사공 댓글+ 12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18
12668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18
12667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18
12666
개발에 닭, 알? 댓글+ 1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2-18
12665
봄의 희망 댓글+ 4
江山 양태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18
12664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18
12663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18
12662
펀치볼 시래기 댓글+ 2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2-18
12661
술국 댓글+ 1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18
12660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2-18
12659
6 & 9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18
12658
겨울 호수 댓글+ 2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8
12657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2-18
12656
밤의 중독 댓글+ 16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2-18
1265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2-18
12654
감 포 댓글+ 19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2-18
12653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8
12652
상고대 댓글+ 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8
12651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8
12650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 02-18
12649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2-18
12648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18
12647
포지션position 댓글+ 2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2-18
12646
나는 두렵다 댓글+ 3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18
12645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2-18
1264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18
12643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18
12642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18
12641 무능한젊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18
12640
1 댓글+ 2
mwuj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18
12639
살맛 나 댓글+ 1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