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의 유혹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파도의 유혹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67회 작성일 18-11-07 10:23

본문

파도의 유혹

 

바다는 때로는 노래를,

바람이 거칠면 울고 있었다


아침 햇살에 붉게 충혈된 눈

저녁 해가 질 때면 깊숙한 그리움

금빛 물결로 잠재우며 하루를 마감한다 


그때마다 바람 따라 팔색조처럼

가슴 깊이 파고드는 파도에 유혹

 

지나간 꿈과 사연이 농축되었을

물결은 백사장에 수많은 추파를 

사랑한다고, 돌아온다, 다짐한 맹세,

떠나간 임 기다리던 애욕과 슬픔이라고

 

한처럼 부르짖는 남도 육 자백이

파도를 꺾으며 틈새를 헤집는데,

대물림도 끊겨버린 무심한 세월

방탄 소년 춤사위가 카페를 흔들고 있다, 


이제나저제나 바라는 꿈은

샛강 물도 바다에서 만나는 지금,

이국땅 황야에 거친 사막에서

메마른 물줄기로 건너기는 너무나 먼

 

오늘도 어김없이 석양빛 노을, 

발갛게 다가오며 깊숙한 피사체

오로라처럼 넘실넘실 파고드는 것은

닿지 못한 그리움과 파도의 유혹.

 


추천0

댓글목록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국에 대한 그리움 예전에는
토요일 수업 일찍 끝나면 바닷가
파도속에 마음을 추스렀던 기억

그 때는 한 주간 동안 막힌 숨통
그나마 바닷바람 쇠면서 달랬기에
바다는 위로의 수단이었던 기억

그 시절의 추억 물결 가슴에
젊은 날의 그리움이라 싶은 맘
황혼의 물결 속  일렁입니다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향이 바닷가 였던 분
문인들 상당히 많은 이유
어느 날 갑자기 그리움이
가슴에 물결치기에

심연의 바다에서 마음껏
글 통하여 자유로이 넘놀아
과거 돌아 보며 힐링 시키며
삶의 향 휘날리나 봅니다

[두무지]시인님의 심상에
그 그리움이 오로라처럼
피어오르는 시향에 옛 추억
가슴으로 물결쳐 와서 그때로
잠시 타임머신 타고 가 봤네요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1]    https://www.youtube.com/watch?v=_LjP6dZquXk

2]    https://www.youtube.com/watch?v=KgThDkhTfdQ


제제 [K]문인께서 권유하신것에 대한 답변을 드리면서 [두무지]님께도

유투브를 카피하였습니다. 시간이 되시면 들어 보세요. 늘 건강하사

세상에 아름답고 생명참의 향기로 휘날리시길 두 손 모아 기도합니다.

두무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국에서 고향바다를 그리는 생각은 남다르리라 믿습니다
그런데 저의 글 내용이 충분히 살펴주지 못한 것 같아 부끄럽습니다
오늘도 이곳은 많은 비가 내립니다
건강과 행운을 멀리서 빌어 드립니다.

정석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바다는  파도를 빌어  무수한 낙서를 남겼다가
필경에는  말끔히 지우고 가버리죠^^

아마도
결벽증을 감추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오대양을 누볐으면서도요 ㅎ ㅎ
석촌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누구에게나 바다와 함께한 추억은 새로울 것 같습니다
특히나 바다가 고향이라면 더욱 그럴거 같습니다
시원찮은 글 지금보니 부끄럽습니다
평안을 빕니다.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파도는 오만가지 생각을 가져다 주는데
유혹으로 느낀다면 가슴이 무척이나 설레일 것 같습니다.

그리움 기다림, 모든것이 뭉쳐진 사랑까지...

바다와 파도와 항상 같이하시는 두무지님이 부럽습니다. ㅎㅎ *^^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힘든 세파를 대변하듯
파도의 흔들림은 묘한 여운을 줍니다
비가 오락가락 합니다
마음 가벼운 오늘이기를 빕니다.

Total 12,056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 01-21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03 0 12-26
12054 푸른심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00:17
1205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0:00
1205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1-23
1205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1-23
12050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1-23
12049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23
12048 하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23
12047
난 알아요 새글 댓글+ 10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1-23
12046 공덕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23
12045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1-23
12044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3
12043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3
1204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3
12041
나의 기도 새글 댓글+ 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3
12040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1-23
12039
이슬 새글 댓글+ 7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23
12038
[퇴 고] 용 서 새글 댓글+ 16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23
12037
누 이 새글 댓글+ 23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3
12036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23
12035
베란다 정원 새글 댓글+ 2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 01-23
12034
나는 B급 시인 새글 댓글+ 24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 01-23
12033
병아리 새글 댓글+ 2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1-23
12032
기억과 기억력 새글 댓글+ 1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1-23
1203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1-23
12030
미친 여자 새글 댓글+ 1
심재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3
12029
인생의 길목 새글 댓글+ 2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23
12028
사랑의 일 새글 댓글+ 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23
12027 육체없는사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3
12026
막쓴氏 새글 댓글+ 6
푸른심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3
12025
팔자란 문신 새글 댓글+ 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1-23
12024
땅을 파다 3 새글 댓글+ 1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 01-23
12023
달개비 꽃 새글 댓글+ 10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23
12022
겨울 목련 댓글+ 28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23
1202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1-23
12020
못다 한 꿈 댓글+ 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2
1201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2
12018
끝으로 댓글+ 1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01-22
12017
미세먼지 댓글+ 4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2
12016
요즘 트렌드 댓글+ 9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1-22
12015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22
12014
사랑 노래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1-22
12013
멈춤 댓글+ 8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2
12012
바위 와 바람 댓글+ 1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2
1201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1-22
12010
연인 댓글+ 2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22
12009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22
12008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2
12007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1-22
12006
질 주 댓글+ 1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22
12005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22
1200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1-22
1200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22
12002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2
1200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1-22
12000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1-22
11999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2
11998
허욕 댓글+ 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1-22
11997
땅을 파다 2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22
1199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22
11995 푸른심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2
11994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2
11993
사랑의 꽃비 댓글+ 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2
11992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22
1199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1
1199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21
11989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1
11988 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21
11987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