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과 싸움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양과 싸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75회 작성일 18-11-09 10:51

본문

양과 싸움


세상에 양(良)을 쫓던 나는

가끔은 카페에서 술잔을 기울이지

칵테일 잔에 펴져 나는 즐거움

어느새 한 잔은, 두 잔으로

수많은 양(量)으로 출렁이는 황홀한 기분


여자(孃)를 찾는 고독한 늑대는

그 순간 또 다른 시동을 걸지,

대관령 목장 순진한 양을 그리다가

규수 집 양가에 무남독녀를 떠 올리지


불가능한 현실에 안주하며

수많은 양에 지쳐 망가질 때까지 

양과 전쟁은 끝이 없었지,


지론은 평소에 양처럼 살라고

가슴에 부적처럼 새기고 다녔지,

양을 구분 못 한 어리석은 셈법으로

원하지 않은 술잔에 비틀대고


이래저래 삶은 고주망태가

취한 세상 어딜 봐도 흔들흔들

양심도 길바닥에 쏟아버릴 즈음

음주 운전이라는 청천벽력 족쇄 앞에


노심초사 내린 결론은

옳고 그름을 따지기 전에

양처럼 누워 있는 환자를 쫓아

가슴을 열어 보이는 셈법을 궁리했지


선량의 갑옷을 지키려는 일념으로

꺾여버린 양 날개를 펴 보지만

세상은 싸늘한 눈빛으로 지켜볼 뿐, 

양의 지론을 펼치던 날개는 초라해 보이는데.

추천0

댓글목록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래서 세상은 자신과의 싸움이 아닌가 합니다.
지면 망가지고, 이기면 그냥 자신일 뿐

음주운전으로 고개 숙이던 어느 금뺏지가 생각납니다.
대관령으로 보낸들 양들이 와! 금이다! 알아나 보겠습니까? ㅎㅎ

초겨울입니다.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상을 살다보면 수많은 양극화 현상들,
양과 양의 싸움 같습니다.
양심을 부르짖어도 지키지 못하면 양치기로 전락하는
벼슬과 삶은 참 아기자기 합니다
서툰 생각 매끄럽지 못한 것 같습니다
평안을 빕니다.

정석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양들에 눈빛을 보면
초식일 밖에 없는  양순하기 짝 없는

서민들도  기대로 살다가  극락에 갈 기대로 마감하는  >>> 양에 지론  **
나대봤자  속만 훤히 비치던 걸 입쇼ㅎ ㅎ
석촌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양의 탈을 쓰고 양심과 정의를 외쳤다면
그 탈은 본연의 순결을 잃고 망가지겠지요

모두가 지켜보는 눈이 있어
세상이 바라는 양은 속부터 순수해야 겠다는 생각이
이제는 정착되어야 할듯 합니다
주말이 왔습니다
가족과 평안을 빕니다.

Total 14,198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19 1 12-26
14197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20:19
14196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9:20
14195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8:58
14194 실러캔스의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5:17
14193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3:43
14192
간 肝 새글 댓글+ 3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12:23
1419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2:21
14190
벌새 미용사 새글 댓글+ 10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 11:42
14189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1:07
14188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4 10:25
14187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2 09:55
14186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9:41
14185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9:28
1418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9:02
14183
우아한 계절 새글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8:20
14182
달개비꽃 5 새글 댓글+ 20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7:53
14181
이웃집 개 새글 댓글+ 14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7:51
14180
귀로 새글 댓글+ 14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6:34
1417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 01:28
14178
민들레 4 새글 댓글+ 1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0:14
1417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0:00
14176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4-22
14175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4-22
14174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4-22
14173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4-22
14172
봄 끝에 향기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4-22
14171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4-22
14170
허수아비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4-22
14169
떠돌이 댓글+ 4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4-22
14168 주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4-22
14167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 04-22
14166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 04-22
14165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4-22
14164 은민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4-22
1416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4-22
1416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4-22
1416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4-22
14160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4-22
14159
깨친다는 것 댓글+ 1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4-22
14158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4-22
14157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4-22
14156
설날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 04-22
14155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2 04-22
14154
임아 댓글+ 3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4-22
14153
산다는 겻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4-22
14152 뭉실호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4-22
1415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4-22
14150
순수한 열정 댓글+ 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4-21
14149
댓글+ 6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4-21
14148
산책길에서 댓글+ 4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4-21
14147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 04-21
14146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4-21
14145
부활절의 의미 댓글+ 10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2 04-21
14144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4-21
14143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4-21
14142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4-21
14141
탄생 (誕生) 댓글+ 3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4-21
14140
부활 댓글+ 3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3 04-21
14139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4-21
14138 월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4-21
14137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4-21
1413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4-21
1413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4-21
1413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4-20
14133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4-20
14132
공원에 가면 댓글+ 2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4-20
14131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4-20
14130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4-20
14129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4-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