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해사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망해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10회 작성일 18-10-14 13:25

본문

망해사


도골

진봉산 고개 너머 눈물바위 벼랑 위에서
망망대해 내려다보다 태어난 도량
한쪽은 이승 한쪽은 저승 같은 길 휘돌아서면
그리움을 닦던 여인이 환생한 듯
느티나무 한 그루 아늑하게 맞이한다
하늘의 외로움을 묵묵히 받아내며
뭍과 바다의 연민을 이어주고
망국의 한을 흘려 보내던 바다를 마당 삼아
금빛 돗자리 깔아놓은 김제평야를 달리던 민심을 보듬는다

바라본다는 건 바라는 것을 이룰 수 있는 힘
황토를 바라보다가 문화강국으로 우뚝 섰고
바다를 바라보다가 해상제국을 꿈꾸었던 나라

붉은 물결이 바다의 상층을 바꾸어 나갈 때
외롭던 운주사의 천불천탑과 
그리움을 놓친 불갑사의 상사화 교감해 온 듯
낙화암을 응시하던 눈길은 거두고
뻘을 넘어오는 신문물이
보살들을 들썩이게 했던 세월 세월들

일천 여년 불국정토를 바라던 백성의 꿈이
새록새록 살아나고 있다   

  

추천0

댓글목록

Total 163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6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6-23
16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6-20
161
무더위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6-17
160
어,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6-15
159
불면의 밤에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6-14
158
터널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6-12
157
무거운 출근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6-10
156
자반고등어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6-04
15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30
15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5-28
15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5-25
152
믹스커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5-23
15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5-19
15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5-17
14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5-15
14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5-14
147
엉겅퀴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 05-12
14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5-10
145
주유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 05-09
14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08
14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5-07
14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05-06
141
간헐적 삶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5-04
14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4-29
13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4-27
13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4-26
13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 04-25
136
지금 이 반도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4-13
13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4-06
13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4-02
13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4-01
13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3-31
131
절명꽃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3-30
130
무거운 출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3-29
129
행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3-28
12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3-27
127
삶을 줍다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3-25
12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3-23
12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3-20
124
계급장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 03-19
123
봄맞이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3-17
122
삼단행법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3-14
121
식탁의 슬픔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3-10
12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3-09
11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3-08
118
발 상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3-06
11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3-02
116
살구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3-01
115
삶의 물증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2-28
11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2-23
113
대금연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2-21
112
꽁초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2-19
111
회전문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2-17
11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2-16
10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2-15
108
토네이도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14
107
대못 댓글+ 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2-13
10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2-10
105
화전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2-09
104
겨울시장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2-08
103
나무 한 그루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2-07
10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2-04
101
독립문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2-03
10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2-02
9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2-01
9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1-31
9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1-30
96
웅덩이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1-29
9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1-28
9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1-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