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자꽃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치자꽃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2회 작성일 18-10-12 00:17

본문

1.

치자꽃 피어오르는 날

나도 흉통胸痛을 갖게 되었다


치자꽃 피어오르는 날

치자꽃 치자꽃하고 불러주다가 나도 지난날 그 어디선가 시들어 빠진 폐, 가슴이 뻐근하여 그대로 바람 맞으며 너를 찾아갔던 날 있음을 기억하게 되었다 탱탱한 빗줄기가 그리던 사각형의 도시 너를 찾아갔었다 너의 가슴에 내 병을 옮겨주러 그러면 너는 울면서 내 폐 속 고인 고름을 핥아 주었다 바람 끝에 낯선 얼굴의 담장과 포도나무잎 쪼으는 날 선 표정 그 반짝반짝 빛나던 젖은 눈빛이 포도나무 그늘과 겹쳤다 날개 접은 귀뚜라미도 조용하였다 마주 비비는 날개는 젖은 침묵만을 냈다 너는 토움土音 섞인 황톳빛 쉰 목소리로 내게 마주섰다 그 어느 지점에선가 우리는 저 어둔 하늘을 걷어 낼 태양이 있음을 거부하게 되었다 사랑해요 사랑해요 사랑해요 사랑해요 사랑해요 사랑해요 너의 눈빛이 잉태하였던 격한 통증의 파도를 거스르며 폐렴肺炎 번진 나의 폐속에 촉루髑髏 눕히듯 너를 파묻었다 시간의 파편처럼 조각조각 쪼개진 너 육신은 부활한다지만 까맣게 소진해 버린 나의 거울


2. 

뜨겁게 달구어진 폐렴肺炎은 파초잎이나 토란꽃처럼 청아했다 또르르 굴러 가는 핏방울에 꽃가루가 비친다 수많은 꽃가루들이 저마다 한 마디씩 한다 사랑해요 사랑해요 사랑해요 사랑해요 사랑해요 사랑해요 모든 꽃가루들이 병들어 있었다 모든 꽃가루들이 잘린 발로 나를 짓이겼다 꽃이 피어 오르는 그 순간부터 소멸로 질주하고 있음을 내 굳어 버린 혀가 찐득찐득한 피로 노래해 낼 수 있을까 잡아놓을 수 없는 노래가 가난한 집에 산다 내 심장은 너무 약하다 난자亂刺당한 황홀같은 꽃잎이 잠시 지상에 내려와 풍화작용처럼 나를 돌려놓으며 책망한다 가슴 깊숙이로부터 목으로 끒어오르는 나의 불면 군데군데 놓여진 촉루囑累마다 이름 모를 꽃이 핀다 버려진 내 삶의 예리한 협곡마다 그렇게 꽃이 진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702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 1 01-21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29 0 12-26
12700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8:05
12699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17:00
12698
이빨 청춘 새글 댓글+ 1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6:49
12697
시래기 새글 댓글+ 7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3:54
1269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3:28
12695
홍매화 새글 댓글+ 18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3:18
1269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2:00
1269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1:52
12692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1:28
12691
천국의 깊이 새글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0:36
12690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0:20
12689
함박눈 새글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9:19
12688
고 목 새글 댓글+ 1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9:17
12687
보리밭 새글 댓글+ 2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8:48
12686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42
1268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8:35
1268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8:33
1268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7:18
1268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7:16
12681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4:18
12680
최저임금 새글 댓글+ 1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4:08
12679
외로움 새글 댓글+ 6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12
12678
다르다 새글 댓글+ 1
명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2:04
1267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5
12676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3
12675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17
12674
일기 새글 댓글+ 3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0:23
12673
강태공님 덕분 새글 댓글+ 1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0:00
1267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18
1267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8
12670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8
12669
처녀뱃사공 새글 댓글+ 10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18
12668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18
12667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8
12666
개발에 닭 알? 댓글+ 12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2-18
12665
봄의 희망 댓글+ 4
江山 양태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8
12664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2-18
12663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2-18
12662
펀치볼 시래기 댓글+ 2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2-18
12661
술국 댓글+ 1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18
12660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2-18
12659
6 & 9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2-18
12658
겨울 호수 댓글+ 2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18
12657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2-18
12656
밤의 중독 댓글+ 16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2-18
1265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2-18
12654
감 포 댓글+ 19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2-18
12653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18
12652
상고대 댓글+ 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18
12651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8
12650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2-18
12649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2-18
12648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18
12647
포지션position 댓글+ 2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2-18
12646
나는 두렵다 댓글+ 3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18
12645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18
1264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18
12643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8
12642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2-18
12641 무능한젊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18
12640
1 댓글+ 2
mwuj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18
12639
살맛 나 댓글+ 1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18
12638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17
12637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17
1263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17
12635 XvntXyndr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17
12634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17
12633
둥지 댓글+ 1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