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쇄원에 드는 바람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소쇄원에 드는 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7건 조회 112회 작성일 18-11-08 06:15

본문




소쇄원瀟灑園 에 드는 바람

 

석촌 정금용


 

 

가뭇한

큰 바위아래  다람쥐 멈춰서고

눅눅한 푸른 이끼 당겨 석간 구르는 물소리

물속보다 청량해

 

다가서는 댓잎바람  

오곡문五曲門 지나 더 간절해져

기다림도

찾아옴도  

모두 빈  대봉대待鳳臺

나른한 댓돌을 괜 여름이 졸고

 

빛이 섞인 밝은 바람  

광풍각光風閣을 떠날 줄 몰라

돌난간에 깃든 녹음綠陰 건너

 

장원봉 너머 맑게 걸어놓은 달

푸른빛에 기대어 고즈넉한 제월당霽月堂

대숲 몰래 스미는 바람 마당가에

마디마디 소소하다

 

증암강 비탈에

천년을 굽어 푸른 아람 솔이

자미탄紫微灘을 지켜 섰는데

 

돌담아래 백일을 붉힌 백일홍은

찰나에 지는 생이 애달파

고개 숙인다







추천0

댓글목록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돌담 아래 붉은 백일홍은 시인님의 마음으로 피었을 것입니다. 소쇄원!!! 한 번 가보고 감동이었는데..다시 가서
그 마당, 그 툇마루에 마음 드리우고 한 수 적어보고 싶어집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너무 비었을 때는  텅 빈 자연속에서  길을 찾게되나 봅니다
옛 길이  숨통을 틔워  줍니다

대숲이  외갓집 온 듯  반가웠고요
고맙습니다
석촌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쇄원에 북서풍에 대숲 흔들리는 소리가
맑게 전해 집니다
그곳에 다람쥐 눈은 더 맑아 보이데요?
남도의 멋이 풍기는 오솔길을 산책한 모습이 부럽습니다.

달빛도 차마 떠나지 못한 밤!
그곳에도 가을이 조금씩 저물어 가겠네요
평안을 빕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날은  별빛이 우박처럼 쏟아져
증암강 물빛이  쪽을 깨물었지요 >> 짙푸르렀습니다

달빛아래 풍류는  반역이었고요ㅎ ㅎ
고맙습니다
석촌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선비의 기상으로 거닐어 보셧군요, 소쇄원!
양산보의 숨결이 아직도 살아있는...

대숲에 청풍이 드니 천지가 숨을 주이는 구나.
한 폭의 풍경화 속에 갓쓰고 거닐다 갑니다. ㅎㅎ *^^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직도 살아계시더이다
운치를  보아하니  정정하셨고요 ^^

방생한  다람쥐도  어찌나  바지런 하던지
눈을 뗄 수 조차 없었지요 ㅎ ㅎ

청풍이 안부 전하던걸요
고맙습니다
석촌

Total 12,071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 01-21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04 0 12-26
12069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16:39
12068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4:39
12067
남자라는 죄 새글 댓글+ 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3:13
12066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2:26
12065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2:18
12064 jinko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1:48
12063
삶의 편린 새글 댓글+ 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0:56
12062
노인과 새끼 새글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9:52
12061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9:51
12060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9:21
12059
군고구마 새글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9:11
1205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9:06
12057
왈츠 새글 댓글+ 16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8:46
12056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8:28
12055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6:21
12054
돼지저금통 새글 댓글+ 2
푸른심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3:53
12053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22
12052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04
12051
새글 댓글+ 7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0:35
12050
찔레꽃 새글 댓글+ 6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0:33
1204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0:00
12048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3
1204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23
12046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3
12045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3
12044 하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3
12043
난 알아요 새글 댓글+ 11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23
1204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23
12041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23
12040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23
12039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23
12038
나의 기도 댓글+ 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23
12037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23
12036
이슬 댓글+ 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23
12035
[퇴 고] 용 서 댓글+ 16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1-23
12034
누 이 댓글+ 2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1-23
12033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23
12032
베란다 정원 댓글+ 2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 01-23
12031
나는 B급 시인 댓글+ 24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1-23
12030
병아리 댓글+ 2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23
12029
기억과 기억력 댓글+ 1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23
12028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1-23
12027
미친 여자 댓글+ 1
심재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3
12026
인생의 길목 댓글+ 4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1-23
12025
사랑의 일 댓글+ 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3
12024 육체없는사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1-23
12023
막쓴氏 댓글+ 6
푸른심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1-23
12022
팔자란 문신 댓글+ 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1-23
12021
땅을 파다 3 댓글+ 1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 01-23
12020
달개비 꽃 댓글+ 10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3
12019
겨울 목련 댓글+ 28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1-23
1201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23
12017
못다 한 꿈 댓글+ 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2
1201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2
12015
끝으로 댓글+ 1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1-22
12014
미세먼지 댓글+ 4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2
12013
요즘 트렌드 댓글+ 9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1-22
1201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22
12011
사랑 노래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22
12010
멈춤 댓글+ 8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2
12009
바위 와 바람 댓글+ 1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1-22
12008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2
12007
연인 댓글+ 2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22
12006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2
12005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1-22
12004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22
12003
질 주 댓글+ 1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2
12002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