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린 경운기의 지혜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느린 경운기의 지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84회 작성일 18-11-08 13:25

본문

느린 경운기의 지혜

 

가을 추수가 끝난 농촌의 풍경,

천천히 굴러가며 풍요를 꿈꿨던

느린 경운기가 되고 싶다

 

한 해의 결실이 낡은 바퀴 아래

옥토로 바뀌는 환경을 도모하며

석양빛 노을에 번뜩이는 삽날의    

 

흙 속에서 터득한 남다른 지혜는

수많은 미생물도 이롭게 굴복시키는

경운기의 생애는 內功에 천재

수확을 일구는 근원을 도맡고 있다

 

느리지만 쉬지 않고 기어가는

삽날을 처박은 분골쇄신의 넋으로

황폐한 땅과 돌멩이도 무너뜨린다

 

추수의 기쁨은 타인의 몫!

경운기가 일구었던 결실에 힘은

사라진 듯 흔적마저 찾을 수 없고

텅 빈 들녘은 슬픈 가을비가 내린다

 

그동안 쉴 새 없이 연마한 공으로

드넓은 논밭이랑 갈아엎고도

결실에 자랑은 언제나 인간에 몫

 

차가운 겨울이면 은둔 생활,

텅 빈 몸 하나 메마른 헛간에

녹슨 채 방치돼 관심도 없이

그래도 석양에 가끔 번쩍거리는 매서운 눈빛.

 


추천0

댓글목록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느리지만 쉬지 않고 기어가는
        ~  돌멩이도 무너뜨린다]

[두무지]의 건실하심을 엿보는
심상에 휘날리는 시어에 찬사
보내는 마음에 늘 건필하소서

두무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변변치 않은 밥상을 차려 놓고
귀한 손님들 대접이 시원찮습니다

다녀가심으로 인해서 훈훈한 느낌 입니다.
오늘도 평안을 빕니다.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경운기와 시인!
멋있는 조화입니다. "우당탕탕!" 천지가 깨지는 소리를 내며
세월을 갉으며 기어가는 소리,

언젠가 한 번은 꼭 끌어보고 싶던 경운기, 이젠 꿈이 되고
말았습니ㅏ. ㅎㅎ *^^

두무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골에 경운기 만큼 농부에게 효자는 없는듯 합니다
농촌의 근원인 흙을 일구는 모습이란
아무런 꾀를 부리지 않는 근면함 같습니다

저가 그런 지혜를 논할 인격도 아니지만
언젠가 보았던 기억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가내 평안을 빌어 마지 않습니다.

정석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옥토에  가슴 한복판을 
비켜 일구는 경운기는  우공을 대신하는 21세기 황소**

연기에 묻혀  흙내에 젖은  향리가
시울을 파고듭니다^^
석촌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둔한 성격처럼 오로지 옥토를 만들겠다는 일념처럼
경운기가 땅을 파고 나가는 모습은 우리가 배워야 할
가치가 충분 한것 같습니다

마음은 바꾸지 않으면서 괜한 넋두리를 해보았습니다
다녀가신 흔적 깊은 감사를 놓습니다.
평안을 빕니다.

Total 12,058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 01-21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03 0 12-26
1205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0:35
12055
찔레꽃 새글 댓글+ 2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0:33
12054 푸른심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0:17
1205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0:00
1205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1-23
1205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1-23
12050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1-23
12049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23
12048 하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1-23
12047
난 알아요 새글 댓글+ 10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3
12046 공덕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23
12045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23
12044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1-23
12043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3
1204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3
12041
나의 기도 새글 댓글+ 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3
12040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23
12039
이슬 새글 댓글+ 7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23
12038
[퇴 고] 용 서 새글 댓글+ 16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23
12037
누 이 새글 댓글+ 23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3
12036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23
12035
베란다 정원 새글 댓글+ 2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 01-23
12034
나는 B급 시인 새글 댓글+ 24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 01-23
12033
병아리 새글 댓글+ 2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1-23
12032
기억과 기억력 새글 댓글+ 1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1-23
1203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1-23
12030
미친 여자 새글 댓글+ 1
심재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3
12029
인생의 길목 새글 댓글+ 2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1-23
12028
사랑의 일 새글 댓글+ 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3
12027 육체없는사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1-23
12026
막쓴氏 댓글+ 6
푸른심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3
12025
팔자란 문신 댓글+ 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1-23
12024
땅을 파다 3 댓글+ 1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 01-23
12023
달개비 꽃 댓글+ 10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3
12022
겨울 목련 댓글+ 28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23
1202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1-23
12020
못다 한 꿈 댓글+ 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2
1201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2
12018
끝으로 댓글+ 1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01-22
12017
미세먼지 댓글+ 4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2
12016
요즘 트렌드 댓글+ 9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22
12015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22
12014
사랑 노래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1-22
12013
멈춤 댓글+ 8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2
12012
바위 와 바람 댓글+ 1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2
1201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1-22
12010
연인 댓글+ 2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22
12009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2
12008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2
12007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1-22
12006
질 주 댓글+ 1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22
12005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22
1200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1-22
1200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22
12002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2
1200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1-22
12000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22
11999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2
11998
허욕 댓글+ 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2
11997
땅을 파다 2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22
1199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2
11995 푸른심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22
11994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1-22
11993
사랑의 꽃비 댓글+ 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2
11992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22
1199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1
1199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21
11989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